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로 계단길을 가길 싫어하는 사람은 그 이유가 무었일까?


산행을 하다가 등산로에서 별로 위험하지 않는 구간에서 계단을 만날때 계단옆 흙길로 가는 사람들을 종종 봅니다.

이분들이 준법정신이 없고 시키는 대로 하기를 싫어하는 곤란한 사람이라서 그럴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그렇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무엇인가 이유가 있으리라는 생각이며 그분들이 계단이 아닌 옆의 흙길로 산을 오르고 싶어하는 이유가 무었인진 모르지만 무시하지 말고 알아 보자는 생각을 해 봅니다.

 

등산을 하다보면 나무나 철로 된 계단을 자주 만나는데.
일기 불순할때 산행을 해야 한다면 꼭 필요 하기도 한 구조물로서 고맙게 생각하며 우리가 이제 살만해 저서 국민이 이런 혜택을 받는것이라고 생각하고 뿌듯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별로 힘들지 않는(객관적인 표현이 좀) 등산로에 설치된 계단에서는 그 옆으로 흙길을 배려한 곳도 있지만 길이 없는곳임에도 불구하고 험한 옆길로 걷는 사말들을 보았을 것입니다.


도심에서 아스팔트와 시멘트로 범벅인 곳에 살기 때문에 흙길이 무조건 좋은 것일까요?

또 계단을 규칙적으로 오르내리면 무릅관절에 좋지않다고도 하는 데 사실인진 모르지만,
하여튼 일부이긴 하지만 계단길과 흙길이 함께 있을때는 흙으로 걸을려고 하는 것을 볼 수가 있습니다.


계단을 산길에 설치 할 때는 여러가지로 심사숙고 해서 공사를 하리라고 믿습니다만,그래도 일부 흙길로 가고 싶어하는 사람들 편에도 서서 슬기로운 방법으로 자연상태로 위험하지 않은 길을 옆으로 걷는 사람들과 함께 걸을수 있도록 연구 해 보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아래사진은 계단옆에 흙으로 걸을수 있도록 배려해서 흙길을 보존한 모습이며 계단이 아닌 옆길로 걷는모습을 찍은것이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계단으로 걷습니다.

이 글은 산에 계단 설치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며 산의 계단은 토사 유출을 방지하고 자연을 지키며 위험을 방지하고 산행을 편하게 하는등등,
여러가지 이유에서  꼭 필요한 것임을 잘 알고 있으나 계단을 싫어하는 사람들도 더러는 있다는 것을 말 하는 것 이며 이런사람들이 왜 계단으로 걷기를 싫어하는지를 알아 보면 어떨까 생각 해 보는 것 입니다..


그래서 만약 그 이유가 밝혀지고 계단옆의 흙길로 걷는것의 좋은 점이 있다면 많은 계단공사 할때 참고 하면 좋을것입니다.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등산로의 계단 공사하는분께 바란다.


나는 건강을 위해서 산을 오른다.그런데 최근들어 산행로에 계단이 들어지기  시작한다.
그러나 관절이 나빠지는 것을 염려한다.
등산할때나 하산할때 규칙적으로 배열된 계단은 관절에 좋지않다고 한다.
실제로 걸어보면 계단을 오르내리면 무릅이 아프다.

산엘가는분들 에게 물어 본다면 아마도 거의 전부 다 계단은 무릅관절에 좋지 않다고 답할것이다.

계단 공사를 하는 지자체 관련부서 분이나 공사를 하는분이 이 사실을 알았으면 좋겠다.

등산로 계단이 설치되고 나면 반드시 그 옆으로 길이 하나 생긴다.

계단옆으로 길이 하나더 생기지 않게 하기 위해 울타리도 맊고 창살같은 펜스도 치는것을 본다.

그래도 계단 주위에는 계단을 싫어하는 분들이 흙길을 내고 만다.

계단을 꼭 설치 해야 한다면 계단이 아닌 길을 미끄러지지 않을정도로 하나 내쭷으면 하는 바램이다.

등산로의 계단 등산로의 계단 공사하는분께 바란다.



위의 사진에서 처럼 계단이 아닌곳으로 등산하면 훨씬 덜 피곤하며 관절에 무리도 없다.



전국의 등산로가 계단으로 변하고 우리의 후손들이 전국의 산에서 계단을 철거하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생각을 해 본다.

꼭 계단을 해야한다면 계단이 아닌길을 병설하기를 간절히 바란다.










'뉴스종합 > 뉴스일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진과 함께하는 신묘년(辛卯年)해맞이  (6) 2011.01.01
초대장 드립니다.  (4) 2010.01.26
겁없는 소말리아 해적  (0) 2009.10.08
악플에 대한 개념과 원인제공  (0) 2009.09.30
해외(미주) 한인 정보  (4) 2009.09.19
등산로의 계단  (0) 2009.08.16
초대장이 필요 합니까?  (1) 2009.08.14
2012  (1) 2009.07.04
나의 금연기  (2) 2009.07.01
7년전 일어난 제2서해교전의 글을 읽고.  (0) 2009.06.30
카메라가 있는분을 모십니다.  (0) 2009.06.17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붉은색 산책로.
산책로와 등산로는 흙길이 좋다.


나는 도시인으로서 가끔 산엘간다.
도시의 땅은 회색의 시멘트와 온갖 블록으로 깔아놓은 길과 아스팔트로 모든 지표는 덮혀있어서 흙이 사라진지 오래됬다.

그래서 흙에서 산책하러 산으로간다.
산엔 흙이있고 나무가있고 낙옆이있어 살아있는 자연의 품을 느낄 수있어서 좋다.

그런데 언제 부터인지 도시의 산책로는 포장으로 바뀌기 시작하드니 산 자락 까지 포장되기 시작한다.
산책하거나 등산하는 곳의 위험한 곳은 자연 친화적인 방법으로 길을 보수하는것은 당연하며 바람직하지만 최근에는 인테리어 수준에서 포장과 나무 마루를 곳곳에 깐다.

아무리 잘한 숲속의 인테리어도 자연이 만든 인테리어 보다는 못하다.
나는 힘들게 산에 올라가는 자체가 운동이며 그것으로 충분하지만 어떤분 들에게는 산위에서 역기도 하고 배 돌리는 운동기구가 필요 할지도 모른다.
그래서 산의 곳곳에는 운동 기구가 비치되기 시작했다.

부산에서 가장 전망좋은 산 중의 하나가 황령산 일것이다.
어제 황령산엘 올랐다.
깔끔하고 잘 만들어진 인테리어 작품에 깜짝 놀랐다.
정상부근 너른 흙밭이 좋은 색갈나는 최신 포장재로 잘 덮혀있고 흙은 더이상 볼수 없다.바위정상 가는 길은 나무 계단으로 잘 만들어 저 있다.

신사화 신고 정장 입은분과 하이힐 신은 분도 자동차 타고 정상을 올라와서 편하게 갈 수있게 잘 만들어 놓았다.
도시인들을 위한 깊은 배려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이제 황령산 정상 너른 흙마당 에는 빗물 머금던 흙이 없다.
깨끗하고 색갈있는 좋은 포장재로 완전히 덮혀 젔다.
바람부는날 먼지도 안나고,맨발로 다녀도 된다.
가을이면 코스모스 나부끼는 정상언저리 에서 내려다 보는 광안리 해변과 광안대교는 깨끗한 나무 마루에서 내려다 볼수 있게 만들었다.

광안대교 불꽃축제때는 포토존에 설치된 마루 바닥에서 삼각대 줄세우고 단 한사람도 움직이지 말길 바란다.

최신 포장재는 쿠션도 있고 색갈도 아름다워 불규칙적인 흙보다는 훨씬 좋다지만 나는 흙이 더좋다.

많은 돈을 들여서 심사숙고 해서 잘 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래도 나는 바람불때 흙 먼지 나고 낙옆이 쌓여서 썩어가는 흙으로 된 산과 산책로가 더 좋다.
그리고 색갈있는 최신 포장재나 나무판으로 덮힌 산책로보다는 미끄러지는 흙길에서 산책하며 등산복이 더럽혀 지는 길을 좋아한다.

규칙적으로 배열된 계단이 있는 산에 갈때는 계단을 피해서 숲속으로 걷는다.
내려올때는 관절에 무리가 있어 더욱 계단이 없는곳으로 내려온다.

이제 부산의 산들은 거의 다 최신 포장재로 덮힌 산책로로 바뀐다.
아름다운 숲길은 여지없이 포장 되어진다.

부산의 진산 금정산 고당봉 정상은 이층 사무실에 가는것 처럼 가드가있는 계단을 돌아 천천히 걸어 가면 되고 바쁘면 뛰어 올라가도 된다.

멀리서 보면 고당봉은 멋있게 잘 만들어진 나무계단이 바위산 보다 더 폼나게 보인다.
사진을 한장 찍으면 길계 늘어선 나무 계단이 장식해서 멋있다.  

또다른 저쪽에서보면 현대식 나선 계단이 고당봉 보다는 훨씬 위용을 자랑한다.

황령산정상

이제 수많은 산들중에 접근성이 좋은 도시 부근의 산들은 하나둘 포장 되어 진다.
그리고 또 얼마의 시간이 지난다면 흙길을 걸을 수있는 도시의 그럴듯한 산책로는 없어질지도 모른다.

또 얼마의 시간이 지나면 우리나라 전 산책로는 아름다운 포장길로 다 바뀔지도 모른다.

그리고 도심의 산 골자기마다 벤치와 스텐레스 운동 기구로 된 헬스장이 넘처 날수도 있을것이다.

그래도 아직은 여기 까지만이겠지 하고 생각한다.
산책길 포장은 더 이상 안했으면 하는 나의 갠인적인 생각이다.

부산의 온천천 상류 도심 하천 바닥을 씨멘트로 메웠다가 힘들게 걷어 냈다.
훗날 산 골짜기마다 하천 주변마다  다니면서 포장이나 나무 마루판이나 계단 운동기구를  걷어내러 다니는 일이 없길 바란다.

허긴 어느분이 사람사는 일이 깔았다가 걷어냈다 하는 것이라고 하든데 그 말이 맞는지도 모른다고 생각 하면서.......



'여행-관광-지역소개 > 부산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정산성  (2) 2009.07.10
부산의 대교-남항대교 탐방 (첫번채)  (0) 2009.07.10
백양산 나들이  (0) 2009.07.10
해상구조  (0) 2009.07.04
이슬람 사원 방문기.  (0) 2009.06.12
산책로와 등산로는 흙길이 좋다.  (0) 2009.06.08
금정산성 장대-복원  (2) 2009.06.04
부동산 쪽으로 정보 드립니다.  (0) 2009.06.01
거위들의 행진  (0) 2009.05.19
금정산 등산 가벼운코스 (2)  (1) 2009.05.05
금정산 등산코스  (7) 2009.04.27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