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감기'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3.01.26 라돈과 생활환경 (2)
  2. 2011.04.13 스트론튬-strontium 알아보기
  3. 2011.03.15 낙진과 낙진도

라돈이란 무었이며 어디에 존재하나 ?
 
라돈은 지각의 암석 중에 들어있는 우라늄(238U)이 몇 단계의 방사성붕괴 과정을 거친 후 생성되는 무색·무취·무미의 기체로 지구상 어디에나 존재하는 자연방사능 물질입니다.

방사선은 암석 등에서 나오는 지각방사선, 별에서부터 오는 우주방사선, 공기, 음식 등에서 발생하는 자연방사선과 원자력 발전소 주변의 방사선, 항암치료나 X-ray촬영 시 발생하는 인공방사선이 있습니다.
사람이 연간 노출되는 방사선의 85%는 자연방사선에 의한 것이고, 라돈에 의해 노출되는 방사선은 연간 노출되는 방사선의 약 43%입니다.

라돈 농도는 베크렐(Bq)이나 피코큐리(pCi)로 표현합니다. 베크렐은 방사성물질 국제표준 단위이며, 1초에 방사선 1개가 핵에서 한번 방출되는 것, 즉 1초 동안 하나의 방사성 붕괴가 일어나는 양을 나타냅니다. 공기 중 라돈의 농도는 Bq/㎥이나 pCi/L로 표시하며, 1 pCi/L 는 37 Bq/㎥ 에 해당하는 농도입니다.

라돈이란 무었이며 어디에 존재하나

이상 자료 수치근거(생활환경정보센터):http://www.iaqinfo.org/leinfo/radon_define.do



라돈이란 무었이며 어디에 존재하나



...................................................................................................................................................
즉 토양이나 암석 등 자연계의 여러 물질중에 함유된 우라늄이나 또는 토륨이 연속적으로 붕괴하면 라듐이되고 이 라듐이 붕괴할 때 생성되는 원소로서 불활성 기체 형태의 무색, 무미, 무취의 방사성 가스가 '라돈'이다.

라듐은 토양이나 콘크리트, 석고보드, 석면슬레이트 등 건축자재 중에도 존재한다.
라듐에서 나오는 라돈가스는 직접 방사되거나 지중에서 발생하여 실내의 틈새로 침투할수 있다.
 
라돈은 지반에서 많이 방출하지만 건축자재, 상수, 취사용 천연가스 등을 통해서도 실내로 들어온다.
그러나 약 85%이상은 지각으로부터 방출되는 것으로 아려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옥외환경에서보다 환기의 정도가 낮은 주택 및 건물 내에서 라돈의 축적으로 인해 라돈의 농도가 대개 수십 배, 많게는 수백 배 이상 높게 나타난다.
특히, 환기상태가 저조한 지하공간이나 주택에서 라돈의 농도는 더욱 높으며 이로 인해 지하철 역사에서의 라돈문제가 제기되고 있기도 한다.
라돈은 가스형태로 존재하기 때문에 인체에 바로 영향을 미치지는 않지만 호흡을 통해 체내에 흡수된다.
 
호흡에 의해 폐에 들어오면 그 붕괴생성물은 기관지나 폐포에 침착하고, 알파선을 계속 방출하기 때문에 세포중의 염색체에 돌연변위를 일으켜 폐암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되고 있다. 외국의 경우 건물내 라돈농도 측정은 일반적이어서 소매점 및 수퍼마켓 등에서 저렴하고 혼자서 수행할 수 있는 간단한 라돈측정 도구를 쉽게 구입할 수 있다.
 
미국의 경우 개인 집을 대상으로 라돈의 양을 측정하고 라돈이 증가되어 있는 경우 라돈의 발생을 억제하고 제거하는 시설을 해주는 회사가 설립되어 있는 정도이다. 국내에는 라돈 농도에 대한 규제기준이 없으며 미국환경보호청의 라돈 실내환경 권고기준은 4pci(피코큐리)/ℓ이다.2. 라돈의 대책 라돈 자체가 방사선은 아니고, 라듐이 방사선을 내면서 붕괴할 때 발생하는 가스로서, 방사능을 방출합니다. 무색, 무취의 기체이기 때문에 측정기구 없이는 알 수가 없으며, 납판으로 도배를 한다고 하여도 별 소용이 없습니다.
 
장시간 호흡하면 폐에 암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합니다. 콘크리트나 석고보드 등에서 방출되는데, 자연계 대부분의 라돈은 토양에서 나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되도록 아파트 환기를 자주 하는 것이 라돈의 피해를 줄이는 데 가장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특히, 지하실처럼 환기가 거의 되지 않으면서 땅 속에 묻혀 있는 공간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상 환경운동 중앙회 인용.
http://envedu.org/default.html?html=bbs/bbs.html&Table=ins_bbs93&mode=view&uid=31&page=9&cate_code=


더많은정보:

관련 정보는 생활환경정보센터(http://www.iaqinfo.org)에서 확인해 보세요^^



한편 뉴스로 발표된 우리나라 라돈에 대한 현실은 안일한 대처로 건강상 주의할 필요가 있는것으로 발표 되고 있다.
2013/1/25일 chosun.com의 내용을 인용해 본다.
URL: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1/25/2013012500181.html

전국의 주택 10곳 가운데 2곳에서 방사성 발암(發癌) 물질인 라돈(Rn)이 고농도로 검출됐다. 강원도와 충청도 일대 주택의 고농도 라돈 검출률이 특히 높았다.

라 돈은 화강암 같은 암반이나 토양·지하수 등에서 공기 중으로 방출되는 자연 발생적 방사성 기체로 세계보건기구가 '흡연에 버금가는 폐암 유발 요인'으로 지목할 만큼 위험성이 높은 1급 발암물질이다. 환경 당국은 "실내 환기를 되도록 자주 하고, 갈라진 벽 등 노후화한 집을 보수하면 라돈 노출 위험을 대폭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최근 2년간 겨울철 기간에 전국 7885곳 주택 실내의 라돈 농도를 측정한 결과 이 중 1752곳(22.2%)에서 환경 기준을 넘는 라돈이 검출됐다고 24일 발표했다. 국내 라돈 환경 기준은 미국과 같은 공기 1㎥당 148Bq(베크렐·방사성 물질의 농도 측정 단위)이다.

라 돈의 환경 기준 초과율은 화강암 지대가 상대적으로 많은 강원도가 조사 대상 주택 424곳 중 178곳(42%)으로 가장 높았고 전북(40.7%)과 대전(31%), 충남(30.6%), 충북(30.2%)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의 환경 기준 초과율은 8.6%로 전국 16개 광역지자체 중 울산(7.2%) 다음으로 낮았다. 주택 유형별로는 단독주택의 초과율이 33%로 가장 높았고 연립·다세대(14.4%), 아파트(5.9%) 순이었다. 환경과학원 서수연 연구사는 "환경 기준인 148베크렐 농도의 라돈에 평생 노출될 경우 인구 1000명당 23명 정도가 폐암에 걸려 사망하는 것으로 미국환경청(EPA)은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라돈은 색깔, 냄새, 맛이 없기 때문에 고농도 라돈에 노출돼도 사람들이 이런 사실을 알 수 없다는 점에서 유해성이 큰 물질이다. 호흡을 통해 체내로 들어오는 라돈은 몸속에서 붕괴를 일으키면서 폐 조직을 파괴하는 특성이 있다.




'과학종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론 전시회에서 본 여러가지 드론  (0) 2017.09.07
자율 주행 자동차의 가능성-Self-Driving Car  (0) 2016.01.14
라돈과 생활환경  (2) 2013.01.26
투명망또-투명옷  (0) 2012.12.12
아몰레드(AM OLED)알아보기  (0) 2012.11.17
자동차 에어콘 가스보충  (0) 2012.07.03
국제 기술특허 현황 2011  (0) 2012.04.03
무선 충전기  (0) 2012.03.30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yourstage.com/yongdoneyo BlogIcon 청학 2013.01.25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공부를 하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2. Favicon of https://dramatique.tistory.com BlogIcon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2013.01.25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문감사 드리며 칭찬 감사합니다.



일본원전에서 스트론튬-strontium 이 방출 된다.

strontium

일본에서 처음으로 컴출된 스트론튬-strontium(스트론티움)은 무었인지 알아 본다.
스트론튬-strontium은 원소기호 SR
라틴원명: Strontium 이며 원자번호 38인 천청석(Celestine-SrSO4)이나 스트론티아니아트(SrCO3)에서 산출되는 알카리 고유 원소 이지만,

이번에 일본에서 검출된 방사능 스트론튬 SR-90은 핵분열시에 나오는 스트론튬의 방사성동위원소이다.

이 스트론튬90은 반감기가 약 29(28.9년)년으로 긴 독성을 유지하며 칼슘과 흡사하여 동물의 뼈에 축적됨으로 그 후유증이 심각하며 일명 죽음의 재라고 하는 낙진에 포함되는 물질이다.

이 물질은 열을 가하거나 세척한다고 해서 없어지지않을 뿐 더러 동물이 배설해도 따라나오지 않고 축적되는 무서운 방사능으로 알려지고 있다.

세슘이나 요오드는 상대적으로 반감기가 짧기때문에 생활환경 주위에서 피폭되드라도 적은량일경우에 실제로 위험도가 낮을수가 있지만 스트론튬은 긴 반감기때문에 자연상태의 어떤곳에 낙진이 존재한다면 오랫동안 피폭되고 축적될수 있다는 것 이다.

밝혀진 바로는 골수암이나 백혈병을 유발하는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공학적인 이용으로는 광격자시계에 기본 타이머로 사용하며 스트론튬 원자가 429조 2280억 422만 9877회 진동한 횟수를 1초로 하기때문에 91억 9천 2백 63만 1천 7백 7십번 진동을 1초로하는 세슘원자시계보다 정확성이 높은 초정밀 시계로 이용되고 있다.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후쿠시마(福島)제1원전이 
일본 후쿠시마(福島)제1원자력발전소 에서 시작된 원자력 사고는 자꾸만 안좋은 상상을 할수밖에 없을 정도로
들려오는 뉴스들이 안정되지 않는다는 생각을 하며 ,갑자기 원전 기술자 처럼 공부를 많이 하는 느낌이다.
 
도쿄에서 390㎞ 거리의 후쿠시마 원전에서 유출된 방사성물질이 일본 정부의 대피 반경30㎞를 훨씬넘어서 15일 오후 일본 수도 도꾜와 수도권에서도 관측되었다는 뉴스이다.

우리나라는 일본 원전사고에서 오는 낙진의 영향은 없다고 기상청에서 거듭 발표하고 있다.
그 발표는 사실이다.
그리고  일본에서의 사고가 현재와 같은 소량의 방사능 누출로 그치기를 바랄 뿐이다.

우리가 이정도로 우려하는데 일본 국내의 후쿠시마 가까운곳에 사는 사람들은 얼마나 불안할 것이며,
대량탈출 사태가 날수 밖에 없을것으로 본다.

하루 하루가 일본 뉴스에 신경쓰인다.
일본의 증권가가 패닉상태라는 뉴스도 나온다.
우리 경제는 나빠질 이유가 없다 혹시라도 덩달아 나빠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일부 종목은 우리증시에서 급상한다는 뉴스도 있다.
반대급부의 이익이 있는 종목일 것이다.

위의 낙진 진행 방향을 보면 미국이 겁먹게 되 있다.
지금은 미미한 낙진이니까 문제는 없지만 만약 대량 낙진이라면 지구를 한바퀴 돌아서 어디에 떨어질지 모르는 일이 발생할수도 있지 않나 생각해 본다.
어느때 보다 정부의 관련 기관에서 발표하는 내용들을 귀담아 들어야 하겠다.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