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

고려대장경판과 제경판, 조선왕조 의궤, 세계기록유산에 등재  

팔만대장경으로 잘 알려진 고려대장경판과 조선왕조 의궤가 큰 이변이 없는 한유네스코 사무총장의 최종 승인을 거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될 예정이다.

대장경판


우 리나라에서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 요청한 해인사 고려대장경판과 제경판, 조선왕조 의궤가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개최된 제8차 세계기록유산 ( Memory of the World) 국제 자문위원회(2007.6.11~15)에서 세계기록유산 최종 등재 권고를 결정하였다.

‘세계기록유산’은 인류의 소중한 기록유산을 가장 적절한 기술을 통해 보존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가능한 많은 대중이 기록유산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유네스코가 1992년부터 추진해온 사업으로 세계 59개 나라에 총 120건이 등록되어 있다.

우리나라는 1997년 훈민정음과 조선왕조실록을 비롯하여 2001년 직지심체요절, 승정원일기까지 총 4건이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어 있다. 이번 고려대장경판 등 2건의 등재 권고 결정으로 총 6개의 세계기록유산을 보유하게 될 것이다.

우리나라의 고려대장경판과 조선왕조 의궤와 이외에 새롭게 등재될 유산에는 미국 영화 ‘오즈의 마법사’, 프랑스의 바이외의 양탄자, 남아프리카 공화국 넬슨 만델라의 아파르헤이트 투쟁 운동의 기록물 컬렉션 등도 포함되어 있다.

이 번에 등재될 조선왕조 의궤에 대해 본회의전 소위원회의 1차, 2차 평가는 유교문화권의 지역적 한계를 들어 세계기록유산이 아닌 아시아 태평양지역목록으로 등재할 것을 권고하는 내용 이었다. 그러나 본회에서 자문위원들은 유교적 가치가 과소 평가된 것과 유교문화권의 대표적인 기록물인 점 등 “을 재평가하여 등재 권고를 결정하였다.

또한, 고려대장경판 및 제경판의 경우에는 불교 경전이 한자로 새겨져 있는 세계 유일의 목판본으로 내용이 광범위하고 세계적으로 보기 드문 고유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으며, 한자권에서 불교가 지속적으로 포교될 수 있도록 기여한 점을 높게 평하여 등재 권고를 결정하였다.

 금번 등재 권고결정은 우리의 기록유산이 국내 뿐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것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고, 문화의 정체성을 세대 간 전승하는데 핵심적 역할을 하는 기록유산에 대해 국민들의 관심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연관글 목록 

[역사이야기] - 백제왕위(百濟王位)계보(系譜)및 계승도(繼承圖)

[역사이야기] - 과학자 장영실이 부산 동래 사람 입니다.

[역사이야기/역사-시사-설화] - 조선통신사 환영 재연

[역사이야기] - 교육역사 자료-조선시대

[여행-관광-지역소개] - 진주성 촉석루-탐방

[역사이야기] - 조선왕조 왕위계보와 도표

[역사이야기/역사-시사-설화] - 조선통신사 재현 현장에서 본 한일우호 깃발

[여행-관광-지역소개/부산이야기] - 충신연주지사(忠臣戀主之詞) 정과정(鄭瓜亭)

[건강정보Health-information] - 마그네슘 결핌증상과 함유 식품

[유네스코-문화유산/한국문화유산] - 조선왕조 왕릉및 왕위 계보 사적번호

[드라마-영화-문학/영화-드라마 이야기] - 조선검객-무사 백동수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