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돌한 남북한 무력제원 비교.

참조:2분만에 게임아웃 

이번 11/10 북한군 NLL 침범으로 야기된 충돌 뉴스는 충분히 다각도로 나오고 있다.
군사 전문가가 아니라도 왼만한 남북한 무력비교는 할수 있을만큼 많은 정보는 온라인에 올라온다.  

먼저 우리는 개정된 교전규칙에 의해서 우리의 방패인 군이 손실없이 현장에서 적군을 타격해서 물리친것은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박수를 보낸다.
그 결과로 인해 관심이 증폭되어서 우리는 어떤 전력으로 어떤 무력을 갖춘 적과 충돌했으며 그 결과는 어떤가를 알고 싶어서 검색으로 찾아 봤다.
첫채 우리의 전력과 북한의 전력을 단독(1:1)으로 대충비교해 봤다.

   

2009,11,10 교전한 양측 무력제원

함정

톤수(배수량)

탑승인원

선박길이

최대속도

주포(선수)

부포(선미)

참수리호
(고속경비정)

150Ton

30명~~

37M

40 노트

40MM1문
300발(분)

20MM1문
3300발(분)
(뉴스조선)

상해급초계정
(소형경비정)

131Ton

34명~~

38.5M

30 노트

37MM2문
180발(분)

25MM2문
240발(분)
(뉴스조선)

참고:속도나 거리를 나타내는 노트는 서양에서 주로 마일을 쓰는데 해상마일을 말한다.
육상마일은 시속 1,6KM의속도 이며 해상마일 즉 노트는 시속 1.4KM의 속도 이다.
 

이번에 충돌한 초계정의 성능이나 탑재된 무기나 승선인원을 볼때 거의 동급 함정으로 볼수있지만 함포의 질로 봤을때 참수리의 성능이 월등히 좋다는것을 알수 있다.
상해급이라고 하는이 경비정은 중국 상해애서 초계정으로 만든것을 북한에서 연안경비정으로 수입한 것이라고 한다.
우리는 연안경비정으로 우리가 개발 보급하는 우수한 고속경비정 이다.

모르긴해도 그들의 군부가 의도적으로 탐색전을 했다면 게임이안되는 수준임을 알수있었을것이라고 생각된다.

 KBS 온라인 뉴스에 실린 이회창 총재의 말에서

"이 총재는 우리 해군의 대응을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함포 200발을 쏘고도 북측 함정의 파손 정도가 확인되지 않는다고 하는 것을 볼 때 과연 격파 사격이 제대로 된 것인지 석연치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대부분의 뉴스는 비슷하지만 지역적으로 근접한 경인일보의 글을 보면 아래와 같다.

북한 경비정이 우리 고속정을 겨냥해 함포 50여 발을 발사했으며, 우리 고속정 두척도 북한 경비정을 향해 함포 200여 발로 대응 사격을 했다.

북한 경비정이 발사한 함포 15발이 우리 고속정 좌현 함교와 조타실 사이 외부격벽에 맞았지만, 인명과 장비의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북한 경비정은 연기가 날 정도로 반파돼 북상했다고 합동참모본부측은 밝혔다.
----------------------------------------------------------------
대충 뉴스에서 말하는 북한군이 발사한 총탄을 50여발로 보고 이 정도 사격해서 명중 15발이라면 명중 25%선이라고 생각하며 역으로 우리도 200여발 발사해서 25% 명중시켰다면 50발 명중했다고 생각되지만 수동 조작하는 북한과 자동조준하는 우리의 포를 비교했을때 우리는 거의 다 명중 시키지 않았겠는가 하고 유추해 본다.

모르긴해도 100여발 이상의 40MM급 총포탄이  한곳에 집중적으로 맞았다면 그 결과는 심각했을 것이고 전의를 상실하고 철수하지 않았나  하고 생각해 본다.
참조:2분만에 게임아웃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윤영하함에 승선하며.

나는 어제 MARINE WEEK 기간중에 열리는 부산국제해양대제전에서 위용을 갖추고 정돈된 모습으로 우리에게 보여주는 윤영하함에 승선했다.

그 함의 이름이 윤영하함이 된 이유는 우리국민 대부분은 알것이다.
그러나 그현장에서 얼마나 아픈 결전을 해야 했는가를 깊이 생각하는분은 별로 없을 것 이다.
지금이라도 윤영하 함 이라는 이름의 이 위용있고 전투력이 충분히 갖추어진 그럴듯한 윤영하함이 있게된 것 에 감사한다.


전시도 아닌 그때  비열하게 도전하는 한 집단에게 목숨을걸고 고군분투 했을 상상외엔 아는게 없지만, 나는 선수에 도도하게 서있는 주포를 바라보며 그 성능을 한 수병에게 물어보지 않을수 없었고 돌이켜 보는 마음으로 이 글을 쓴다.

이제는 당신 윤영하님이 안타깝게 아쉬워했던 무기가 아닙니다.
일직이 보지몯한 빠른 재발사 속도로 수십KM까지 쏘아붙일수 있는 주포를 가진 이 함정이  당신의 이름으로 우리의 바다에서 우리의 젊은 형제들이 종횡무진 한답니다.

당신은 아름다운 전우들과 젊은 영령으로 그때 떠났지만,이제 우리의 해역에 당신의 이름으로 다시 태어나서 영원히 조국을 위해 살아 숨쉬게 되었답니다.

이제 또다시 우리의 바다에서 우리의 우리의 아들,우리의 형제들이 단 한명이라도 어처구니없는 일을 당해 울게 하지 않을 이 윤영하함을 보고 나는 뿌듯한 마음으로 하선했다.

이제 더욱 강력하고 발달된 우리의 해군이 조국의 삼면을 한치의 틈새도 없는 완벽한 작전을 구사하여 자주주권을 수호할수 있도록 우리 국민은 언제나  관심과 격려와 배려를 아끼지 않는다면 우리의 후손들은 우리의 조국을 수호하는데 조금도 힘들지 않게 되리라 확신한다.

2009/10/22 윤영하함을 본후..


우리국방부는 처음 서해교전(西海交戰)이라고 부르던 것을 2008년4월에 제2연평해전(第二延坪海戰)으로 바꾸었다.
그리고 이와 동시에 제2연평해전 추모식을 정부기념행사로 승격시켰으며, 주관 부서도 2함대 사령부에서 국가보훈처로 부서를 옮겼다.

2007년6/28  열악한 참수리 고속정을 대체한 차기고속함 1번함이 윤영하함으로 명명되어 진수되었으며, 2009/6/2 동함이 실전배치되었다.
 2009/9/23 STX조선해양에서 2번함이 한상국함으로, 3번함이 조천형함으로 각각 진수되었다.

당시 우리의 전사자 분들의 이름.
윤영하 소령(정장, 당시 대위 - 충무무공훈장 추서)
한상국 중사(조타장,화랑무공훈장 추서) 조천형 중사(병기사, 당시하사, 화랑무공훈장 추서)
황도현 중사(병기사, 당시 하사, 화랑무공훈장 추서)
서후원 중사(내연사, 당시 하사, 화랑무공훈장 추서)
박동혁 병장(의무병, 당시 상병, 충무무공훈장 추서)

삼가 명복을 빕니다.

관련글 : 서해교전 http://dramatique.tistory.com/833
관련글:윤영하함 http://dramatique.textcube.com/158
관련글 : 서해교전 http://dramatique.tistory.com/833


[여행,관광,지역소개/포토갤러리] - 아름다운 러시아 범선 -나제즈다호(NADEZHDA)

[여행,관광,지역소개/포토갤러리] - 포구와 바다농장-사진

[國防과國軍] - 10.11서해 교전을 살펴본다.(뉴스를 읽고).

[뉴스종합/뉴스일반] - 7년전 일어난 제2서해교전의 글을 읽고.


'산업체동향 > 선박-해양관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윤영하함에 승선하며.  (0) 2009.10.23
세계 최우수 선박회사 소개  (0) 2008.10.17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해교전에서 연평해전으로 격상된 이야기를 읽고

벌써 7년이 되었군요.제2연평해전이...
고인들의 젊은 피가 헛되지 않길 바랍니다.

이미지출처:http://news.joins.com/component/htmlphoto_mmdata/200706/htm_2007063005423420002400-001.JPG

본인도 군대에 갔다 왔고 현재도 우리의 많은 젊은이가 전쟁에 대비해서 국방의 의무를 하고 있으며 의무가 아닌 국방에 종사하는 많은 분들도 포함해서 이분들이 있기 때문에 우리가 평화를 구가 하고 있다.

모든국가는 나름대로 전쟁에 승리하거나 전쟁때에 아군이 피해를 최소화 하기위한 군의 많은 지침들이 있다.

블로그에 달아놓은 탑뉴스 링크에 " 제2연평해전을 기억하시나요"라는 제목이 연일 보여서 읽게 되었고 연관글도 읽었으며 이 글을 쓴다.
 
나는 군에 갔다온지 오래 됬으며 당시의 교전수칙도 잘모르지만 연평해전때의 교전수칙도 잘몰랐는데
서해교전에서 연평해전으로 격상된 배경 이라는 글을 읽으면서 의아한 대목을 발견했다.

아래는 http://blog.naver.com/dmstnrqus?Redirect=Log&logNo=100063516711에있는 내용을 부분적으로 이미지캡처한 것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시의 해군 교전수칙에서 1번 경고방송은 알겠고,2번회피기동도 애매하지만 동족과의 대치 상황 임으로 전쟁을 막겠다는 좋은 의도로 생각할수도 있다.

그러나 3번 차단기동이 납득이 안간다.
3번은 이미 물리적 공격이 일어 날때 해군이 택하는 태도를 말하고 있다.
또 그래도 공격하지 말고 경고사격 하라고 되있다.
6.25를 격은 우리군이 저런 수칙으로 얼마나 오랜시간 군이 임했는지는 모르지만,

세계 어느나라의 경찰이라도 상대를 제압하는데 저렇게 양반스럽게 경고하고 회피하고 차단하고 또 경고사격후에 제압하지는 않을것으로 생각되는데 하물며 국가를 지키는 군이 저런  수칙으로 국방에 임했었다고 하니 만감이 교차 합니다.

차단 이라는 것은 무었 인가가 물리적으로 공격을 하기 때문에 막아야 한다는 말인데 이 일이 무장한 군사행동 앞에서 할수 있는 일인가 ? 라는 생각이 든다.
군사행동에서 일발은 태권도에서 발차기 정도가 아니다.

군함이 다가 오는데 일단 몸므로 막고 다음에 공격한다?는 뜻이라면 일발공격이 치명적일때는 어떻게 한단 말인가?
물론 현재는 법이 바뀌어 있다고 한다.당연하고 다행스런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때는 이 법을 북한군이 잘 알고 악용한 사례로 보이는군요.
우리의 수많은 젊은이 들이 국방의 전선에서 조금도 상대적으로 불리한 상태에서 근무하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이며 , 그때 전사한 분들께 7주년을 맞이해서 심심한 위로를 드리면서 나의 생각을 적어 봅니다.


그리고 말미에 쓰여진 "저는 김대정 정부니 노무현 정부니 이명박 정부니 이딴것 관심 없읍니다,,사상이 어떻니 하는건 더욱더 관심 없읍니다,,단지 우리 국민 한사람,,한사람이 진정으로 이들을 기릴때비로써 나라의 정기가 바로 서는 대한민국이 될것입니다,,  라는 생각 입니다,,
라는 글이 자꾸만 뇌리에 맴돌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이라는 이 4자는 가장 위대하고 영원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뉴스종합 > 뉴스일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외(미주) 한인 정보  (4) 2009.09.19
등산로의 계단  (0) 2009.08.16
초대장이 필요 합니까?  (1) 2009.08.14
2012  (1) 2009.07.04
나의 금연기  (2) 2009.07.01
7년전 일어난 제2서해교전의 글을 읽고.  (0) 2009.06.30
카메라가 있는분을 모십니다.  (0) 2009.06.17
우리의 인내(忍耐)  (0) 2009.04.14
황당분묘  (2) 2009.04.07
장난감  (0) 2009.03.09
푸른 빛 나는 강력 전조등  (0) 2009.03.04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