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동래의총(壬辰東萊義塚).
-임진전망유해지총(壬辰戰亡遺骸之塚)-부산동래 금강공원내에 있는 역사유적.
부산과역시지정기념물 제 13호


1592년 임진년 선조 25년 오전에 왜장 고니시 유키나가가 수많은 군선과 함께 부산진첨사 정발이 지키고 있던 부산진성을 공격하고 함락시킨다.


이미 소식을 들은 동래부사 송상현은 죽기를 각오하고 전투준비에 임했다.
인근 지원군도 속속 도착하고 전투준비를 했으나 워낙 중과부족으로 어려운 전쟁임을 알지만 동래성의 민관군은 일심 단결했다.


부산진성을 함락시킨 여세를 몰아 고니시 유키나가는 동래성에 도착하자 성 앞에서 병력을 과시하며 戰則戰矣 不戰則假道 -전즉전의 부전즉가도- 즉 "싸워 보고싶다면 싸우고 싸우기싫다면 길을 비켜라" 라는 오만한 글을 전투를 하기전에 송상현에게 깃발에 달아서 보여주었다.


자기들이 남의 땅에서 지나갈테니 길을 비키라는 오만방자한 소리인 것이다.


송상현은 왜군이 한반도에서 저지를 노략질을 잘 알고 부산 동래성을 죽기로 사수할결심을 하며 戰死易假道難 - 전사이 가도난- 즉 "죽기는 쉬워도 길을 열기는 어렵다"라는 글귀를 내 걸었다.


곧 양군의 전투가 벌어지는데 이것이 동래성 전투이다 .
동래성전투는 초반에는 송상현이 준비를 잘 해서 고니시 유키나가가 쉽게 점렴하지 못하고 패주 후퇴했다가 병력을 재투입해서 전투가 계속되고 송상현은 극심한 중과부적으로 궁지에 몰리며 백성까지 힘을 합쳐 돌맹이를 던지는 지경까지 가는 충절과 함께 최후를 마친다.


이로서 임진년 왜구들의 침략으로 시작된 암담했던 임진왜란(壬辰倭亂)의 서막이 시작된것이다.


송상현은 자신이 죽는다는 것을 알고 부채에있는 자신의 아버지인 사헌부 감찰 송흥복에게 편지를 써 보내고 조복을 갈아입고 임금이 있는 북쪽을 향해서 북향사배를 올린다.

동래성은 함락되고 적장 고니시 유키나가는 조선장수 송상현에게 크게 감동하며 적장을 자신의 가족처럼 예를 다해서 극진한 수준의 장례식을 치루었다.
부하들에게는 송상현의 충직함을 본받으라고 훈시한다.

송상현은 사후 이조판서 찬성으로 추증되었으며 그분의 영구는 현재 동래 안락서원(安樂書院)과 충렬사에 모셔저서 제향되고 있다.


***

이때 관군은 말할것도 없고 이름없는 백성들이 의연하게 일어나 동래읍성을 지키려는 전투에서 수많은 순사(殉死)자를 내는데 이 때 순사(殉死)한 성민들의 유해를 거두어 만든 무덤을 본래장소에서 몇번 옮겨 현재의 장소 동래금강원에 안치한곳이 임진동래의총(壬辰東萊義塚) 즉 부산시(도)기념물 제13호 이다.


기록에 의하면 1731년 영조 7년에 동래부사 정언섭이 허물어진 동래읍성을 수축하다 임진왜란 격전지 남문터(지금의 수안로타리)에서 당시 전사한 무명용사의 유골을 발견하고 이 유해를 거두어 함에 안치해서 삼성대(三姓臺)의 서쪽 산기슭 현재 내성중학교 부근에 여섯개의 무덤으로 만들고 안장했다.

그리고 '임진전망유해지총(壬辰戰亡遺骸之塚)'이라는 비석을 세웠다.


관에서는 소요되는 제전(祭田)을 지급하여 동래향교에 맡겨서 매년 추석에 유생들이 제사를 모셨다.
그리고 전쟁발발일을 순절일로 하고 제사를 모신다.
일제말기에 토지개간으로 무덤이 파괴되고 현재 복천박물관 부근 복천동 뒷산 영보단(永報壇)부근으로 이장하였다가 1974년 금강공원 내 현재의 자리에 한개의 무덤으로 만들어 봉안하고 있다.


현재 동래구와 동래문화원에서 이 분들이 순절하신 매년 음력 4월 15일에 구민들의 정성으로 제향을 일체를 봉행한다.



임진동래의총(壬辰東萊義塚). 임진동래의총(壬辰東萊義塚).


임진동래의총(壬辰東萊義塚). 임진동래의총(壬辰東萊義塚).


임진동래의총(壬辰東萊義塚). 임진동래의총(壬辰東萊義塚).


임진동래의총(壬辰東萊義塚). 임진동래의총(壬辰東萊義塚).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산 충렬사
1605년 동래부사 윤훤은 충렬공 송상현공을 모시기 위해 동래성 남문 안에 송공사를 건립하고 위패를 모셔 매년 제사를 지냄.1642년에는 충장공 정발 장군도 배향하면서 충렬사라는 사액이 내려짐.현재의 자리로 이전한 것은 효종 3년 때이며 이때 비로소 사당이 정식으로 창건되고 강당과 동서재를 지어 유생들을 수용하면서 안락서원이라 칭함.
1978년 박정희 정권때에 호국성역으로 확장되어 총 92분의 위패를 모신 대규모 사당으로 발함.부산시와(재)충렬사안락서원에서 매년 2차례 춘추대제를 봉행함.

부산충렬사




충렬사는 언젠가 그리 오래되지 않은 정권때에 국민적 충효사상을 제고하는 국책적인 과제로 전국적으로 발굴 계발할 때에 재정비 되었다.

그자리에는 충렬사가 아니더라도 유서깊은 동래의 향교문화가 자리하고 있었던 지역이다.
당시 동래서원이 그곳에 있었다.

현재처럼 대대적인 충효사상을 고취하며 임진왜란때의 동래부사 송상현의 업적 또한 높이 기리는 작업을 병행해서 지금은 동래지방의 예절과 충효를 되새기는 자리로서 그 역할을 다하고 있는 곳 이다.

수시로 래방하여 관광하고 잊혀저가는 역사에 대한 고찰도 하는 교통이 좋은 안락로타리에 자리잡고 있다.

고궁이 아닌것이 고궁처럼 되어가고있는 곳 이며 그뒷산에는 동래성의 동쪽끝 동장대가 있고 그 잍에는 당시 군관들의 숙소도있다.
때때로 주민들의 산책로로 이용되며 괜찮은 숲이 보존돼 있다.
아쉬운 것 은 겨울만 되면 산을 아예 입산금지 하는데 산불이 겁나서 그렇게 한다고 한다.

충렬사의 사계절은 계절마다  독특한 향취가 있지만 가을의  정취는 더욱 아름답다.
충렬사의 가을을 몇장 담아봤습니다.


경내의 과일들이 아름답게 익어 있습니다.

부산충렬사

부산충렬사


한국식 인공정원의 연못이 단풍자락과 함께 예쁩니다

부산충렬사


은행잎의 낙엽밭은 환상적입니다.

부산충렬사


단풍사이로 보이는 가을 목과는 예쁘기만 합니다.
누가 못생긴 모과라고 했는지...

부산충렬사




'여행-관광-지역소개 >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발-사진  (0) 2010.07.02
봄꽃 자생화랑 허브랑  (0) 2010.04.18
꽃을 사다 심었습니다.  (0) 2010.03.31
매화꽃 나들이-원동편  (2) 2010.03.22
등산로에서 만난 박새  (0) 2010.01.28
부산 충렬사  (0) 2010.01.23
부산야경 국민포토존  (3) 2010.01.22
일식사진-2010-1-15  (0) 2010.01.15
빛이 보여주는 예술  (2) 2010.01.09
아마추어 새(鳥)사진  (1) 2009.12.31
철새가 엄청 많아요.  (2) 2009.12.05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임진왜란이 시작 되었던 그 해에.
동장대를 오르며 블기를 쓴다.


왜구가 국토를 유린하며 상륙하던날 송상현 부사가 저기 저 성루에 있었을지도 모른다.
칠월 무더운 날 고성의 언저리에는 무성한 수풀과 적막이 감돌고 어디서 들려오는 뻐꾸기(풀국새)가 구성진 소리를 내는 이곳에서 세월의 어디쯤에 와 있는지를 잊어 버리게 한다.

건강을 위해 산들을 오르지만 역사의 裸地는  한점도 숨김없이 수풀속에서 그때를 보여주곤한다.
한여름에 흘리는 땀과 함께 역사의 흔적을 더듬으며 산자락을 서성 거리노라면 그때를 영감으로 해서  역사가 상상의 나래를 달고 아득한 역사의 그때에 내가 와 있는것 같은 착각에 빠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동래구 안락제1동 | 동장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