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자상'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2.04 아름다운 항해
  2. 2008.11.17 부산 태종대 나들이 (2)


부산의 명물 태종대-아름다운 항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식적으로 태종대는 1972. 6. 26 일 지정된 부산시 기념물 제28호로 영도구 동삼동 산 29-1 번지 전체지역과 그 일대이다.
마주보이는 오륙도와 함께 부산에서 대표적인 암석으로 이루어진 해안절경으로서 옛날부터 명승지로 이름난 곳 이다.
영도의 본섬에서 남동단쪽이며 파도의 침식으로 형성된 높이가 100m 상하로 된 거대한 절벽이며 난대림 또한 울창하고 군사적으로도 중요해서 일제때 만든 대함포 요새도 군데군데 흔적이 남아있다.

태종대에 있는 등대는 영도등대인데 그아래에 기이하게 솟아있는 신선암은 태종대에서 가장 아름다운 명소이며 대략12만년전인 제4기의 최종 간빙기에 해당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동양의 나폴리를 해운대라고 하는분이 많은데 태종대를 동양의 커프리섬이라고 해야 한다는 생각도 든다.
신라 29대 태종무열왕이 삼국통일을 달성하고 여기서 휴식하며 활을 쏜곳이라서 이름이 태종대 라고한다는 말이 유력하다.
예날 가뭄이 있을때에는 동래부사가 이곳에서 기우제(祈雨祭)를 지내는 곳으로 유명하다.

우리 전래 말에 있는 음력 5월초 열흘날에 오는 비를 태종우(太宗雨)라고 하는데,이 태종우는 바로 태종대에 기우제 지내서 오는비와  태종무열왕과의 관련이 있는 이름이 아닌가 생각해본다.

여기 제목을 아름다운 항해 라고 한것은 등대앞에 석상이 하나 있는데 장님부부가 노젓는 모습이며 함께 파도를 헤쳐나가는 그 부부석상은 우리에게 많은것을 이야기하고 있다.

아무리 어려운들 장님이 바다에서 노젓는것많큼 힘들가?
저기 석상의 얼굴에는 근심이나 걱정은 없어 보입니다.

실제로 많은 관광객이 다녀가며 유심히 보지않지만 얼마전 까지만해도 자살바위라는 오명을 가진곳이 있는곳도 태종대이다.
바다를 보며 센치메탈해진 나머지,혹은 생활고를 비관해서,혹은 실연자들이 우울해 하다 그만  대양에 몸을날리는 일이 많았고 그래서 모자상도 만들었다.

지금 등대앞에 있는 노젓는 장님부부는 석상으로서 그 풍기는 온화함이 어느 석공의 가슴속에 웅크리고 있던 큰사랑을 여기에 쏟아 부은게 아닌가하고 오랫동안 바라본다.

여러가지 좋은말로서 태종대를 이야기 하는것보다는 더 추워지기전에 태종대 일주를 해보신다면 한반도가 태평양을 통해서 세계로 향해손짖하는 관문 부산의 정서를 약간은 느끼실수 있을것 입니다.
 

태종대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산 태종대는 유명하지만 산책수준을 넘어 준 등산 행보로 구경해야 제대로 볼 수있는 곳이며 때로는 바다의 유람선도 타야 다 보는 그런 관광지인데요 사진 매니어들이 좋아하는곳입니다.

잠깐 순환도로 만을 걸어서 한바퀴 돌면서 그 흔적을 몇장 보여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yupgiplus.com BlogIcon 엽기플러스 2008.11.17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그림같이 아름다운 곳이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