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기다리고 기대했던 봄이었는지 모릅니다.

올해의 봄도 무얼 했는지 어영부영 하는데 이미 저만치 떠나고 있습니다.

계획된 길걷기에 나름대로 채비를 가볍게 한다고 했지만 기온이 오르고 무더워서 늘어진 하루였습니다.


돌이켜보면 언제나 봄이 온건 확실한데 아무 것도 한건 없고 하나의 허상만을 남기고 떠나버립니다.
봄이 남긴 잔상이 흐린 아지랭이처럼 항구의 다리 위 난간에 핀 꽃과 , 산자락, 들판의 작은 들꽃들을 잠깐 스치며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올해도 몇번째인지 세고 싶지 않는 봄은 잠간 머물고 떠났으며  아쉬워 할 겨를도 없이 초하의 기운에 밀려서 사라지고 만것을 이제사 느낍니다.


늦봄 따뜻한 휴일 산자락 고성의 담밑을 펄럭 이는 깃발들의 소리를 들으며 우리는 겉으로 보기엔 어쨋건 함께 줄을 서서 걷습니다.

붉고 푸르고 하얀 색깔의 깃발들이 줄을 서서 펄럭이고 성루의 난간에는 산책나온 사람들이 그 옛날 장군과 군사들처럼 멀리 바라봅니다.  


길걷기 하며 바라보는 거대한 정원에서 봄이 소리없이 빠져나간 뒤에 남겨진 허상들이 아우성 치며 미워하고 사랑하며 가슴아파 했던 흔적들을 봅니다.


이제 곧 강력한 실록의 오케스트라는 초봄에 피었던 여린 풀꽃들을 잊게 할 것이며 화려한 푸르름은 한동안 이 거대한 정원을 가득 메울 것입니다.


오늘도 한꺼번에 같은 이야기를 시끄럽게 나팔불어 대지만  이 또한 언제 사라진지 모르게 허상만을 남기고 지나갈 것입니다.


잠간 생각에 잠겨 잊을 뻔 했던 것들을 다시금 떠올려서 웅장한 실록처럼 세상은 한동안 푸르럴 것입니다.

그리고 거대한 정원에는 훨씬 더 웅장한 오케스트라가 한동안 울려 퍼질 것입니다.  

초하의 문에 서서 봄꽃을 기다리며 설례든 그때를 잠깐 되돌아 보면서 ..


봄의허상봄의허상



봄은 언제나 허상만을 남기고 떠나갑니다.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