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볓 따뜻한 햇빛아래에서 숙성되는 장독들은 둘러쳐진 아름다운 시화들 때문에 더욱 맛좋게 익어 갑니다.
장맛은 물맛이라고 하지만 요새는 장맛이 좋은 시(詩)가 있어 더욱 맛있을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시화전이 열리는 사찰마당에 익어가는 장독들이 아름답습니다.
서운암 잔치가 열리던날 담아온 사진입니다. 

서운암장독서운암장독

장독장독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금낭화 조랑조랑 매달리고, 

조팝나무 하얗게 눈꽃 피우는 서운암에서.


서운암 명당에서 한결같이 본듯 본듯한 삼천불 마주하고 바보처럼 한참을 앉았다가

뉘 제 지내는 목탁소리에 깜작 놀라 일어서 허둥지둥 나온다.
아득히 펼처지는 서운암 정원에 봄비 맞으며 숙성되는 된장독이 내려다 보이는 삼천불 난간에서 한동안 넋을 놓고 있었다.

서운암

매년 하는 자생화 축제가 대수라서 여기에
머문건 아니고,

그저 허물없이 군말없이 공양간에 보시하는 보살님들 처다보며 욕심으로 무거운 내 마음짐 조금 내려 놓을가 생각해 본다,

그놈의 욕심 보따리가 잘 내려지진 않지만,
오늘도 참으로 먹어야할 임자있는 소중한 공양 한그릇만 뺏어 축내고 나왔다.


량이야 요기만 될만큼 담으려 애썼지만 결국 다시가서 국 한그릇 더 퍼고 말았다.

다음에 극락왕생 하려고 죽어 상천에 가서 누가 닥달하면 내 생각은 안그랬는데 내 밥통이 그리 시켰노라고 나의 욕심을 변명 하려고 한다.

여기가 어제 오늘 금방 다듬은 계곡이 아니건만 올때마다 새롭게 보이고 또 봐도 전에 못본듯이 새롭게 반기는 작은 야생화 한포기는 알고보면 우리동네 뒷산에도 흔한것을,
어찌 여기서 그리 반갑게 카메라를 갖다 대고 샤터를 누르면서..
호들갑을 치는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서운암 금낭화야 그리 귀한 꽃도 아니고 흔하며 여기서는 지겹도록 많은데  여기 까지 와서야 금낭화 한컷하려 하는지 나도 모른다.

그렇다고 서운암 스님이 유명하고 걸출하여 다시보고 눈도장 찍으려는 생각으로 다니는 것은 더욱 아니다.

금낭화


하여튼 나는 대찰 통도사를 살짝 지나 잇는 산책로를 한참 올라와서 후미지게 자리잡은 이곳을 좋아한다.
여기는 허절브레 널려 만든 도굴도 있다.

아무리 허절브레하게 보여도 여기서 우리역사상 일찍이 한적이 없는 십육만장  자기 경판을 완성했다.

올봄에 옷칠한 장격각에 채워질줄 생각하고 봄비 지리게 오는날 방문하여 바삐 들여다 봤으나 작년 그대로 노끈에 묶인채 창고에 쉬고 있다.

허긴 갈날이 되면 가고 놓일날이 되면 제자리에 놓이겠거니 왼 조바심인지..

팔만 대장경이 국보이고 문화유산이고 또 더 거창한 이름의 무게들이 더해저서 실제로 중생들은 볼수도 만질수도 없게되어 깊고 깊은곳에 숨겨지고 자물쇠까지 채워저 감춰저 있지만 여기 자기경판은 중생이 만지고 보고 맛보게 되었으면 하는생각이다.

생각대로 되건 안되건 이 또한 세상이 달리면서 재주부리는 조화이겟거니 생각한다.

 
불교나 기독교나 비슷한 이슬람이나 사람이 맛을 봐야 말할텐데 먹어보고 맛을보지도 않으면서 먹으며 맛을 아는 사람보다 맛을 더 잘 아는것 처럼 함부로 말하고 결론까지 내리는것을 보면 참 편리하게도 사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며 나는왜 그리 살지 못하고 이 골짜기 까지 와서 먹기는 커녕 그 냄새라도 한번 맡으려 할가 하면서 피식 웃는다.

조팜나무


오늘도 그냄새인지 저냄새인진 몰라도 몇가지 냄새는 맡았지만 내일 또 온다해도 또다른 냄새일테니 자주오나 가끔오나 별반 다를게 없다는 생각이 든다.

매주 매달 와서 빌고 용서받을 바엔 차라리 철바뀔때 한번와서 묵은거 까지 한꺼번에 내려 노을 약은 심산으로 와 보지만 계산대로 잘 되야 말이지..
 
하여튼 어제는 괜히 쉬는 친구 한분까지 꼬여서 데리고와서 헛탕치고 돌아 오면서 친구는 작은 된장 하나 사고 나는 사진몇장으로 마음을 달랠가 하면서 어제 나들이를 되돌아 본다. 
그림을클릭하면 크게볼수있습니다.
서운암 자생화 축제를 다녀 와서...
J.

 



 



원본:http://blog.joins.com/pandoracube/11526261




'여행-관광-지역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리마루와 겨울바다  (1) 2011.01.30
선사시대 유적지 반구대  (0) 2011.01.21
불타는 계곡 영축총림 통도사  (0) 2010.10.12
전국 단풍 예보  (0) 2010.10.01
금정산 등산로-가벼운 코스  (0) 2010.05.21
야생화 축제하는 서운암에서  (0) 2010.05.21
명동성당 방문기  (0) 2010.05.18
천성산 산행기  (1) 2010.02.26
천성산 겨울산행  (0) 2010.02.22
아름다운 화장실  (0) 2010.02.22
사찰사진-범어사  (0) 2010.01.29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화줄이 주는 의미

영축총림 통도사 서운암에서



연화줄이 주는 의미


마지막 더위가 기승을 부리지만 산사의 언저리는 이미 초가을 이었다.
깊은 계곡 서늘한 산자락에 자리한 산사는 적막까지 맴돌고 산사의 처마끝은 풍경소리가 깔린 배경 하늘이 깊은 호수처럼 맑고 푸르다.

하늘에서 내려오는 연화 밧줄이 중생에게 멀 주려 하는지 ..
매달린 연화 한송이는 나그네를 오래 머물게 한다.
무간지옥에서 저 연화 밧줄을 잡고 잠간 쉴수는 있을런지 생각하곤 한다.

3천불 각기 다른 모습들이 내게 멀 말하는지 모르지만 그저 마루에 앉아있는 동안 편하기 때문에 오래 머문다.
머무는 동안 멀 생각하지 않아도 느낌이 좋아 그저 머문다.

크고 유명한 법보 사찰 한켠에 비켜앉은 서운암이 맘에 들어 때때로 멍석깔린 법당에 머문다.
뉘 솜씨로 맺어짠 큰 멍석인진 몰라도 마음 착한 어느 신자가 보시한줄 생각하고 편하게 머문다.
빨리 가는 햇빛아래 숙성되는 독들이 눈앞에 조용한 질서로 다가와서 언제나 좋은 장맛을 느끼게 하여 기분이 좋다.

몇백번 절한다고 부처가 눈꺼풀 한번 움직일줄 알았는가?
아무리 멀 달라고 몇천번 절해도 아무 소용 없겠지만 , 그래도 오늘 우는 마음으로 또 절을 해야 한다.

기억하는 것만 해도 몇백가지 업보를 몇천번 절을해서 하나 라도 덜어 볼가 하지만,
 오늘도 헛걸음 하고 돌아 간다.

돌아 가면서 생각한다.
저 많은 부처들을 구별할수 있을것인가?
누가 말 하기를 대승적인 눈으로 하나로 보라지만 하나같이 다른 얼굴이 자꾸만 기억된다.


벌써부터 시간은 정해 저서 영축산 머리위에 구름이 머물고 윤회의 큰 바퀴 한 귀퉁이를 잠간 잡아 멈춰서 타임머신 처럼 그때를 보여 주려 하는지 모른다...  



관련글:
http://dramatique.textcube.com/130




[철학-인물-교양/불교이야기] - 사찰탐방(寺刹探訪)-신어산(神魚山)은하사(銀河寺)

[여행,관광,지역소개] - 명찰(名寺刹 )탐방 - 극락암(極樂庵)과 백운암

[여행,관광,지역소개] - 사찰탐방기 - 휴휴암(休休庵)

[여행,관광,지역소개] - 불타는 계곡 영축총림 통도사

[여행,관광,지역소개/포토갤러리] - 해동용궁사



   


'드라마-영화-문학 > 습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과 글의 표현  (4) 2010.04.30
하늘에서 내려오는 연화줄  (0) 2009.09.30
미네르바  (0) 2009.01.20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