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7.30 조선왕조 왕위표와 이성계의 건국
  2. 2008.07.23 우리의 UNESCO 등록 리스트


재미로 하는 조선역사의 재고찰
조선은 1392년에서 1910년까지  총 519년동안 존재했던 나라임.

조선왕조

1392년에서 1910년까지  총 519년동안 존재했던 나라임.
때로는 근세조선,이씨조선 이라고도 함.
산군 해군
#종 은 나라를 덕으로 안전하게 유지한 임금에게 붙인다.
#조는 큰공을 나라에 보탠임금을 말한다.
#군은 제대로 왕의 책무를 다하지 몯해 하야한 임금을 말한다.



조선 왕위표 [ 1392년 7월 17일~ 1910년 8월 ]

1. 태 조 ( 1392. 7. 17~ 1398. 9. ) - 2. 정 종 ( 1398. 9 ~ 1400. 11 )
- 3. 태 종 ( 1400. 11~ 1423. 5  )- 4.  세 종 ( 1418~ 1450. 2. 17 )
-5. 문 종 ( 1450. 2. 17 ~ 1452. 5 ) - 6. 단 종 ( 1452. 5 ~ 1455)-

7. 세 조 ( 1455~ 1468. 9 )-  8. 예 종 ( 1468. 9~ 1469. 11)
-9. 성 종 ( 1469. 11~ 1494)  - 10. 연산군 ( 1494~ 1506. 10?)-11. 중 종 ( 1506. 10~ 1544. 11) - 12. 인 종 ( 1544. 11~ 1545. 7. 1)-13. 명 종 ( 1545. 7. 1~ 1567) - 14. 선 조( 1567~ 1608)-15. 광해군( 1608~1623)- 16. 인 조 ( 1623~ 1649. 5?)

17.효 종( 1649~ 1659. 5. 5 ) - 18. 현 종 ( 1659. 5. 5~ 1674. 8 )
-19. 숙 종( 1674. 8~ 1720 ) - 20. 경 종 ( 1720~ 1724)-21. 영조( 1724~ 1776. 3 ) - 22. 정 조 ( 1776. 3~ 1800. 12?)-

23. 순 조( 1800. 12?~ 1834) - 24. 헌 종( 1834~ 1849)
-25. 철 종( 1849~ 1863. 12. 8 )- 26. 고 종( 1863. 12.~ 1907. 7 )-

27. 순 종( 1907. 7~ 1910. 8 )


조선건국의 배경

고려말 이성계는 최영과 더불어 나라 최고의 무장이었다.

당시 정세 는 해군력이 쇠퇴하고 고려는 일본 해적 왜구가 해상권을 이용해서 배를 타고 전국해안에 수시로 출몰해서조선을 약탈하고 있었으며 그 세력이 강해서 중국 해안선을 따라서도 약탈을 하여 해안주민들을 괴롭히고 있었으나 조정에서 이들을 막지몯하고 있었다.

이때 최영과 이성계가 왜구를 물리치면서 군권을 장악하고 무인이 득세하게 된다.

이무렵 1388년 원나라를 무너뜨린 명나라가 요동을 접수 관리 하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해 오고 고려의 우왕은 이성계에게 군사를 주어 요동을 정벌할 것을 명한다.
(사실 정벌이 아니고 원래 고려땅을 방치하고 있다가 명이 공식적으로 편입하겠다고 하니까 되찾을려고 한것이며 고려에서는 중원의 나라를 겁내지 않았다)

이성계는 명령을 받아 출정을 하지만 평소 대륙을 원하지도 않았고 전쟁하기도 싫어했던 이성계는 압록강 위화도에서 역심이 생겨 좌군도 통사 조민수와 함께 군대를 돌리고 병력없는 텅빈 왕실에서 최영장군과 왕실을 몰아내고 고려를 접수하여 조선을 건국한다.
 
당시 고려 귀족들은 큰토지를 관리하며 호화롭게 살면서 소국가를 형성할만큼 큰세력으로 살면서 정치를 어지럽히고 있던때에 개혁 세력이 등장하기 시작한다.

혁명하는 이성계는 개혁세력과 손잡고 회군함으로서
중국을 지배하던 원나라의 세력이 없어지고 명이 들어서는 때에  옛 조상들의땅 요동을 지배할수 있는 찬스를 버리게 된다.

이성계는 조선을 건국하고 왕성했던 인천에서의 외국무역을 차단하게된다.
고려 왕족들이 무역을 왕성하게 했던것을 완전히 봉쇄함으로서 조선은 대문을 굳게 닫는 쇄국국가로 바뀌게된다.

대륙으로 진출하려던 고려의 정책과는 완전히다른 노선으로 바뀌고 수비국가로 정책이 바뀌면서 도읍지를 안전한 남쪽으로 옮기게된다.

이성계는 국가정책을 쇄국으로 하면서 해상을 포기하여 국가의 조세품을 실은 자국배가 왜구때문에 조정까지 운반을 몯해서 왕실의 살림이 가나할정도 였다.

안으로는 굳게 문을 잠구고 이웃 강국에게는 대국으로 섬기면서 안위를 보장받는 이른바 사대주의를 시작하게 된다.
이성계는 쇄국정책과 사대주의를 병행함으로서 명나라가 망하지 않는한 국가가 안전할것으로 생각하게되고 그의 혁명을 반석위에 올리는데는 이 정책이 일조했다고 본다.

이야기거리:
이성계가 무학대사한테서 점지받은 부평에 도음을 정할려고 부평100개봉우리에 산신제를 지내고 백관과 더불어 도음을 정할려하자 한개의 봉우리가 너무나 원통해서 폭삭 주저앉아 버렸는데 그 봉우리 있던자리가 고개가 되어 지금은 원통이(만월산-동암역 앞산-처음에는 가장큰 주봉이었다고함)고개이다.

이성계는 완전히 방어에 안전한 100개봉우리가 둘러친 부평이 99개의 봉우리로 바뀐걸보고 한양으로 다시 도읍지를 바꾸게 된다.

 

조선은 1392년 태조 이성계의 쿠데타에 의해 출범해서 일본 제국주의 강압에 의한 한일합방으로 1910년 멸망했다.

그 동안 정식으로  왕위에 즉위했던 사람은 모두 27명이고 왕위에 즉위하지는 않았지만 죽은 후 왕에  추존된 사람은 모두 9명이다.

왕위에 있다가 제대로 하지몯하고 중도 하차한 왕이 둘이다.

조선시대에는 나라를 세운 군주를 즉 창업군주나 중흥군주에게 '조'라는 묘호를 부여했다.

왕위의 정통성에 문제가없이 계승한 군주에게는 '종'이란 묘호를 올린다. 
묘호란 조선시대에서 왕이 묻힌 무덤을 종묘라하고 종묘에서 제사를 드릴때 그 종묘에 봉안하는 위패의 이름이 곧 묘호다.

해서 우리가 사용하는 세종이나 정조 등 왕의 명칭은 그 왕이 죽은  후에 후학이나 종친 사직에서 부여한 묘호의 이름인 것이다.

조선조에서 처음에'종'이었다가 후에 '조'로 바뀐 왕은 영조(영종), 정조(정종),순조(순종)가 있으며 고종처럼 자기맘대로 스스로 황제가 된 경우도 있다.

왕자에게는 '군'이란 칭호를 주는고,정식 왕비에게서 태어난 왕자는 '대군',빈(후궁)에게서 태어난 왕자는 군으로 호칭한다.
고로 연산군과 광해군의 경우는 왕에서 쫓겨난 서자왕자로 강등되었음을  알 수 있다.
딸의 경우 정식 왕비 소생에게는 '공주'를, 후궁 소생에게는 '옹주'라는 칭호를 주었다.
왕이사망한 후 편찬되는 재임시절의 공식 기록을 담은 실록은
폐위된 임금은 정식 왕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뜻에서 실록 대신 일기라고 이름을 붙인다.
해서 조선왕조실록에는 연산군일기, 광해군일기 등 '실록'이 아닌 '일기'가 두 편 포함되어 있다.오늘날 단종으로 불리는 조선조 6대 왕은
세조의 쿠데타로 폐위되어 '노산군'으로 강등되었다가 죽은지 2백년도 더 지난 숙종 24년(1698)에야 단종으로 복원되웠고, 실록 명도  '노산군일기'에서 '단종대왕실록'으로 바뀌었다

(이때 고려조 충신 진주정씨의 정분(당시 우의정)님도 복권되었다 - 현재 정분님(애일당)의 묘소는 진주 비봉산에 있으며 그분의 아버지,그분의 할아버지 와 함께 3대묘 고분군으로 문화재로 봉안되고 있다 - 관리 세덕사 ).
** 조선이 건국하면서 역적으로 처형했던 인물을 조선이 다시 충신으로 봉안한 인물임 **

조선시대 사대부들은 이러한 호칭에서도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내리고 있는 것이다.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의 UNESCO 등록 리스트 - 종묘,종묘제례악

알림:여기에 쓰여진 이야기는 일반인의 지식으로 재미로 또는 취미로 공부하는 자세로 알아보면서 내가 공부한 내용을 블로그 일기로 쓴 것이며 전문적 지식으로 쓴 글이 아닙니다.다소 오류가 있을수도 있고 부정확한 부분이 있을수도 있습니다.
 

우리나라가 보유한 세계유산  목록

1995
1. 경주 불국사 / 석굴암 2. 종묘 3. 해인사 장경판전 (팔만 대장경)
1997
4. 창덕궁 5. 화성 (수원성)
2000
6. 경주역사유적지구 7. 고창 / 화순 / 강화 고인돌 유적
2007
8. 제주 화산섬 / 용암동굴 (자연유산)
2009
9. 조선왕릉



종묘
:
199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등록 되어있다.
종묘제례악
(중요 무형문화제 제1호):인류구전 및 무형유산걸작 등록되어있다.
종묘제례(중요무형문화제 제56호)와 제사를 지낼 때에 춤과 함께 연주되는 음악




종묘(宗廟)는 1995년 UNESCO 에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 있으며조선 왕조의 역대 제왕들과 왕후들의 신주를 모셔놓고 제례를 유교형식으로 봉행하는 사당이며 1394년 10월 태조가 한양으로 수도를 옮긴 그 해 12월에 지어졌는데 임진왜란 때 전소되었다가 광해군 즉위원년(1608년)에 복원된 건물이다.

현재는 행정구역 서울특별시 종로구 훈정동 1번지에 있고 사적지 제125호로 지정되 있다.
창덕궁과 창경궁의 남쪽에 가까이있지만,조선시대에는 서로 연결되어 있었다고하는데 일제강점기에 풍수학상 조선의기를 말살한다는  이유와 교통편의를 내세워 도로가 나면서 끊겨서 현재는 육교로 연결되어 있는 상태이다.

종묘는 조선시대 그들 왕조의 신위를 모시고 제사 지내는곳이다.
종묘는 그 건축물들의 특이하고 우수한 점과 역사 600여년 간 끊임없이 제례행사를 지내 온 가치를 인정받아 199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었고 종묘제례(중요무형문화제 제56호)와 제사를 지낼 때에 춤과 함께 연주되는 음악인 종묘제례악(중요 무형문화제 제1호)은 2001년 유네스코 인류구전 및 무형유산걸작으로 등록되 있다.

종묘제례는 매년 5월 첫째주 일요일에 어가행렬과 함께 전주 이씨 종친에 의한 제사로 거행된다.

종묘는 사직단과 함께 조상에 대한 예절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했던 조선의 정신을 보여주고 있다.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