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

728x90


삼랑진양수발전소에서 금오산 경유 천태사 까지


가벼운 근교 산행겸 나들이를 했다.
부산에서 기차를 타고 삼랑진에 하차해서 삼랑진 양수 발전소에서 목련꽃 한창인 발전소 쉼터에서 좀 쉰후에 발전소에서 처다보면 보이는 하얀건물이 있는곳 까지 도착했다.

천태아파트 방면으로 다니는 마을버스가 있긴한데,
일요일은 운행 안하는 재미있는 아나로그 지역입니다.ㅎㅎㅎ

삼랑진 양수발전소 마당에서 처다보면 보이는 하얀 건물이 있는데 ,
사실 항상 궁금했던 산허리의 건물도 보고 등산도 할겸 호기심이 발동해서 그방향으로 갔지만 미스테리건물쪽으로 가지 말길 바랍니다.


미스테리 건물 뒤로는 여간 험한길이 아니며 마지막엔 수직 암벽을 만나는데 암벽아래에서 좌측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함께갔던 두팀도 건물에서 되돌아 하산 했지만 ,우리는 오기가 발동해서 건물뒤로 올라가서 암벽 아래를 돌아서 원래 등산로 와 합류 했다.


상당히 많은 체력을 요구 하기 때문에 시도하지 말길 바랍니다.
호기심 때문에 시행착오 하게 됩니다.

삼랑진양수발전소에서 금오산 경유 천태사 까지


삼랑진 양수발전소를 기점으로 천태산이나 천태사 쪽으로 가려 하는분들은 8부능선에
위치한 미스테리건물(상부압력실)때문에 가 보고 싶은 분이 종종 있을것으로 생각됩니다.

그 건물은 헬기로 자재를 운반해서 지은것이며 건물까지 가면 좋은길은 끝입니다.



삼랑진양수발전소에서 금오산 경유 천태사 까지




미스테리건물


산위의 미스테리 건물

저 아래에서 볼때 호기심 자아내던 미스테리 건물은 와서봐도 미스테릭 합니다.
그냥 비밀무기 보관하는 군용벙커 같이 아무런 출입문이나 구멍하나 없습니다.
저 아래 발전소가 없다면 미스테리 건물로 소문나기에 충분합니다.


금오산에서 본 낙동강 풍경

낙동강 굽이가 아스라이 보기 좋습니다.


산행로의 쓰레기 막걸리병산행로 쓰레기

오늘 하이라이트 사진이라고 해야 하나...
산좋고 길좋고 진달래 피는 산행로에 척보면 알수 있는 파란색 빈병들이 이 좋은 장소를 무단으로 마구 점유하고 있습니다.
하필 약초를 좀 많이 캐서 담아 오는 바람에 쓰레기를 가지고 오지 못하고 이렇게 글로만 쓰는것이 부끄럽습니다.
쓰레기 바로 옆을 지나는 여성 산인의 머리위에는 이름있는 산악회 리본들이 나부끼는군요.

오래된 이정표


이 사진은 누가 붙여 놓은지 오래된 길 안내판입니다.
밑길이 있었나 본데,
이젠 없어진건지 X표시를 최근에 어느분이 했군요..
산에서 거리표시가 없는 길안내는 아주 위험 합니다.
"언젠가는 도착하겠지"는 큰일 납니다.



천태사 수직벽 등산로

여기 완전 수직벽입니다.
발아래가 안보이는 암벽사이로 길은 나 있습니다.
일기 불순할땐 아주 위험합니다.






728x90

댓글 보기

  1. Favicon of https://omnislog.me BlogIcon BlogEssay Dramatique 2012.04.17 18:49 신고

    삼랑진양수발전소에서 금오산 경유 천태사 까지

    가벼운 근교 산행겸 나들이를 했다.
    부산에서 기차를 타고 삼랑진에 하차해서 삼랑진 양수 발전소에서 목련꽃 한창인 발전소 쉼터에서 좀 쉰후에 발전소에서 처다보면 보이는 하얀건물이 있는곳 까지 도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