본문으로 바로가기

말과 글의 표현

category 드라마-영화-문학/습작 2019.02.19 14:16


말과 글의 표현 

말의 결과는 자기 인생을 험하게도 하고 순탄하게도 한다.

인터넷의 발달이 가저다준 혜택의 하나로서 개인이 많은 장르에 걸처서 
자기의견이나 사상을 피력 할 수 있게되고,실제로 그것이 모여서 민심의 일부가 되어 표출 되기도 한다.말과 글의 표현 말과 글의 표현

이제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을 통해서 말 하기도 하고 글의 형식으로 특정 언론에 기고하기도 한다.

어떤 글을 보면 그 쓴분의 성향이나 지식 정도나 사상까지도 조금씩 드러나서 나중에는 글로서 그분의 사람됨 까지도 짐작 할 수 있게 된다.

인터넷 공간이 최대한 개인의 권리를 보장함으로서 많은 말들이 오가는데, 사람의 끼리 뭉치는 습성 때문인지는 몰라도 제공되는 매체 공간에 따라 글쓰는 성향이나 표현 방식에도 상당한 차이를 보이는 것 을 발견 하곤 한다.

어떤 이가 쓴 글은 가장 부드러운 말들로 표현되고 있는가 하면 어떤 글들은 언제나
최상급 단어 들로만 구성되는 것을 보게 되는데 아마도 더 크게 더 강력하게 말 해야 잘 들어 줄 것으로 착각 하지 않나 짐작 해 본다.


말은 표현을 사납게 한다고 해서 어필이 되고,
표현을 부드럽게 한다고 해서 어필이 안되는 것 은 절대로 아니다.

시대를 어우르고 역사를 쓰는 말엔 결코 사납거나 무서운 표현의 말로서 되는것 만은 아니었다.

자기주장을 강력하게 한다는 생각으로 존재하는 단어 중에서 가장 강력한 말들을 골라서 하는사람들을 종종 보는데 그 말들의 결과는 당연히 더 강력한 힘을 기른 적군으로 되돌아 와 자기를 공격한다.

평생을 살면서 제아무리 강력한 존재로 태어났거나 또 현재 누구보다도 강력하다고 하드라도 도처에 나타나는 무수히 많은 적들 때문에 아무리 좋은 사상이나 진리를 표현 할려고 했을 지라도 결국에는 벌떼처럼 달려드는 적들로 부터 숨을 수 조차 없게 되는 처지가된다.

그래서 자신을 망가뜨리는것은 물론이고 이웃도 힘들게하며 자기가 가졌던 청운의 꿈마저 버릴수 밖에 없게 되는것을 우리는 가깝게는 지나간 과거로부터 길게는 역사로 부터 알 수 있다.

하물며 그림자도 없는 사이버 공간에서 어떤 부류의, 어떤 레벨의, 어떤 사상의, 사람이 볼지도 모르는 공간에다 마구 악설을 써 대는 경우를 보면 개탄스런 마음이 든다.

그렇게 쓰는 글들을 결코 나쁘다고 하는 말은 아니지만,
조금 흥분을 가라 앉히고 옳고 바른 논리를 전개해서 자기가 말하고저 하는 사실을 가장 부드러운 어조로 표현 할 때 훨씬 어필이 잘 되고 동질성을 가진 좋은 벗까지 만나게 되는 원인이 된다는 사실은 "어려운 진리가 아니다"라고 말하고 싶다.

누구나 말 하고저 하는 내용이 중요 할 수록 조용히 말 하고 겸손하게 할 때 듣는 사람들은 집중 하며 다시 들을려고 하게될 것이다.

내가 사용하고 나의 사상을 피력하는 공간을 잘 관리해서 쾌적한 온라인 공간으로 유지하는 것 은 우리 사용자들이 꼭 책임 질 몫이 아닌가하여 잠깐 본인의 생각을 적어 봅니다.



연관글 목록

[철학-인물-교양] - 일반인의 불교이야기(1)-산문(山門)

[역사이야기] - 서기(西紀)와 세기와 BC,AD

[철학-인물-교양/불교이야기] - 지심귀명례(至心歸命禮)

[철학-인물-교양] - 흩어진 생각 단편들을 하나로 모아 본다.

[철학-인물-교양] - 동양학과 음양오행(陰陽五行).

[잡설/사람사는이야기] - 과거와 현재의 잣대

[여행-관광-지역소개/부산이야기] - 충신연주지사(忠臣戀主之詞) 정과정(鄭瓜亭)

[철학-인물-교양] - 베풂의 댓가

[철학-인물-교양/불교이야기] - 여여-如如

[철학-인물-교양/불교이야기] - 사대천왕(四大天王)-호세사천왕(護世四天王)

[드라마-영화-문학/습작] - 하늘에서 내려오는 연화줄




'드라마-영화-문학 > 습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과 글의 표현  (4) 2019.02.19
하늘에서 내려오는 연화줄  (0) 2009.09.30
미네르바  (0) 2009.01.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arew.net/blog BlogIcon kjmgo 2008.08.27 10:13

    그래서 글을 쓰기란 참으로 어려운 일 같습니다.
    감정적인 글들을 최대한 자제 하기 위해서 몇번을 곱씹으며 글을 써도
    다시 보면 아직까지도 감정이 녹아 든 것을 깨닫게 됩니다.
    그럴때마다 아직 공부가 부족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

  2. Favicon of https://frontalk.tistory.com BlogIcon 별이네(byul) 2008.12.29 20:47 신고

    오랜만에 좋은 글 읽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읽었으면 좋겠다는 바램을 가지며 추천과 함께 댓글 남깁니다.
    건필하세요.

  3. ^^ 보통이야기를 썼는데 좋게 보시니 감사합니다.

블로그 에세이
블로그 이미지 Dramatique 님의 블로그
VISITOR 오늘141 / 전체4,448,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