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왜란이 시작 되었던 그 해에.
동장대를 오르며 블기를 쓴다.


왜구가 국토를 유린하며 상륙하던날 송상현 부사가 저기 저 성루에 있었을지도 모른다.
칠월 무더운 날 고성의 언저리에는 무성한 수풀과 적막이 감돌고 어디서 들려오는 뻐꾸기(풀국새)가 구성진 소리를 내는 이곳에서 세월의 어디쯤에 와 있는지를 잊어 버리게 한다.

건강을 위해 산들을 오르지만 역사의 裸地는  한점도 숨김없이 수풀속에서 그때를 보여주곤한다.
한여름에 흘리는 땀과 함께 역사의 흔적을 더듬으며 산자락을 서성 거리노라면 그때를 영감으로 해서  역사가 상상의 나래를 달고 아득한 역사의 그때에 내가 와 있는것 같은 착각에 빠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동래구 안락제1동 | 동장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