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

미야자키 하야오(みやざき はやお,宮崎 駿)의 명언(名言).

오늘, 뉴스에서 본 미래소년 코난 작가 이며 일본의 대표적인 애니메이션 감독인 미야자키 하야오(72) 감독이 아베 정권에게 한 말은 자기나라의 일을 지극히 양심적으로 한 말입니다.


우리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볼 때는 우리와의 역사적인 사실을 명학한 메시지로 강력하게 말 한것으로 보입니다.

가히 명언이라고 할 수 있는 이 말엔 미래를 내다보는 깊은 뜻이 담겨 있는 느낌마져 받습니다.

저는 일본인이 아니기 때문에 일본 국민들 대부분의 생각은 잘 모릅니다.
그렇지만 일본의 
지식인 들 중에서도 부하뇌동 하지 않는 사람도 있다는 것을 느낄수 있습니다.

  
그가 아베 에게 이르는 말은...“역사감각의 부재에 질렸다”,

 “생각이 부족한 인간은 헌법 같은 것을 건드리지 않는 것이 낫다”

이말은 얼마나 깊이가 있고 역사를 무서워 할줄 아는 확실한 명언입니까?.

미야자키 하야오감독 정말 바른말 하는 곧고 대단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또 그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도 각기 민족의 자긍심 문제이기 때문에 분명히 사죄하고 제대로 배상해야 한다”고 도 했습니다.

지식인이 진실앞에서 침묵하는 모습은 가장 비겁한 일이라고 했던가요...


그는 정직한 지식인이라고 느껴집니다.

양심과 진실이 바탕이 되었을 때 작품도 극히 좋은결과로 나오는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좋은 작품 많이 남기시길 바랍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