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황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11.26 사찰탐방(寺刹探訪)-신어산(神魚山)은하사(銀河寺)
  2. 2009.02.23 가야국탐방(3)

 

사찰탐방(寺刹探訪)-신어산(神魚山)은하사(銀河寺).

신어산(神魚山) 은하사(銀河寺)는 경남 김해시 삼방동 882번지에 위치한 사찰입니다.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238호이며 종무소는 055 - 330 - 4434 ,  4411입니다.

은하사는 두 마리의 물고기를 뜻하는 신어산(634m)이 위용있게 둘러처진 중턱의 안온한 곳에 자리한 대한불교조계종 제14교구 본사인 범어사의 말사입니다.
신어산은 오래전 한때 소금강산 은하산으로도 불리었다고 합니다.


김해는 가락국의 옛터로서 수많은 역사적 흔적과 이야기들이 담긴 수로왕과 허황후의 고장입니다.
이 은하사 또한 허황후의 오빠 장유화상과 밀접한 사찰입니다.


신어산(神魚山) 은하사(銀河寺)신어산(神魚山) 은하사(銀河寺)


사찰의 창건 연대는 정확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전해오는 여러 이야기중에서 가야의 수로왕 때 왕후인 허황옥의 오빠 장유가 창건했다고 합니다.
장유는 아유타국의 왕으로 부터 시집가는 허황옥을 보살필것을 명받고 가솔들과 함께 와서 7왕자를 생산한 허황후와 함께 번창한 가락국에서 소임을 마치고 은하사에서 불도의 길을 간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당시의 이름은 서림사(西林寺)였습니다.
신어산(神魚山) 동쪽에 장유가 세운 또다른 사찰 동림사가 있으며 서쪽에 있는 이 은하사를 서림사 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사찰에서 출토된 토기 파편을 기초로 해서 살펴볼때 삼국 시대이전의 파편이 없다고도 합니다.
조선 중기 이전까지 있던 건물은 동림사와 함께 임진왜란 때 전소되었습니다.

현재 은하사의 건물은 조선 후기의 전형적인 양식입니다.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238호로 지정된 은하사의 대웅전 수미단에 있는 쌍어문양은 아유타국이 사용하는 문장으로 추정하며 허황옥과 관련이 있는것이 사실이라고 추정할수도 있습니다.

쌍어문양은 허황옥의 출신지로 알려지고 있는 아유타국이 인도의 한 왕국이라고 보고 종종 어필되는 문양입니다.
그래서 은하사가 있는 신어산이라는 이름이 우연이 아니고 '신의 물고기'라는 뜻으로 붙여진것으로 생각됩니다.

이 은하사는 진입로가 상당한 경사로이지만 진입하는 내내 잘 발달된 소나무숲이 참 좋습니다.
진입로의 아름다운 소나무 숲을 배경으로  영화 "달마야 놀자"가  촬영된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김해의 많은 유적중에서도 바로 인근에 수로왕릉과 허화후의 비능이 있으며 가야 시대의 고분과 유적들도 많습니다.


가락국 허황옥의 이야기에는 물고기나, 바다, 또는 물에 관련지어진 이야기가 많습니다.
부근의 삼랑진 만어사의 돌이된 수만은 물고기나,
신어산이나 쌍어 문양등이 전설처럼 대양을 건너오면서 바다에서 일어난 난관들을 신앙같은 힘으로 이뤄낸 결과에서 기인한것으로도 생각해 봅니다.

임진왜란으로 모두 불탔지만 조선말기 다시 중건하여 오늘에 이른것이지만,
경내의 어마어마한 기둥이나 전각들의 아름다운 양식들은 여느 사찰에서 볼수 없는 특별한 느낌은 받을수 있습니다.
특히 범종루 난간에 있는 머리는 용 몸은 고기 모양을 한 목어(신어(?))도 특이합니다.

김해는 사라진 제국 가야를 기억하게 하는 많은것들이 있지만 이 절 은하사에서도 깊은 역사성이 전해집니다.
아유타에서 건너온 허황옥이나 그의 수행장 오빠 장유 가 창건했다고도 하지만,
어쩌면 장유화상이 말년에 이 절에서 수도하며 여생을 보낸것일뿐인지도 모릅니다.
허황후와 관련된 절은 여기서 그리 멀지 않은곳의 무척산 모은암도 있습니다.

그리고 수로왕과 허황후의 일곱왕자에 대한 이야기는 이 은하사와 경남 질산에 있는 칠불사에서도 접할수 있습니다.


경상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는 대웅전의 평면도는 정사각형 구조로 여느 사찰과는 다르며,
지붕또한 맞배지붕과 다포양식으로 조선후기의 확실한 특징을 보여줍니다.

사찰들이 대부분 풍수적으로 명당에 자리하지만,
이곳 은하사는 들어서면 방문자로 하여금 특별히 안온한 느낌을 받는 좋은 터로 생각됩니다.




은하사의 알려진 연혁
42년(신라 유리왕 19)     가락국의 시조 김수로왕이 창건
1594년(선조 27)     임진왜란때 전소
1644년(인조 22)     중건
1688년(숙종 14)     십육전(十六殿)의 16나한상을 조성
1753년(영조 29)     법고(法鼓)를 조성
1761년(영조 37)     시왕전(十王殿) 중수
1797년(정조 21)     취운루(翠雲樓) 중창
1801년(순조 1)     대웅전 중창
1803년(순조 3)     전사찰 중수
1812년(순조 12)     승당(僧堂), 취운루 중수
1831년(순조 31)     사찰 중수
1835년(헌종 1)     대웅전의 관음보살상 개금 ,후불탱 조성
1861년(철종 12)     대웅전 중창
1866년(고종 3)     청량암(淸凉庵) 중수
1892년(고종 29)     사찰 중수
1904년(광무 8)     대웅전의 후불탱 조성
1932·1938·1948년     사찰 중수함
1970년대 이후   대성(大成)스님이 30여 년간에 걸쳐 전각을 보수하고 도량을 정비함
연혁인용:http://www.koreatemple.net/korea_temple/traditional_temple/history/view.asp?temple_seq=1363&category_id=7&content_id=853
신어산(神魚山) 은하사(銀河寺)신어산(神魚山) 은하사(銀河寺)


신어산(神魚山) 은하사(銀河寺)신어산(神魚山) 은하사(銀河寺)

[역사이야기/가야국-탐방] - 가야국탐방(2) - 기록으로 보는 금관가야

[역사이야기/가야국-탐방] - 가야국탐방(2) - 기록으로 보는 금관가야

[여행,관광,지역소개] - 전통사찰-만어사 탐방

[여행,관광,지역소개/포토갤러리] - 겨울이 녹아 내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김해시 삼안동 | 은하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야사 탐방때 느낀 기분 좋은 경남 김해시의 박물관도우미


김해박물관


나는 김해의 가야사부분 역사유물을 볼려고 날을 받아 작정하고 갔다.
대충 아는 김해의 역사 유적지의 위치상으로 자동차가 더 귀찮을수 있다고 생각해서 시외버스 터미널에 내렸다.

인터넷 지도를 검색해서 터미널에서 제일가깝게 나와 있었던 봉화유적지를 둘러 봤다.
안내인이 없어도 둘러보고 이해하는데는 그리 어렵지 않았다.

어떤사람에게 물어서 도보로 대성고분 박물관에 도착했다.
나는 역사 박물관을 둘러보는데는 나름대로 터득한 방법으로 잘 둘러볼수 있고 무었이 잘되어 있고 무었이 형식적인 치장으로 생색내기 유물전 인지는 잘 안다.

경남과 부산에 산재한 가야사 유물은 거의 대동소이 하나 약간식 특색은 있다.
그래도 김해 유적의 분량은 지금까지 모두 수량이나 질에서 만만찮다.

역사 박물관은 우리의 찬란했던 역사나,문화유물이나,또는 왜곡될수도 있는 귀중한 역사 바로알기를 위해서 국민누구나 접근이 쉽고 제한 하는 것 들이 없을때 그 효과가 극대화 되

가야국탐방 김해박물관

리라고 항상 생각하고 어떤때는 아무 힘없는 안내인에게 나무라기 까지했었는데,..

김해는 발전된 현대 박물관의 매너를 안내인들의 태도에서 느낄수 있었다.
관람객이 들어오든 말든 하는 곳도 있는데 여기서는 벌떡일어나서(안일어 나고 멀끄미처다봐도 나쁜것은 아님) 무었을 안내하면 되겠는가를 물으면서 보여주는 친절한 행동과 말씨에서 첨부터 기분이 좋다.

그 사람들이 공무원이든 아니든 상관 없다,내가 말 할려고 하는것은 김해를 이야기 하는것이기 때문이다.
가장 효과적으로 김해 가야사 유물을 다 볼려고 한다는 이야기를 들은 초~중년 아주머니 직원의 친절한 안내와 손수 메모를 해주는 수고를 함으로서 그날(지난주)가야사 유물을 시간적으로 시행착오 없이 잘 둘러 봤으며 오늘 이글을 쓴다.
그중에서 산꼭대기 부분은 다음 계획때 가기로 하고 그날은 보류 했었다.

아래는 내가 가는 방향에서 적절한 순서를 쓴 그분의 메모지 사진이다.물론 그분은 이 메모지 이외에도 많은 말을 내게 해 줬다.

가야국탐방 김해박물관


물론 이 이외에도 박물관 입장료 해봐야 부산의 500원 받는것은 상징적인 의미이지 입장료가 비싸다곤 생각지 않는다.

김해는 그냥 Free 라고 적혀있다.
이 작은 돈 도 안받는다고 입구에 적혀있는것은 그만큼 리미트가 하나더 없어 진것 임으로 기분좋다.
줄서고 표사고 입장권 체킹하는 제한을 없앴다는 의미로 본다.
작년에 답사했던 어느 박물관은  몇천원을 받는곳도 있었고 사진촬영을 금지하는 곳 도 아직 있다.

카메라 성능이 좋기 때문에 후래쉬 없이도 얼마든지 찍을수 있는 우리 역사 유물을 제발로 공부 하겠다고 찾아오는 사람에게 공책에 그림으로 그리든지 말든지 알아서 하고 사진은 찍지 말라고 하는 곳도 여기 김해 말고는 아직은 있었다.

구태 행정 편의주의에서 완전히 탈바꿈한 선진 김해시를 잠간동안 부러워 했다.
내가 그날 달랑 메모지 하나 받고 찬사를 보내는 것은 아니다.

이후 김해의 많은 유적지를 둘러보는 동안 만나는 모든 종사자들의 웃음이 만면한 친절과 아무 관계가 없는 능 주변의 어느 통장(뒤에안사실)님까지도 멀 하나 더 말해주고 싶어서 애쓰는 모습을 볼때 자기고장을 자랑하는데 애쓰는 모습 으로서 아름답기 그지없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스마일 김해 바이러스가 퍼젓는진 몰라도 마지막 길을 물은 롯데캐슬 아래의 어느 카센타 종업원 까지도 길가에 나와서 손짖까지 하면서 안내 하여 주었다.

지자체의 병페도 많다.
그러나 오늘 김해를 본 후에 지자체가 독창적으로 이만큼 외지 인에게 좋게 보일수도 있고 거국적 효과로 어떤 사안이 처리 될 수도 있구나 하고 오늘날 까지 가지고 있던 나의 편견을 부끄러워 한다.

김해 가야사는 역사적으로 우리가 일본과 맞물려 있는 체인의 가장 중요한 한 부분이 포함된 곳이며 우리 후학들은 삼국시대 언저리에 결코 작지않은 제국을 이루었다고 생각하는 가야제국에 대해서 알고자 할때에 행정이 제공할수 있는 모든 제한을 없애야 한다고 말하곤 했는데 여기 김해는 실천되고 있지 않는가...

우리나라의 모든 역사는 사실을 말하는데 어디 중요하지 않고 더 중요한것이 있겠는가 마는 우리의 국민들이 스스로 관심가지고 역사의 현장에 까지 와서 머뭇 거리지 말게 해 줌으로서 먼 훗날 무지 때문에 "어찌 이런일이 일러나는가" 하고 후회 하지 않게 해 주는것은 그 관련 행정관서에서 부터 전 관련분들의 의지에 달렸다고 생각한다.

오늘 김해의 가야사 탑방을 하고 그 종사자 분들의 친절에 감사 드리며 이 글을 쓴다.

가야국탐방 김해박물관



가야국탐방바로가기-1:
금관가야(金官伽耶)(1)김해 봉황동 유적

가야국탐방바로가기-2:금관가야(金官伽耶)(2)기록된 가야역사
가야국탐방바로가기-3:가야국탐방(3)김해가 변하고 있다.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