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바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3.15 무척산 모은암(母恩庵)과 천지호
  2. 2011.03.07 큰일 납니다.

무척산  모은암(母恩庵)과 천지호

 

이야기가 서려 있는 무척산 등산 후기 모은암(母恩庵)과 천지호. 
기이하고 커다란 모은암 관음굴의 아기 품은 관음상을 떠올리며 아지랑이 아물거리는 긴 낙동강 풍광이 보이는 무척산을 오른 블로그 일기를 쓴다.

 

부산근교 명산정보에서 빠지지 않고 추천되는 무척산(702m)은 산 그 자체도 오르락내리락하는 능선이 좋고 김해를 비롯해서 낙동강이 굽이치며 흘러내려오는 기막힌 풍경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이다. 이 산은 유명한 만큼 등산객을 위한 수백 대의 차량을 주차할 수 있는 대형공간이 산행 들머리에 준비되어 있다. 주차장엔 등산객이 타고 온 차량들로 가득한 것을 보면 무척산이 과연 명산임을 알 수 있다.

 

주차장을 출발해서 왼쪽 코스를 택해서 산허리를 반쯤 오르는데 훈훈한 바람이 불고 겨울 등산복이 조금은 부담스럽게 느껴지며 땀에 젖을 즈음 주창에서 바라봤던 무척산 중턱 기암  절벽에 자리 잡은 전설 담긴 모은암에 도착한다. 그리 크지는 않지만 모은암은 유명 고찰이며 김수로왕이 어머니의 은혜를 갚기 위해 지었다고 전해지며, 또 한편으로는 허황후가 어머니를 그리워하여 지은 절이라고도 한다.


전설이 어떻든 이 사찰은 가락국이 불교를 중흥시키기 위해 창건되었다는 이 산의 또 다른 사찰 백운암과 함께 명산 무척산의 고찰이다. 그리고 사찰이름이 모은암이며 절벽 한켠에 모음각이 자리하고 있는데 모음각은 어머니를 위한 기도처이며 어머니의 음성을 들으려 한다. 대부분의 등산객은 이 모은암에서 휴식한다. 불자들은 참배하고 산행을 할 수 있는 좋은 위치에 있다. 산행기이지만 이산의 역사성 은 지나칠 수 없는 부분으로서 무척산이 명산인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하다.

 

가락국의 국왕인 김수로를 만나려고 머나먼 해로를 달려와 가락국 포구에 닿아 김해허씨의 시조가 된 허황후는 10명의 왕자를 생산하고 7명의 왕자를 출가시킨 불자였다. 전설과 정황으로는 인도불교가 직접 전래된 것으로 보이지만 역사적인 정확한 기록으로 아유타국의 불교가 가락국에 전해진 루트를 말한 적은 없다.


그렇지만 수로왕의 황후로서 아유타국의 공주가 불교를 흥왕시킨 흔적으로 전래되는 이야기는 김해 주변의 고찰에서 흔히 접할 수 있다. 탐방기를 쓰는 모은암이나, 경남 하동의 칠불사는 허황후와 직접적인 관계가 전해지는 불교적 흔적이다. 금관가야의 주 무대인 김해 주변엔 왕후사(王后寺), 장유사(長遊寺), 부은암(父恩巖), 모은암(母恩巖)을 비롯해서 자은암과 함께 멀리 지리산 칠불사까지 2000여 년을 훨씬 더 지난 이야기들을 간직한 소 암자는 여기저기 그대로 존재하고 있다.

 

모은암은 명산에 있지만 분명 대찰은 아니며 옹색한 바위 벼랑에 까치집 같은 형상으로 자리 잡은 그곳은 붓다의 형상으로 보인다는 암군들로 둘러쳐지고 산세 또한 예사롭지 않은 험하고 기이한 지형에 자리 잡고 있다. 해동제일 기도 도량이라는 이름처럼 완만한 불심으로는 기도하러 가기 힘든 길이다.


이산의 또 하나 기이한 것은 무척산 정상부근에 있는 천지호이다. 천지호는 마치 백두산 천지를 축소한 것같이 보이며 산정에 인위적인 큰 호수가 있으며 수량도 넘친다. 산꼭대기에 호수를 만든 이유가 기이하다. 김수로왕의 이야기는 삼국유사 가락국기(駕洛國記)에 약간 언급된 것이 전부이긴 하지만 재위 42년~199년인 김수로왕이 죽고 현재 김해에 있는 왕릉을 조성했을 때 능에 물이 나서 곤란했다고 한다.

 

이에 지금의 산정상에 호수를 파면 능에 물이 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고 하여 만든 호수라고 한다. 과학적으로 동일 지하 수맥이 흐르는 곳을 잘라서 호수로 물을 분출시킨 것 인지 佛力의 조화인진 모르지만 당시에 무척산 정상에 호수를 축조했고 김수로왕 능은 현재 김해 시내 복판에 비가 와도 배수가 잘되며 건조하게 존재하며 무척산 정상부근의 천지호는 아름다운 풍광으로 지금도 만수를 자랑한다.

 

나는 산행을 하면서 역사의 흔적들은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발품을 팔아 답사하곤 하는데 전해오는 이야기들이 실제 눈으로 확인될 때는 얼마나 기쁜지 모르며 이 기쁨 때문에 오래된 이야기들이 전해오는 지역들은 몇 번이고 답사하곤 한다. 지금은 천지호에서 흘러내리는 얼음 폭포가 이제 겨울과 함께 녹아내리고 있다. 이 얼음 폭포지역을 지나면 천지 못을 만나며 곳 신선봉으로 향한다. 신선봉 정상 가까이의 작은 몇 개의 봉우리들은 아기자기하며 능선 따라 난 오솔길로 된 산길이 걷기가 좋다.

 

내려올 때 연리지 나무가 있는 길 따라오다 보면 모은암 방향으로 바라보는 인물상 바위가 있다. 흔들바위이지만 너무 거대해서 위험해 보인다. 석양에 뒤에서 보면 완전히 인물상으로 보인다. 이 바위 옆으로 내려오면 원점 회귀 코스를 마치게 된다.

 

원점회귀 무척산 산행코스: 
무척산 주차장-모은암-천지폭포-천지못-신선봉(정상)-흔들바위-주차장 (원점회귀) 
소요시간 : 약 5시간 정도 소요됨 (중간 중간 휴식시간 포함)

 

위의 사진은 자연이 만든 조각 인물상으로서 석양 아래 모은암 쪽을 바라본다.(바위의 크기를 짐작하기 위해서 지팡이를 세워뒀다) 
어쩌면 이 바위가 살아서 다시 볼 수 없는 어머니를 생각하며 모은암을 지은 허황후의 이야기를 하려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 보며 무척산 등산기를 마친다.

 



무척산  모은암(母恩庵)과 천지호




[여행,관광,지역소개/부산이야기] - 부산 갈맷길(3)송도-암남공원 해변산책로

[여행,관광,지역소개/부산이야기] - 부산의 유명 갈맷길-이기대 해안 산책로

[여행,관광,지역소개/부산이야기] - 금정산 (1) - 금샘

[여행,관광,지역소개/부산이야기] - 금정산 이야기(5) - 고당봉(姑堂峰)등산편.

[여행,관광,지역소개/부산이야기] - 금정산성 고당봉 산행기

[여행,관광,지역소개/포토갤러리] - 금강공원 단풍놀이

[디지털카메라,렌즈,악세서리/PHOTO-Gallery] - 떠나는여름 해운대-송정

[여행,관광,지역소개] - 명찰(名寺刹 )탐방 - 극락암(極樂庵)과 백운암

[여행,관광,지역소개] - 전통사찰-만어사 탐방

[여행,관광,지역소개] - 대운산 여름 산행후기

[여행,관광,지역소개] - 삼랑진양수발전소에서 천태사 까지

[여행,관광,지역소개] - 달음산 등산후기

[여행,관광,지역소개/포토갤러리] - 찍사의 고행 겨울풍경

[여행,관광,지역소개] - 철죽꽃피는 천성산 등산

[여행,관광,지역소개/부산이야기] - 금정산성 마지막편

[여행,관광,지역소개/포토갤러리] - 부산관광-거대한 정원

[잡설] - 너덜겅-돌서렁

[여행,관광,지역소개/부산이야기] - 아찔한 등산 로프

[여행,관광,지역소개/부산이야기] - 석불사 탐방

[여행,관광,지역소개/부산이야기] - 금정산 북부 등산로



정주호 시니어리포터

<시니어리포터 정주호>

http://www.yourstage.com/newsinfo/travelview.aspx?thread=78971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큰일 납니다.

아!
이게 굴르면 큰일납니다...
그래도 지금까지 굴러 떨어지지 않고 견디고 있는게 미스테리입니다.
아마 내 마눌이 보기엔 문제없이 밀릴것 같았나 봅니다..
서-얼-마  밀리기야 하겠나 .. 하면서도 혹시  밀리기라도 한다면  큰일이라고,
잠간 생각이 스친다... 다행이 꿈적도 안한다..
 


Mystery stone 입니다.
 

이 거대한 바위가 굴러 떨어진다면 어떤일이 벌어질지 상상이 안갑니다.
산중턱에 히안하게 서 있는 바위 미스테리.
스톤발란싱(돌맹이 세우기)을 할려면 이정도는 되야지.

외국의 바닷가에서 조그만 돌맹이를 세우는 그런게 아니구..
우리나라 스톤발란싱은 좀 규모가 크지요.
그리고 바람만 불러도 와르르 무너지는 그런 발란싱이 아닙니다.ㅎㅎㅎ

미스테리 스톤 발란싱 입니다.
등산을 해야 갈수 있고 중장비는 들어올수도 없을뿐더러 자연풍상을 수천년 견딘 발란싱 스톤입니다.

Big stone balancing. Mystery

복사금지

Misstery Stone 불가사의



'재미-미스테리-불가사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스테리 지형  (2) 2012.02.04
큰일 납니다.  (0) 2011.03.07
비결-결서  (0) 2010.11.05
미스테리 사진  (6) 2010.02.20
귀신소리도 들을수 있는가?.  (0) 2009.05.01
균형 達人  (0) 2008.10.02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