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


상록교목(1)독일가문비나무

 
상록교목(常綠喬木 )이란 우리말로 늘푸른 큰키나무를 말한다.

산야에 자라는 상록수중에서 키가 큰 나무종류를 말하며 대부분 산림에 분포하지만 최근에는 조경용이나 방풍림 관광림 등에도 많이 볼수 있다.
상록교목은 많은 수종이 침옆수이며 특히 우리나라 산야의 침엽수중 단풍이들어 낙옆으로 떨어저서 겨울에 잎이 하나도 없는 침엽수는 드물다.

과명 : 소나무과
학명 : PinusPalustris,Picea jezoensis, Piecea abies Karst. Norway Spruce,トイツドウヒ 

상록침엽교목즉 늘푸른 큰키나무이며 잎사귀가 바늘처럼 뾰쭉한 침옆수에 소과는 소나무과의 키가큰 나무이다.
원산지는 유럽이고 큰키로 자랄때는 50m까지 자란다.
회갈색 나무껍질을 가지며 비교적 거칠고 비늘처럼 갈라진다.

윤생하는 나무가지는 옆으로 넓게 퍼저서 좋은모양 때문에 크리스마스 트리용으로 많이 사용한다.
전체적인 수관(나무모양)은 좁고 긴 원추형도있고 넓은 원추형도 있다.

작은 가지는 나무 아래로 늘어지기도 하여 전체적인 수형이 멀리서 보면 아릅답다.

밀생하는 잎은 1~2cm정도 되고 약간 구부러진 형 으로서 잎을 옆에서 보는 모양은 사각형에 가깝고 깊은녹색이다.
6월에 개화하여 10-20cm의 열매를 가지며 10월경에 성숙한다,
가문비나무의 종류중에서 독일가문비나무의 열매가 제일크고 직경 3-4㎝나 된다.

아래를 향해 달리는 열매는 10-15cm 정도로서 연한 갈색이다가 익을때는 자줏빛이 도는 녹색으로 변한다.

재질이 우수한 목재용이며 유럽에서는 대단위 조림수종으로서 성공한 수목이다.
근래에는 세계 각국이 조경수로도 많이 사용하며 어린 나무(4-5년생)는 아름답고 단정한 모양때문에 크리스마스트리 용으로 매매 되고 있다.

상품으로 가공된 목재는 힌색과 노란빛이 도는 갈색인데 변재,심재의 구별 없이 재질은 거칠지만 강도는 연하여 잘 뒤틀린다.
질은 섬유가 길고 빛깔은 힌색이며 송진이 아주 적게 나와서 종이만드는 원료나 인조견원료 또는 펄프 용재로 많이 사용한다.
잘 건조한 목재는 건축재나 기구재료로 쓰며 옛날에는 성냥개비 재료나 작은 상자재료로 사용했으며,


목선이 많을때는 좋은 선박재료로 사용되었고 현재도 차량등의 꾸미기 재료로 사용한다.
많은 가문비 나무중 독일지방에 서식하는 가문비나무를 독일가문비라 하며 가장 크다.

독일에 조서된 가문비나무 숲은 산림욕이나 휴식공간으로 웰빙시대에 좋은 수목림으로 각광받고 있다. 


상록교목 알아보기(1)독일가문비나무
상록교목 알아보기(2),솔송나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