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



부산 충렬사
1605년 동래부사 윤훤은 충렬공 송상현공을 모시기 위해 동래성 남문 안에 송공사를 건립하고 위패를 모셔 매년 제사를 지냄.1642년에는 충장공 정발 장군도 배향하면서 충렬사라는 사액이 내려짐.현재의 자리로 이전한 것은 효종 3년 때이며 이때 비로소 사당이 정식으로 창건되고 강당과 동서재를 지어 유생들을 수용하면서 안락서원이라 칭함.
1978년 박정희 정권때에 호국성역으로 확장되어 총 92분의 위패를 모신 대규모 사당으로 발함.부산시와(재)충렬사안락서원에서 매년 2차례 춘추대제를 봉행함.

부산충렬사




충렬사는 언젠가 그리 오래되지 않은 정권때에 국민적 충효사상을 제고하는 국책적인 과제로 전국적으로 발굴 계발할 때에 재정비 되었다.

그자리에는 충렬사가 아니더라도 유서깊은 동래의 향교문화가 자리하고 있었던 지역이다.
당시 동래서원이 그곳에 있었다.

현재처럼 대대적인 충효사상을 고취하며 임진왜란때의 동래부사 송상현의 업적 또한 높이 기리는 작업을 병행해서 지금은 동래지방의 예절과 충효를 되새기는 자리로서 그 역할을 다하고 있는 곳 이다.

수시로 래방하여 관광하고 잊혀저가는 역사에 대한 고찰도 하는 교통이 좋은 안락로타리에 자리잡고 있다.

고궁이 아닌것이 고궁처럼 되어가고있는 곳 이며 그뒷산에는 동래성의 동쪽끝 동장대가 있고 그 잍에는 당시 군관들의 숙소도있다.
때때로 주민들의 산책로로 이용되며 괜찮은 숲이 보존돼 있다.
아쉬운 것 은 겨울만 되면 산을 아예 입산금지 하는데 산불이 겁나서 그렇게 한다고 한다.

충렬사의 사계절은 계절마다  독특한 향취가 있지만 가을의  정취는 더욱 아름답다.
충렬사의 가을을 몇장 담아봤습니다.


경내의 과일들이 아름답게 익어 있습니다.

부산충렬사

부산충렬사


한국식 인공정원의 연못이 단풍자락과 함께 예쁩니다

부산충렬사


은행잎의 낙엽밭은 환상적입니다.

부산충렬사


단풍사이로 보이는 가을 목과는 예쁘기만 합니다.
누가 못생긴 모과라고 했는지...

부산충렬사




'여행-관광-지역소개 >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발-사진  (0) 2010.07.02
봄꽃 자생화랑 허브랑  (0) 2010.04.18
꽃을 사다 심었습니다.  (0) 2010.03.31
매화꽃 나들이-원동편  (2) 2010.03.22
등산로에서 만난 박새  (0) 2010.01.28
부산 충렬사  (0) 2010.01.23
부산야경 국민포토존  (3) 2010.01.22
일식사진-2010-1-15  (0) 2010.01.15
빛이 보여주는 예술  (2) 2010.01.09
아마추어 새(鳥)사진  (1) 2009.12.31
철새가 엄청 많아요.  (2) 2009.12.05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