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한때 아름다운 자주색 창포꽃의 실버모습


예븐꽃이 지는 아쉬움을 우리는 잘 안다.

그러나 살아있는 모든것은 생명의 끝이 있다.
오월의 따스한 햇빛아래 자주색으로 곱게피어 하늘거리던 창포꽃이 유월의 때약볓아래 하얗게 바짝말라 아름다원던 꽃의 자태를 흔적으로 남기고 있다.


창포잎 무성한 가운 데 꽃대남기고 그끝에 떨어 질 수 없이 매달려있는 실버꽃이다.

떨어저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것 보다는 실버의 모습으로 단정하게 남아서 꽃대를 유지하고있다.
물금역에서 기다리는 기차시간이 남아서 역사를 기웃거리다가 담은 실버창포꽃 사진입니다.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누가 몇세부터 노인이라 하는가?


나무밑에서 장기나 두며 놀아서는 안된다  ..


시대가 발전하면서 삶의 질이 개선되고 교육기회가 골고루 주어진이후 오늘날의 60대 아니 70대도 결코 노인이라 단정해선 안된다.
하지만 
사회구성의 씨스템상 어쩔수 없이 현장에서 물러나고 나름대로 비전을 찾아서 배회하곤 있지만, 그렇다고 이 사회에서 마저 은퇴한것은 절대로 아니다.


때때로 공공 장소에서 어르신이라는 묘한 단어로 불리는  특별한 집단으로 구분짖는 것에 부딪치곤한다.
나 역시 60대를 곧 졸업하게 되겠지만 ,

한번도 젊은세대들이 영유하는 문화를 거부한적도 없으며 이해하지 못해서 어렵지도 않을뿐더러 내가 하는 말을 젊은세대가 못알아듣는 격세도 없다.

그런데도 노인집단으로 구분지어 예를들면 컴퓨터로 접수하지 못할것이라고 일일이 종이에 써 준다든지,

URL만 가르처 주거나 스마트폰으로 알려주면 될일을 우편으로 보내겠다고 막무가내로 집주소를 대라고 한다든지.
e메일이 있는냐고 묻지도 않고 자제분께 물어보시라고 한다던지.
조금만 허술하게 입고 가면 차림새로 사람을 판단하려 한다던지등..


이런 사고방식 때문에 아까운 인력들이 노인인구로 규정되고 멀쩡한 장애인으로 만들어 나무그늘아래서 하루 종일 장기를 두게 한다.

노인이 뭘 알아서...
몇세 이상은 커트라인으로 삭뚝 짤라야 한다 ?
이게 얼마나 어리석고 오만하며 자기만 아는 형편없는 생각인가?


지금도 실무 현장에서 열심히 일하는 기업이나 자영업자 중에서 나이많은  총수는 많다.

전문분야에서는 작업능율이나 마무리 속도나 결과를 산출하는 시간이 세대에 관계없이 60세가 지난분이라도 훨씬 경쟁력있는 사람들은 많다.


그래도 젊은 세대를 위해서 물러나야 한다고?
어떤 분들은 임금의 반만 받고 해가 갈수록 삭감되는 봉급이라도 받으며 일하고 싶어 한다.

물론 타당성 있는 이야기는 아니라는 걸 알지만 충분히 일할수 있는데도 어르신 팀으로 들어가기 싫어하는 심정을 말 하는 것이다.


나는 60대 후반이지만 나와는 꼭 10년 더 많은 형님과 산야초를 탐색하러 다닐때 과연 나도 그나이에 이 형님처럼 달릴수 있을까 하는 의문을 가질많큼 그분은 건강하고 사고방식도 건전하며 전문인으로서 은퇴한 분야의 일을 지금도 자문해 줄많큼 탁월한 기능력도 가지고 계신다.


때로는 후배들이 일하는 모습을 안타까워 하신다.

빠른시간에 마무리 할수 있는 일을 두고 장비찾고, 재료찾고, 다 찾고나니 전원이 없고 해서 내일 해야하는 일을 종이에 무슨정리를 대입해서 연필로 바로 해결하신 이야기를 듣곤 한다.


단적인 예를 든 것 뿐이지만,
이 글을 쓰는것은 이미 노인을 밥충이로 보지 않지 않는가  하는의문이 들기 때문이다.

어쩌면 맞는 말일지도 모른다.

밥충이로 밖에 살수 없는 현실이지 않는가.

시간이 있어 공원엘 간적이 있었다.

건장하고 화색이 좋은 세대들이 삼삼오오 가득히 장기,바둑,등 오직 두뇌 예능에 열중하는 그 수많은 사람들을보고 놀랐다.


말 그대로 노인인구를 이렇게 밖에 수용 흡수 할수 없단말인가?

이 많은 노동력을 쉬게하고 누가 대신 벌어 먹인단 말인가?


설사 체력이 모자라서 일할수 없드래도,

노인마다 의식이 건전하고 건강한 분들까지 함께 몇세이상은 안되 하고 무시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분류기준을 세대집단으로 분류해서 한꺼번에 매도하지 말고 현명한 분류 방법을 연구 할 때라는 생각이 든다. 


이 더운 여름이라도 넥타이매고 정장을 입고 가면 태도가 달라지며,

티셔츠에 모자를 쓰고가면 어르신 ....?!!

좀 모자라는 사람 취급받게 되거나 열외로 취급당하기 일수다.


어르신도 조금 늙은것 외에는 다른게 하나도 없다는걸 함께 알고 어르신을 수용하는 연구가 절실한 때이다.

온갖 미디어에 소리를 내는 세대나 ,떠들지않고 조용히 장기나 두는 어르신이나 국민 권리를 행사하는것은 마찬가지이다....
청년세대가 미래의 휘망을 말한다면 기성세대는 현재의 소리를 말하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

노인세대는 앞으로도 조용히 신경끄고 장기나 두고 약초나 캐러다니며 세월보내는것 말고 좀 다른 선택으로 여생을 보람있게 보내게 해야 할 텐데 말이다.

젊은 노인들의 노래..  


 노인들의 출사 주남저수지에서.주남저수지에서 노인들의 출사.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