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열매로 알아보는 식물나라
굴거리나무

식물명:굴거리
이명:만병초라고도 하지만 만병초는 아님,청대동, Daphniphyllum macropodum Miq.Daphniphyllaceae
굴거리나무과,ユズリハ,Macropodous Daphniphyl-lum

쌍떡잎식물-쥐손이풀목-대극과의-상록소교목
분포지 : 우리나라 전라남·북도, 경상북도 등의 표고 200∼1,300m에 자라며 일본에 분포한다.
남해안, 제주도, 백운산에 자생하며 내장산이 북한계선이며 안면도같은 바닷가에 자란다.
천연기념물 제91호 전북 정주시 내장동 231. (내장산 내장사 앞쪽 비교적 낮은 산봉우리 군락)자생북방한계선
내장산의굴거리나무군락은 천연기념물 91호로 지정되있으며 내장사에서부터 케이블카 정상까지 굴거리나무가  군락지로 형성되 있다.
전망대로 가는 길에 상록활엽수인 굴거리나무가 전체적으로 군락을 형성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는 수종이다.

키는 10m 내외, 직경 30cm로 자라며 소지는 굵고 녹색 어릴때는 붉은 빛이 나고 털이 없다.
잎은 타원형으로 어긋나고 가지 끝에 모여 나며 길이 12∼20cm이다. 잎 표면은 진한 녹색이고, 뒷면은 회색빛을 띤 흰색이다. 잎맥은 12∼17쌍으로 고르게 나란히 늘어서고 붉은색 또는 녹색의 긴 잎자루가 있는데 잎자루 길이는 3∼4cm이다. 잎의 길이가 10cm 이하이고 뒷면이 잿빛을 띤 녹색, 잎맥 사이의 거리가 5∼8mm인 것을 좀굴거리라고 한다. 잎 형태가 만병초를 많이 닮았다.

꽃은 5∼6월에 녹색이 돌고 화피가 없는 꽃이 피는데, 꽃은 단성화로 잎겨드랑이에 길이 2.5cm 정도의 총상꽃차례로 핀다. 수꽃에는 8∼10개의 수술이 있고 암꽃에는 둥근 씨방에 2개의 암술대가 있으며 씨방 밑에 퇴화한 수술이 있다.
열매는 긴 타원형이고 10∼11월에 짙은 파란색으로 익는다.

양수이며 건조한 곳을 싫어하므로 적습의 양토로서 부식질이 많은 토양이 적합하다. 공중습도를 높이는 것이 좋고 해콷에 강하므로 바닷가 쪽으로는 북한계선이 많이 올라올 수 있다.

굴거리나무는 가지가 굵고 잎이 가지 끝에 모여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정원수로 심고 한방에서는 잎과 줄기 껍질을 습성 늑막염·복막염·이뇨 치료에 쓰며, 민간에서는 즙을 끓여 구충제로 쓴다.

굴거리나무는 우리나라 및 중국, 일본 등에 분포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남쪽 해안지대와 제주도, 전라도의 내장산·백운산 등 따뜻한 지방에서 자란다. 한자어로는 교양목이라고도 부르는데, 이는 새잎이 난 뒤에 지난해의 잎이 떨어져 나간다는, 즉 자리를 물려주고 떠난다는 뜻이다.

굴거리 열매

굴거리나무 열매

굴거리나무

굴거리나무 열매


한방적 효능
잎을 만병초의 대용품으로 쓴다.
1년 내내 때를 가리지 않고 채취할 수 있으며 채취한 것은 햇볕에 말렸다가 잘게 썰어서 쓴다.
약효 : 진통, 이뇨, 강정, 거풍 등의 효능을 가지고 있다. 적용질환은 허리와 등이 저리고 아픈 증세, 관절통, 요통, 두통, 발기력감퇴, 불임증, 월경불순 등에 효험이 있다.(몸에 좋은 산야초, 장준근, 2003)

성분:macropodumines A-C, quercetin, daphnimacrin, daphniphylin, rutin
민간적 약용으로 사용할때
용법/용량 : 말린 약재를 1회 2-4g씩 200cc의 물로 천천히 달여서 마시거나 가루로 빻아서 복용한다.(몸에 좋은 산야초, 장준근, 2003)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부터 여름까지 노랑꽃이 예쁜  자생약초 - 
애기똥풀(백굴채) 


다른이름: Chelidonium majus L. var. asiaticum (Hara) Ohwi 
백굴채(白屈菜:구황본초(救荒本草)),지황련(地黃連,우금화:牛金花:식물명휘(植物名彙),토황련(土黃連:동북약식지(東北藥植誌)),팔보긴(八步緊, 단장초:斷腸草,산서과:山西瓜:요녕경제식물지(遼寧經濟植物誌)),웅황초(雄黃草:섬서중약지(陝西中藥誌)),산황련(山黃連:요녕상용중초약수책(遼寧常用中草藥手冊)),가황련(假黃連: 동북상용중초약수책(東北常用中草藥手冊)),소야인혈초(小野人血草:섬서중초약(陝西中草藥)),까치다리,젖풀,씨아똥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볼수 있습니다. 





꽃이 예쁜 양귀비과의 애기똥풀은 전세계에 2종이며 그중 한개가 우리나라에 변종으로 자라고 있는 가치있는 식물이지만 우리 들판에서 흔히 볼수 있다.

학명:Chelidonium majus L. var. asiaticum
분류: 
양귀비과의 두 해살이풀

크기:15~50Cm 정도 꽃:4월~8월 노란색 꽃차례: 산형꽃차례 
열매:
가느다란 삭과의 기둥모양이 하늘을 보고 서있다.
서식지:마을근처의 늪지나 논두렁 풀밭

특징: 줄기를 자르면 진노랑색 유액이 나온다. 자연염료로도 사용하며 한약재로서 백굴채라 한다.

생약으로 중약대사전에 신뢰성있는 임상보고가 있는 약용식물이다.


한방 생약명으로 백굴채(白屈菜)라고 하며 뿌리는
백굴채근(白屈菜根)이라하며  약용으로 사용할때 꽃을 포한한 모든 줄기와 잎을 약으로 사용한다.  꽃이 피어 있을때 채취해서 그늘에서 말려 잘게 썰어 사용함.  


주로 진통, 진해, 이뇨, 해독의 효능이 있다고 알려진 식물이며 , 
효능으로 기침, 백일해, 기관지염, 위장통증, 간염, 황달, 위궤양을 낫게 하거나 호전시키는것으로 알려진 식물이다.

옴, 종기, 뱀이나 벌레에 물린데 생풀을 짓찧어 즙을 내어 바르기도 한다. 


 

어린 순을 나물로 먹기도 하지만 독이 있기대문에 조금만 먹어야 한다.
맛은 쓰고 매우며 성질은 따뜻하다.  
유독성 식물로 분분류한다.  

이 식물의 약성은 통증을 완하하고 가래를 삭이며 소변을 잘나오게 하며 독을 풀어준다.

급만성위장염, 위 십이지장 궤양, 담낭염으로 인한 복부동통, 이질, 황달간염, 피부궤양, 결핵, 옴, 버짐, 풍습성사지마비 동통을 낫게 한다고 알려저 있다.  

추가로 항종양, 억균작용, 백일해에 효과가 있다고도 한다.  
만성기관지염에는 감초를 넣고 복용하면 빠른 효과를 본다고 한다.  
피부 사마귀에 신선한 즙액을 붙여서 치료한다.

북한발행 동의학 사전에서 백굴채(白屈菜)는 아편꽃과에 속하는 다년생 풀인 젖풀의 전초를 말린 것이다.  
낮은 산기슭이나 산골짜기, 길섶에서 자란다.  
여름철 꽃이 필 때 전초를 베어 햇볕에서 말린다.  맛은 쓰고 매우며 성질은 약간 따뜻하고 독이 있다.  통증과 기침을 멈추고 소변이 잘 나오게 하며 해독한다. 약리실험에서 달임약과 즙액이 살균작용, 이담작용, 항암활성을 나타낸다는 것이 밝혀졌다.  위통, 황달, 부종, 옴, 헌데, 사교창 등에 쓴다.  위암, 피부암 등에도 쓴다. 하루 2~6그램을 달여 먹는다.  외용약으로 쓸때는 생것을 짓찧어 붙인다. 
 


주의사항: 애기똥풀을 너무 많이 쓰면 부작용으로 경련, 점막의 염증, 요혈, 변혈, 눈동자의 수축, 마비, 혼수 상태, 호흡마비가 올 수 있다. 이때에는 위를 씻어내고 설사약을 먹어서 빨리 독성분이 몸밖으로 빠져나가도록 해야 한다.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