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도사  서운암에 탄생한 대장경각

금강계단 통도사의 영축산 품안의 산내암자 서운암에 대 역사를 마치고 마침내 우뚝선 장격각을 보게된다.
오래된 나무향이 그윽하고 서늘한 기운이 장경각 내부에 서린 그런 목조 8만 대장경이 아니다.


배로 늘어난 16만장의 자기8만 대 장경이 시작된지 10여년,
이제 그 보물을 영원히 보관하게될 장경각이 서운암 삼천불당에서 바라보는 시야에
아름답게 탄생했다.


순수 옻칠로 단장되어 썩지않는 건물에 도자기 장경이 영원히 남겨진다.
불교를 말하는데 8만 대 장경이 다 필요하진 않겠지만 불교를 아는데 하나라도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될 귀중한 법서이기 때문에 이 법은 반드시 잘 보관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법을 기록한 서고는 그 법을 따르는 사람들에게 가장 소중한 것이며 ,
불교적으로는 한구절만으로도 능히 득도할만한 귀한 진리를 글로서 남긴 이 이 8만 대 장경은 불교 신자가 아니드래도 인류가 가지고 있는 문화유산으로서 방대한 글로서 남긴 가치로 볼때 정교한 복제가 많이 이루어 지길 바라는 마음이다.


한 작은 암자에서 완성한 역사라고 보기엔 너무 방대한 일이었지만 ,
이제 그 완성을 보게 되었다.

장경각장경각과 주변 전경

      



팔만대장경장경각 안치 내부



서운암서운암 장독대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ramatique.tistory.com BlogIcon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2012.07.06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도사 서운암에 탄생한 대장경각

    금강계단 통도사의 영축산 품안의 산내암자 서운암에 대 역사를 마치고 마침내 우뚝선 장격각을 보게된다.
    오래된 나무향이 그윽하고 서늘한 기운이 장경각 내부에 서린 그런 목조 8만 대장경이 아니다.

    배로 늘어난 16만장의 자기8만 대 장경이 시작된지 10여년,
    이제 그 보물을 영원히 보관하게될 장경각이 서운암 삼천불당에서 바라보는 시야에
    아름답게 탄생했다.

    순수 옻칠로 단장되어 썩지않는 건물에 도자기 장경이 영원히 남겨진다.
    불교를 말하는데 8만 대 장경이 다 필요하진 않겠지만 불교를 아는데 하나라도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될 귀중한 법서이기 때문에 이 법은 반드시 잘 보관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법을 기록한 서고는 그 법을 따르는 사람들에게 가장 소중한 것이며 ,
    불교적으로는 한구절만으로도 능히 득도할만한 귀한 진리를 글로서 남긴 이 이 8만 대 장경은 불교 신자가 아니드래도 인류가 가지고 있는 문화유산으로서 방대한 글로서 남긴 가치로 볼때 정교한 복제가 많이 이루어 지길 바라는 마음이다.

    한 작은 암자에서 완성한 역사라고 보기엔 너무 방대한 일이었지만 ,
    이제 그 완성을 보게 되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