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땅에서 일어난 6.25전쟁의 흔적

거제도 포로수용소 유적공원 탐방


대포소리가 "쿠~웅 쿵" 들립니다.
대포소리의 사이사이로 기관총소리가 요란하게 들립니다.
어디선가 비명소리도 들립니다.
바로 처절한 전장의 한 부분을 재현해 놓은 곳 거제도에 있는 포로수용소유적공원입니다.


한국전쟁은 일명 6.25전쟁이라고 하며 1950년6월25일새벽 4시에 우리의 동족 북한의 인민군이 당시 38도선을 기준으로 형성된 군사분계선을 242대의 전차를 앞세운 앞도적인 군사력으로 전면 남침을 함으로서 발발된 참혹한 전쟁으로서 전쟁이 멈추는 
1953년 7월 27일까지 3년 1개월 2일 동안 벌어진 결코 또다시 일어나서는 안되는 우리의 아픈 전쟁입니다.


거제도 포로수용소탐방거제도 포로수용소탐방


이 전쟁은 북한의 일방적인 군사우위와 기습공격으로 국토가 부산부근의 일부만 남기고 완전히 그들에게 장악되었다가 UN군의 지원으로 전쟁이 역전되어 압록강과 함경북도 전역까지 거의 전부를 수복하여 자유통일이 되었다고 생각할쯤에 중공군의 개입으로 다시 전쟁이 혼미해지고 현재의 휴전선으로 고착되어 오늘날까지 유지되고 있는 동족상잔의 뼈아픈 전쟁입니다.


이 전쟁은 이미 65년전의 일이지만 지나간 그때의 한 부분을 재현하여 만든 거제도 포로수용소 공원을 방문하고 만감이 교차하는 심정을 느낀다.


이전쟁이 참혹한 전쟁인것은 전쟁기간 3년1개월2일동안에 
한국군 사망자 13만 8천 여명, 부상자 45만 여명, 실종자포함 60만 9천 여명,
북한군 사망자와 부상자 52만 여명, 실종자포함 80만 명,
유엔군 사망자 5만 8천 여명, 부상자 48만 여명, 실종자,포로포함 총 54만 6천 여명,
중공군 사망자 13만 6천 여명, 부상자 20만 8천 여명, 실종자,포로,비전투사상자포함 97만 3천 여명으로서 ,
전체 약300만사상자가 있었고 
약1000만 이산가족을 발생시킨 후유증까지 남아있어 아직도 해결할수 없는 상태이기 때문입니다.


포로수용소 공원을 들어가면 계곡에서 포성이 들리고 이따금 기관총소리가 들리며 전장의 한 곳에 와 있는것처럼 느낍니다.
전쟁의 흔적과 더불어 당시 포로수용소 시설이 있었던 거제도의 모습도 비교적 잘 묘사하고 있습니다.

동족끼리 처절하게 싸운 이전쟁의 피해와 그때를 돌이켜보면서 다시는 이땅에 일어나지 말도록 철저히 대비 해야한다는 생각을 하게 하는 곳입니다.  


방문 관람중에 가끔씩 찍어둔 사진들을 모아서 유튜브 동영상으로 편집했습 니다.




Posted by MobilePho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년 6.25일이 다가옵니다.
성지공원을 산책하고 내려오면서 방문한 자유회관.


1950년 6월 25일 새벽에 느닷없이 북한 공산군이 군사분계선인 38선 전역을 공격해 옴으로서 발발한지 64년 째를 맞이 합니다.


한국전쟁으로 불리는 6.25전쟁은 

북한공산군 전면 남침 →국군 자력방어 중과부족 → 유엔연합군 파병 → 공산군격퇴 → 북한전역수복→중공군개입 →다시38선부근후퇴→ 휴전성립


대략 이렇게 되어 지금까지 고착된 전쟁이며 한때 낙동강 전선이 일부 무너지고 부산의 임시수도가 아물했던시기를 거치기도 했으며 군가"전우의시체를 넘고넘어"라는 가사가 쓰여젔다는 낙동강전투를 승리하고 인천상륙작전을 성공해서 극적으로 반전시킨 것입니다.


그리 오래 된 전쟁도 아닌데 이미 우리는 잊어버리고 살지만 성지곡 공원을 산책하고 내려올때 거기를 들려서 여러가지 자료를 보며 상기하게 된다.


상기하자6.25상기하자6.25


6.25인명피해6.25인명피해






Posted by MobilePho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엔군전몰장병 추모비 앞에서

The characters wall.



이 수많은 글자들이 무었입니까?
자세히 보면 한 단어 하나 하나가 나타내는것들은 모두다 사람의 이름들입니다.
아주 오래전에 한국전쟁이라는 세계적으로 큰 우리나라에서 일어난 전쟁때 자유를 지킨다는 뜻으로 참가한 유엔군의 전사자 명단입니다.


사진에 보이는 이 벽면이 전부가 아닙니다.
이 수많은 사람들의 이름은 하나 하나가 전부 누군가의 소중하고 사랑하는 아들의 이름입니다.
이름 하나 하나는 젊디 젊은 나이에 낫선 이국국땅 어느 이름모르는 계곡게에서 산화한 어느나라에서 온 한 병사입니다.


나는 이벽을 더듬고 지나가면서 많은것을 생각했습니다.
이들이 남긴 이름들이 결코 헛되지 않아서 우리는 지금 이땅에서 이만큼 살고 있지않느냐고 위로해야 했습니다.
많은 병사들의 무덤이 자기나라로 돌아갔지만 아직도 여기엔 수많은 그들의 무덤이 낫선땅 벌판에서 잠들어 있습니다.



The characters wallThe characters wall 유엔군전몰장병 추모비


What is characters of  wall?


이 벽면의 글자가 무엇인지 아십니까?

この壁の文字が何なのかご存知ですか?

Do you know  what is this wall letters ?



The United Nations casualties list of Korea WARThe United Nations casualties list of Korea WAR


Wall of remembrance.

유엔군 전몰장병 추모벽입니다.


We engrave your names in our hearts with love .

We inscribe your names in our land with appreciation.



유엔군 전사자 명단

The United Nations casualties list of Korea WAR (1950.6.25~1953.7.27)


한국은 그때 그 용감한 젊은 군인들을 영원히 기억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UN의 용감한 아들들을 절대로 잊지않을것입니다

South Korea will remembered forever the brave young soldiers .

And, We will never forget you brave sons of  United Nations.


Wall of remembrance 에서.




동영상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nNEPzXdZ0x0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거대한탱크와 감시초소

해질옄에 포로수용소 공원을 들렸다.
거대한 탱크가 산을 기어 오르고 그 옆에 망루형 감시초소가 있으며 초병이 내려다 본다.
가슴을 흔드는 커다란 포성이 이따금씩 꾸-웅 꿍 하며 들리고 기관총소리도 간간이 들리며 멀리서는 군가가 은은하게 울려퍼지는 6.25의 현장을 떠 올려서 그때를 생각하게 한다.

세월이 많이 흐른것 같지만 사실 그리 오래 되지 않은 사실이다.
오늘 여기서 현재의 우리나라를 대견스럽게 생각하며 긍지를 느낀다.

또다시 이 땅에서 어디론가 피난 가야 하는 일은 없어야 하며 ,
외국에 구걸하는 나라로 또 다시 돌아가면 안된다고 다짐을 하며 수용소공원을 나온다.

 

탱크와 초병탱크와 초병

탱크와 초병탱크와 초병

 

포로수용소포로수용소




군가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OKXLmRcfCBw&feature=related 

[國防과國軍] - 지금은 어디에서라는 제목의 글을 읽고(3)

[國防과國軍] - 지금은 어디에서라는 제목의 글을 읽고(2)

[산업체동향/선박-해양관련] - 이 든든한 주포로 한방에 ....

[분류 전체보기] - 세계최고 성능 국산 탱크 K21

[산업체동향/선박-해양관련] - 이 든든한 주포로 한방에 ....

[國防과國軍] - 북한 미사일 알아보기-지피지기 백전백승

[國防과國軍] - 스마트포탄 엑스칼리버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ifeisgood.tistory.com BlogIcon 굳라이프 2012.01.08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사진 진짜인가요? 포로수용소 한번 가보고 싶네요~

  2. Favicon of https://dramatique.tistory.com BlogIcon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2012.02.15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대한탱크와 감시초소

    해질옄에 포로수용소 공원을 들렸다.
    거대한 탱크가 산을 기어 오르고 그 옆에 망루형 감시초소가 있으며 초병이 내려다 본다.
    가슴을 흔드는 커다란 포성이 이따금씩 꾸-웅 꿍 하며 들리고 기관총소리도 간간이 들리며 멀리서는 군가가 은은하게 울려퍼지는 6.25의 현장을 떠 올려서 그때를 생각하게 한다.

    세월이 많이 흐른것 같지만 사실 그리 오래 되지 않은 사실이다.
    오늘 여기서 현재의 우리나라를 대견스럽게 생각하며 긍지를 느낀다.

    또다시 이 땅에서 어디론가 피난 가야 하는 일은 없어야 하며 ,
    배고파서 구걸하는 나라로 다시는 돌아가면 안된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