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


다시듣고싶은노래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 김광석

이노래는 작곡가이며 작사가이고 부르스 키타리스트인 김목경이 영국 유학 시절의 거처에서 창문을 통해 어느 영국 노부부를 보았는데 그때 그들의 자식들이 방문해서 노부부의 좋아하는 모습을 보고 이곡을 지었다고 한다.

실제로 이노래는 김목경이 불러서 잘알려저 있지만 일어나를 부른 김광석의 노래가 좋아서 여기에서 생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 김광석

김광석이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를 부르게 사연을 들어보면 이곡을 얼마나
감정있게 부르는지 알수 있을것이다.

89년쯤이라는데,광석이 마포대교를 건너는 중에 버스에서 흘러나오는 김목경의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노래가 너무 절절해서 자기도모르는 새에 눈물을
흘렸다는 이야기는 잘 알려저 있다..

당시 기획하던 '다시 부르기 2집'에 이 노래를 담기로 했다고한 다.
그런데 녹음때에, 가사 '막내 아들 대학시험'이라는 대목에
 목이 매여 녹음을 진행할 수가 없었다고 한다.
몇번인가 시도를 했지만 마찬가지여서 감정을 삮힐수없어 결국 소주를 먹고
노래를 불렀다는 이야기는 유명하다.

우리는 첨에는 자신을 위해서살고,조금 철이들면 부모를 위해서 살고,마지막엔 자식을 위해서 사는 우리네 연령대의 룰을 살면서 잘 지키면고 살아야 하지만 사노라면 언제나 기회조차 놓지게 되고 결국에는 자기변명으로 세월을 버리곤 한다.

시간과 기회에 대한 변명이 뻔뻔스러운것도 모르는 현대인에게 김광석은 호소하는지도 모른다.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