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

노블레스 오블리주 와 안철수

오늘 뉴스를 보고, 먼저 안철수 원장의 숭고한 뜻을 행동으로 보여주는데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감사 하는 마음으로 개인적인 생각을 블로그 일기로 쓴다.

Noblesse oblige(노블레스 오블리즈): 
14세기 백년전쟁 때 프랑스의 도시 칼레가 영국군에게 포위당하고 칼레가 패하게 될때이다. 
칼레는 영국의 거센 공격을 버티다가 더이상 원병과 승리를 기대 할 수 없어 항복을 한다. 

 항복 후 영국 왕 에드워드 3세에게 자비를 구하는 칼레시의 항복 사절단이 파견되고 협상을 하는 중에, 
점령자는 '모든 시민의 생명을 보장하는 조건으로 누군가가 그동안의 반항에 대해 책임을 져야한다' 고 했다.
이 도시의 대표 6명이 목을 매 처형 받아야 한다는 조건이다.

칼레시민들은 매우 곤란해 젔고 누가 처형을 당해야 하는지를 논의했지만 쉬운일은 아니었다. 
이때 칼레시에서 가장 부자인 '외스타슈 드 생 피에르(Eustache de St Pierre)'가 처형대에서 죽기를 자청했다.
이어서 시장, 상인, 법률가 등의 귀족들이 스스로 처형 당하려고 나섰다. 

 다음날 처형을 받기 위해 교수대에 모였다. 
그때 임신한 왕비의 간청을 들은 영국 왕 에드워드 3세는 죽음을 자처했던 시민 여섯명의 희생정신에 감복하여 살려주게 된다. 
역사가에 기록된 이 내용이 신분이 높은 사람의 도덕적 의무로 묘사되고 '노블레스 오블리주' 의 상징이 된 것 이다. 

노블레스 오블리즈는 많이 회자 되지만 이 말은 상위계층이 보여주는 숭고한 뜻으로 전해오고있다.


안철수 원장이 이 말을 언급할때, 그분의 설명이 없드래도 충분히 이해하고 댓가없는 기부라고 있는그대로 보고십다.

더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까지 말할때는 얼마나 색안경을 쓰고 보는 사람이 많은지 짐작이 간다.

더 이상
자기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려는 좋은 뜻을 설명해야할 필요는 없다..
이 사회가 의심과 불신과 왜곡이 가득하드라도 그렇지 않은 사람도 많기 때문이다.

어떤 사고의 집단이 순수한 상태로 살기를 자꾸 방해 하는것 인지도 모르는 현실이다.
그분이 정치 하겠다고 말 한적은 없다.
그분이 대통령 출마 하겠다고 말 한적도 없다.
 
가령 정치를 하고 대통령에 출마한다고 하드래도 개인의 자유이고 스스로 결정할 일이지..

자꾸만 일부에서 부추기거나, 하지도 않은 말을 추측한다거나, 한 개인의 신상을 곤란하게 까지하는 풍토는 없어 저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다만 기업인으로 학문을 하는 사람으로서 정치권에 대한 신중한 태도는 앞으로 많은 생각이 있을 것 으로 본다.

정치를 한다거나 대통령에 출마 한다고 말 하지도 않는 분을 여론조사 하고 지지도가 얼마인가 등 이러지 말았으면 좋겠다.
왜 자꾸 정치하는 곳으로 몰아 세우려 하는지 모르겠다.

자기 재산을 선한 마음으로 사회에 내 놓는다면 그 숭고한 뜻을 정치적인 댓가성으로 희석시키지 말아야 한다.

정말로 그런 정치적인 댓가를 바라고 자기 재산을 내어 놓으며 정치적인 수순을 밟는 것으로 생각 하드래도, 적어도 당사자가 말하기 전에 본인의  뜻과는 관계없이 유포해서는 안될 것 이다.
한 개인의 인격에 관계되는 문제라고 본다.

어쩌면 한해가 다 가려 하는 2011년의 마지막 언저리에 가장 아름다운 뉴스가 아닌가 생각하면서 안 원장의 미래가 사회를 위해서 더 많은 일을 할수 있게 되기를 진심으로 빈다.

대권을 바라보든 정치를 하려 하든 ,
이런것과는 관계없이, 올곧은 마음을 행동으로 보여주는데 찬사를 보내며,
부디 많은 사람들에게 Noblesse oblige 릴레이 바톤이 이어 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J,
원본:http://blog.joinsmsn.com/media/folderListSlide.asp?uid=pandoracube&folder=3&list_id=12453864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