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령산에서 보는 부산 북항경관


여름지 지나면서 황령산에서 보는 시야가 좋아지고 있다.
그 많던 바다 운무가 조금씩 사라지고 때때로 대마도도 보이기 시작한다.
이제 앞으로 날씨만 좋으면 겨울이 올때 까지 우리땅이던 대마도가  훤히 보일 것이다.


아무래도 대마도를 관찰 하려면 영도에서 보는것이 조금이라도 더 잘 보일 것입니다.
대마도를 관찰 하려던 것이 아니고 운동삼아 올라와서 대마도가 보이길래 담은 사진도 올립니다.


부산항은 세계4~5위의 항구로서 대한민국 제일의 항구이며 동북아 허브항으로서 우리나라가 세계로 나아가는 태평양 관문입니다.

날씨 쾌청한 날 황령산에 올라서 담은 몇장의 북항을 중심으로 담은 사진입니다.
여행용 보급 렌즈 200미리정도에서 보이는 사진입니다. 

황령산에서 보는 부산 북항황령산에서 보는 부산 북항

부산 북항 아치섬 앞으로 여객선이 한척 들어 오는 풍경입니다.


부산 북항부산 북항

영도 다리 부근에 있는 수리조선소와 남항동 부근이 보입니다.


부산 북항부산 북항

부산항 대교를 당겨서 본 것입니다.


황령산에서 보는 부산 북항황령산에서 보는 부산 북항

영도 국제여객 터미널에 초대형 크루저선이 정박해 있습니다.
알아 보니까 초대형 초호화 부정기 유람선 사파이어 프린세스 호 였습니다.


황령산에서 보는 부산항대교황령산에서 보는 부산항대교

부산항대교 아래로 여객선이 한척 들어 오고 있네요.

크기로 봐서 아마도 제주도 여객선이거나 부관 페리가 아닌가 추측됩니다.


황령산에서 보는 대마도황령산에서 보는 대마도

망원 풀로 당긴 대마도 사진입니다.
대마도 앞산과 뒤산이 확연히 구분됩니다.
현해탄을 지나는 무역선이 더 크로즈업 되어 있네요.


황령산에서 보는 대마도황령산에서 보는 대마도

대마도를 좀더 넓게 보려고 앵글을 맞춰 찍었었습니다.
저 귀중한 땅이 우리땅이며 어쩌면 방치해서 잃어버린 땅일 수 도 있습니다.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KBS와 MBC가 함께 나란이 적인게 보기 좋습니다.

한지붕아래  함께하는 KBS와 MBC ,MBC와 KBS의 보기좋은 모습


부산의 도시 한가운데 자리잡은 황령산은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좋은 산입니다.
등산하기도 좋고 부산관광은 여기 올라오면 한눈에 다 볼수 있는 곳이고 역사적으로도 의미있는 곳입니다.

우리땅 대마도도 날이 좋을 때는 훤이 보이고 대마도에서 불꽃을 쏘아올리면 다보이는 곳입니다.


부산 시민에게 써비스하는 올레송신소도 건너편 금련산에 있고 여기 황령산엔 부산을 중심으로 이 지역에 송출하는 TV송신탑이 몰려 있습니다.

편의상 업무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서 손잡고 협무를 하겠지만 그저 지나칠수 없이 보기 좋은 모습입니다.

하나 이외의 개인이나 단체 또는 기업들이 함께 손잡고 협업할때 효과가 좋을 것이며 시너지 효과 까지도 획득하리라는 생각입니다.

모든 분야 특히 정치권에서도 함께 손잡고 국가의 장래를 위해서 실질적인 효과가 무었진 생각하며 한지붕아래서 협무 했으면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오늘 무척 추운날인데 황령산을 올라서 보는 KBS와 MBC ,MBC와 KBS가 한지붕아래 들어있으며 함께 나란이 붙은 간판을 보며 좋은 모습으로 다가와서 사진으로 담아온 것입니다.

  .

 

함께하는 KBS와 MBC 황령산 송신소함께하는 KBS와 MBC 황령산 송신소


함께하는 KBS와 MBC함께하는 KBS와 MBC


함께하는 KBS와 MBC함께하는 KBS와 MBC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름산 수풀 속에는 ..

산을 오르면 즐겁기도 하고 오르고 난뒤 기분도 좋으며 무었 보다도 건강이 회복 됩니다.그래도 자주는 가지 몯하지만 가끔 산에 갈때는 배낭을 철저히 꾸려서 갑니다.
먹을것 ,마실것,카메라,야간대비물 등을 언제나 소홀이 하지 않습니다.
도심 주변의 작은 산에서도 조난은 발생하고 그런때가 가끔 발생하며 나도 지난겨울 한번 당한 경험이 있습니다.

작은 산에서 조난 당하여 119를 부를가 말가 하는 심정은 당해보지 않은 분은 상상이 안갈 것 입니다.부끄럽고 창피하기도 하지만 달리 택시를 부를수도 없고 몸은 꼼짝 할수 없을때는 정말 난감한데 이때에 넉넉한 물과 먹을 것만 있다면 춥지않은 계절일 경우 하룻밤을 잘수 있지만 물이 없다면 이 또한 쉬운일은 아닐것 입니다.

지난겨울 낙옆싸인 계곡에서 드러 누워 있는데 산고양이가 이리저리 지나 가면서 바삭 거릴때는 정말 힘들었지요,
잠들면 그놈들이 뺨이나 귀를 뜯어 먹는다는 이야기가 문득 생각나서 잠들수도 없엇지요.그런 일을 당한 나는 유월의 무더운 산행도 무게가 꽤 나가는 산행 군장을 하고 다니게 되었습니다.

어제는 해발 400여m 밖에 안되는 도심의 황령산을 올랏는데, 꽤무더운 날씨에 바람한점 없는 계곡은 찜통이 었다.
그래도 수풀속에서 만나는 여러가지 재미있는 사건들을 취재 하게 되어서 기분은 좋다.
아래 사진들은 한분이 늦게 올라 오는 바람에 기다리면서 여기저기 들여다 볼 기회가(시간) 생겨 작은것들을 찍게 되었습니다.

산행중에 만난 숲속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대충 보여 드렸습니다.
이제 황령산 정상에서 도심도 한번 내려다 보지만 도심은 언제나 봐도 그리 감동을 주지는 못합니다.


여름산 수풀 속에 피는 꽃여름산 수풀 속에서..

참나리-산나리의 예쁘고 깨끗한 모습은 산속 수풀속에서 아침이나 해질녁에 최고 입니다.

여름산 수풀 속에피는밤꽃여름산 수풀 속에서..

무더운 여름 밤꽃피는 계절은 산이 풍성하고 갖가지 녹음이 하모니를 이룹니다.
아래 밤꽃 향기 짙은 나무아래 한동안 머물었습니다.  

여름산 수풀 속에피는 싸리꽃여름산 수풀 속에피는 싸리꽃


허물을 벗고 새로 태어나는 장면허물을 벗고 새로 태어나는 장면

숲속에는 약육 강식의 사건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사실은 탈바꿈으로 허물을 벗고 새로 태어나는 장면입니다.

허물을 벗고 새로 태어나는 장면허물을 벗고 새로 태어나는 장면


싸리꽃싸리꽃

싸리꽃은 우리나라 산야에 널려 있지만 자세히보면 꽃도 좋고 향기도 좋습니다.


싸리꽃싸리꽃

개미와 벌처럼 열심인 곤충은 없을 것 입니다.
작은 꽃 하나 하나를 끊임없이 방문하여 아주 조금씩 꿀을 모으는 모습은 가히 경이적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여행-관광-지역소개 > 포토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리보는 국화전시회  (2) 2009.10.14
추석에 찍은 달사진  (2) 2009.10.07
백로의 현무(白鷺의 炫舞)  (0) 2009.08.25
아름다운 낙동강 하구  (0) 2009.08.18
수영강 다리아래.  (0) 2009.07.25
여름산 수풀 속에서..  (0) 2009.06.25
자꾸만 높아지는 주거환경  (0) 2009.06.01
봄꽃의 허상  (5) 2009.05.13
Leisure  (0) 2009.04.20
장수풍뎅이  (1) 2009.04.18
마지막 봄꽃동산  (0) 2009.04.17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붉은색 산책로.
산책로와 등산로는 흙길이 좋다.


나는 도시인으로서 가끔 산엘간다.
도시의 땅은 회색의 시멘트와 온갖 블록으로 깔아놓은 길과 아스팔트로 모든 지표는 덮혀있어서 흙이 사라진지 오래됬다.

그래서 흙에서 산책하러 산으로간다.
산엔 흙이있고 나무가있고 낙옆이있어 살아있는 자연의 품을 느낄 수있어서 좋다.

그런데 언제 부터인지 도시의 산책로는 포장으로 바뀌기 시작하드니 산 자락 까지 포장되기 시작한다.
산책하거나 등산하는 곳의 위험한 곳은 자연 친화적인 방법으로 길을 보수하는것은 당연하며 바람직하지만 최근에는 인테리어 수준에서 포장과 나무 마루를 곳곳에 깐다.

아무리 잘한 숲속의 인테리어도 자연이 만든 인테리어 보다는 못하다.
나는 힘들게 산에 올라가는 자체가 운동이며 그것으로 충분하지만 어떤분 들에게는 산위에서 역기도 하고 배 돌리는 운동기구가 필요 할지도 모른다.
그래서 산의 곳곳에는 운동 기구가 비치되기 시작했다.

부산에서 가장 전망좋은 산 중의 하나가 황령산 일것이다.
어제 황령산엘 올랐다.
깔끔하고 잘 만들어진 인테리어 작품에 깜짝 놀랐다.
정상부근 너른 흙밭이 좋은 색갈나는 최신 포장재로 잘 덮혀있고 흙은 더이상 볼수 없다.바위정상 가는 길은 나무 계단으로 잘 만들어 저 있다.

신사화 신고 정장 입은분과 하이힐 신은 분도 자동차 타고 정상을 올라와서 편하게 갈 수있게 잘 만들어 놓았다.
도시인들을 위한 깊은 배려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이제 황령산 정상 너른 흙마당 에는 빗물 머금던 흙이 없다.
깨끗하고 색갈있는 좋은 포장재로 완전히 덮혀 젔다.
바람부는날 먼지도 안나고,맨발로 다녀도 된다.
가을이면 코스모스 나부끼는 정상언저리 에서 내려다 보는 광안리 해변과 광안대교는 깨끗한 나무 마루에서 내려다 볼수 있게 만들었다.

광안대교 불꽃축제때는 포토존에 설치된 마루 바닥에서 삼각대 줄세우고 단 한사람도 움직이지 말길 바란다.

최신 포장재는 쿠션도 있고 색갈도 아름다워 불규칙적인 흙보다는 훨씬 좋다지만 나는 흙이 더좋다.

많은 돈을 들여서 심사숙고 해서 잘 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래도 나는 바람불때 흙 먼지 나고 낙옆이 쌓여서 썩어가는 흙으로 된 산과 산책로가 더 좋다.
그리고 색갈있는 최신 포장재나 나무판으로 덮힌 산책로보다는 미끄러지는 흙길에서 산책하며 등산복이 더럽혀 지는 길을 좋아한다.

규칙적으로 배열된 계단이 있는 산에 갈때는 계단을 피해서 숲속으로 걷는다.
내려올때는 관절에 무리가 있어 더욱 계단이 없는곳으로 내려온다.

이제 부산의 산들은 거의 다 최신 포장재로 덮힌 산책로로 바뀐다.
아름다운 숲길은 여지없이 포장 되어진다.

부산의 진산 금정산 고당봉 정상은 이층 사무실에 가는것 처럼 가드가있는 계단을 돌아 천천히 걸어 가면 되고 바쁘면 뛰어 올라가도 된다.

멀리서 보면 고당봉은 멋있게 잘 만들어진 나무계단이 바위산 보다 더 폼나게 보인다.
사진을 한장 찍으면 길계 늘어선 나무 계단이 장식해서 멋있다.  

또다른 저쪽에서보면 현대식 나선 계단이 고당봉 보다는 훨씬 위용을 자랑한다.

황령산정상

이제 수많은 산들중에 접근성이 좋은 도시 부근의 산들은 하나둘 포장 되어 진다.
그리고 또 얼마의 시간이 지난다면 흙길을 걸을 수있는 도시의 그럴듯한 산책로는 없어질지도 모른다.

또 얼마의 시간이 지나면 우리나라 전 산책로는 아름다운 포장길로 다 바뀔지도 모른다.

그리고 도심의 산 골자기마다 벤치와 스텐레스 운동 기구로 된 헬스장이 넘처 날수도 있을것이다.

그래도 아직은 여기 까지만이겠지 하고 생각한다.
산책길 포장은 더 이상 안했으면 하는 나의 갠인적인 생각이다.

부산의 온천천 상류 도심 하천 바닥을 씨멘트로 메웠다가 힘들게 걷어 냈다.
훗날 산 골짜기마다 하천 주변마다  다니면서 포장이나 나무 마루판이나 계단 운동기구를  걷어내러 다니는 일이 없길 바란다.

허긴 어느분이 사람사는 일이 깔았다가 걷어냈다 하는 것이라고 하든데 그 말이 맞는지도 모른다고 생각 하면서.......



'여행-관광-지역소개 > 부산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정산성  (2) 2009.07.10
부산의 대교-남항대교 탐방 (첫번채)  (0) 2009.07.10
백양산 나들이  (0) 2009.07.10
해상구조  (0) 2009.07.04
이슬람 사원 방문기.  (0) 2009.06.12
산책로와 등산로는 흙길이 좋다.  (0) 2009.06.08
금정산성 장대-복원  (2) 2009.06.04
부동산 쪽으로 정보 드립니다.  (0) 2009.06.01
거위들의 행진  (0) 2009.05.19
금정산 등산 가벼운코스 (2)  (1) 2009.05.05
금정산 등산코스  (7) 2009.04.27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