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

728x90


트위터와 구글 플러스 - Google+ 
 


이찬진님의 프로필 사진
이찬진님이  Google+ 에 올린 글 입니다.
트위터에서 구글+에 처음 오신 분들을 위해서 참고하실 내용을 몇가지 적어 봅니다.

- 구글+는 트위터의 팔로우와 같은 방식으로 누구든 원하는 사람을 마음대로 내가 만든 써클에 추가할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의 친구처럼 신청하고 수락하는 방식이 아닙니다.

- 써클은 트위터의 리스트와 비슷합니다. 다만 트위터의 리스트에 추가한 사람들이 쓴 글은 타임라인에 안보이고 그 리스트를 선택해야지만 보이는데, 써클에 넣은 사람들의 글은 모두 트위터의 타임라인에 해당하는 구글+의 스트림에 보입니다. 그리고 당연히 스트림 페이지의 특정 써클을 선택하면 그 써클에 추가한 사람들의 글만 보입니다.

- 트위터의 팔로우는 그 사람의 글을 타임라인에서 보는 것 외에 그 사람이 나에게 쪽지를 보낼 수 있게 허락하는 의미가 있는데 구글+의 써클은 그런 의미는 없습니다.

- 트위터의 답글이나 멘션과 같은 동작은 글 내용에 글의 공개(수신) 범위를 지정하는 곳에서 그 사람의 이름을 입력하거나 글 내용에 + 혹은 @ 로 시작해서 그 사람의 이름을 입
력하면 해당하는 후보들이 나와서 선택하는 방법으로 입력할 수 있습니다.

- 트위터에 올리는 트윗은 모든 사람들에게 공개되는데 비해 구글+에 올리는 글은 전체에게 보이게 공개할 수도 있고, 내가 써클에 추가한 사람들 모두에게 보이게 할 수도 있고, 써클에 추가한 사람들과 그들이 써클에 추가한 사람들에게 까지 보이는 '확장 써클'에게 보이게 할 수도 있고 특정인을 지정해서 그들에게만 보이게도 할 수 있습니다. 즉 공개 범위를 지정할 수 있습니다. 쪽지를 보내고 싶다면 특정인을 지정해서 글을 쓰면 됩니다.

- 트위터의 언팔로우는 구글+에서는 써클에서 그 사람을 빼는(삭제하는) 겁니다. 다만 여러 개의 써클에 추가했을 경우에는 모두 빼야 합니다.

google+

구글플러스 Google+

- 구글+에도 차단이 있습니다. 차단을 하면 그 사람을 내 모든 써클에서 빼서 그가 쓰는 글이 모두 내게 안보입니다. 내가 그를 차단했다는 사실을 그가 직접적으로 알지는 못하고 그가 나를 써클에 추가한 것도 그대로 남아 있거나 새로 나를 써클에 추가할 수도 있지만 내 글은 그에게 보이지 않습니다. 물론 직접 내 프로필을 찾아와서 글을 볼 수는 있는데 댓글을 달려고 하면 댓글이 안달리고 접혀서 안보이는 댓글을 펼쳐보려고 하면 펼쳐지지 않습니다.


- 트위터에서 리트윗 혹은 RT의 기능은 '공유'로 가능합니다. 다른 사람의 글에 자신의 의견을 추가해서 자신의 스트림에 글을 올리는 기능입니다. 공유한 글을 다른 사람이 다시 공유하더라도 원래 글을 공유하게 되고 원 글에는 누가 공유했는지가 표시됩니다.

- 트위터에는 없고 페이스북에는 있는 '좋아요'와 같은 기능이 '+1'입니다. 여러 사람이 +1 하면 숫자가 올라갑니다. 물론 +1은 취소할 수 있고 그러면 숫자가 하나 내려갑니다.


- 구글+도 트위터나 페이스북과 똑같이 글을 작성한 시간을 클릭하면 그 글 하나만의 절대 URL로 보여줍니다. 글을 작성하거나 토론 등에 활용하고 남들에게 URL을 알려주는 용도로 쓸만합니다.
- 프로필에는 글을 쓴 순서대로 최신 글이 위에 보이는데 스트림에는 전체 스트림이나 각 써클의 스트림 모두 최근에 댓글이 달린 글 순서대로 보입니다. 좋은 점도 있지만 불편한 점도 있습니다.

- 이렇게 구글+의 기본 커뮤니케이션 구조는 트위터와 비슷합니다. 아마도 처음에 사용자가 적기 때문에 친구 신청을 하고 수락하는 구조를 선택하기에는 부담이 되서 그랬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그 외의 부분은 페이스북과 비슷합니다. 올릴 수 있는 글의 길이가 트위터와 페이스북보다 훨씬 길고 올린 후에 수정도 가능합니다. 댓글도 수정이 가능합니다. 다른 사람의 글에 단 댓글은 내 프로필에 속하는 것이 아니고 원 글에 종속적이기 때문에 원 글의 주인이 지울 수도 있습니다. 트위터와는 전혀 다른 부분입니다.

- 여러 개의 글에 댓글이 계속 달리면 같은 글을 자꾸 보고 또 보게 됩니다. 알림 기능이 있어서 그런 노력을 줄여주기는 하고 안보이게 뮤트(감추기)하는 기능도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근본적인 양자택일의 문제 같습니다.

- 구글+는 웹 사이트 말고 안드로이드와 아이폰용 앱이 있는데 아직 한국 마켓과 앱스토어에서는 다운로드 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아이폰 앱스토어의 경우에는 미국 계정에서 다운로드를 받아야 하고, 안드로이드 마켓의 경우는 설치 프로그램 패키지인 *.apk 파일을 직접 구해서 설치해야 합니다.

이 정도가 구글+를 사용하시기 위해서 아셔야 할 기본적인 내용 같습니다. 화상 대화인 행아웃(수다방), 다자간 채팅, 사진 올리기, 게임 등은 해보시면서 익히시면 좋을 것같습니다.

 

728x90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