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3.06 411총선과 SNS (2)
  2. 2010.12.30 트위터 팔로잉-팔러 분석 (2)

선거철에 보는 SNS 개인 소통


맞팔

SNS가 소통의 대명사 처럼 자리잡은데는 미국 오바마가 대통령이 되는데 일조한 후 부터일 것이다.
우리나라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온라인을 동원한것은 잘 아는 사실이다.

만약 대선 때문에, 
어떤분이  평소에 하지 않던 SNS를 급조 해서 ,
어설프게 홍보 도구로 사용하여 마구 단문을 타임라인에 뿌려 댄다고 가정하면,
과연 이 짧은 시간에 SNS를 통한 시간을 할애한 댓가가 나올까? 생각해 볼때 많은 아쉬움이 남는다.

머 홍보도구로 이용하든 비지니스 도구로 이용하든 잡담으로 이용하든 SNS를 어디에 이용하든간에 그것은 사용자의 몫이기 때문에 왈가왈부 할 필요는 없다.

다만 1:1소통이란게,
갑자기 지인을 동원해서 자기말을 하기만 하면 전달되는 그런 게 아니라는 것 이다.

나와 나를 팔한 유저와의 1:1 소통인 것 이며 일방적인 자기광고를 많이 한다고 해서 광고 한만큼 많이 읽혀 지지는 않는다는 것 이다.

아래에 바락오바마의 팔로와 팔러링을 보여준다.

오바마 트위터


이것은 약 1200만명이 오바마가 쓰는 단문을 읽겠다는 고정 친구인 셈이다.
오바마는 가독율이 대단한 트위터 중의 한사람 이라고 한다,
몇분의 몇 정도가 읽는진 모르지만.
 
그리고 오바마 자신도 약 68만명의 친구가 쓰는 단문을 고정적으로 읽겠다는 사람들의 숫자이며,
실제로 오바마가 답으로 트윗하는 단문은 자주 본다.

이 숫자는 '오바마가 갑자기 팔로잉머신으로 급조해서 만들어 붙인 그런 사람들이 아니다' 라고 말하는것은 1천만명이 넘은 숫자는 꾸준하게 조금씩 오르고 있었다는것을 알기 때문이다.

오바마가 쓴 단문을 가끔 보며 sns를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를 오래전부터 보아 왔지만 ,

글 자체가 성실하고 사실인 내용으로 유권자나 자국민들에게 읽을만한 내용들이다.

미국대통령이 트위터 로 소통하는 자세를 말하려 했을 뿐이며,  
오바마처럼 오랜 소통을 한사람과 우리나라 정치인들을 비교하는데는 약간의 무리가 있긴하지만 한번 비교해볼 생각이었다. 


미국과 우리나라가 똑같지도 않고 그대로 따라쟁이가 될 필요는 없다,
적어도 최근에 우리나라 정치인들이 갑자기 트위터를 열시미 하는것 같은 분위기로 볼때 과연 선거에서 트위터를 통해서 몇표를 얻을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만약 어떤분이 여야,야여를 막론하고 평소의 자기 모습보다 너무 잘생기게 편집해서 자기를 못 알아볼 정도로 분장 한다면,
유권자가 잘 생긴 사람 뽑을 거라는 착각에 빠진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 볼수 있다.
위의 오바마처럼 주름살 몇개 정도는  남겨 두고 뽀삽 하는게  어떨지 개인적으로 함 생각해 본것 뿐이다... 


트위터나 SNS를 모를 때 처럼 차라리 가던 대로 가는게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 보면서...
지역구도 아닌 전국의 유권자인지 어린애 인지, 초등학생인지, 중학생 인지,고등학생인지 관계없이 맞팔 해서 도움이 될려나 하면서 ,
그리 많지 않은 시간이 아까울 수도 있지 않나 생각해 본다.

 





[컴퓨터/인터넷/네트웍/IT/소시얼네트웍(SNS)] - 트위터 쉽게 배우기-해시태그

[컴퓨터/인터넷/네트웍/IT/소시얼네트웍(SNS)] - 블로그나 웹사이트를 위한 트위터기능(1)

[컴퓨터/인터넷/네트웍/IT/소시얼네트웍(SNS)] - 대선주자들의 SNS 활용

[컴퓨터/인터넷/네트웍/IT/소시얼네트웍(SNS)] - 411총선과 SNS

[컴퓨터/인터넷/네트웍/IT/소시얼네트웍(SNS)] - 서울시장 당선과 SNS

[컴퓨터/인터넷/네트웍/IT/소시얼네트웍(SNS)] - 전세계 SNS LIST

[컴퓨터/인터넷/네트웍/IT/소시얼네트웍(SNS)] - 트위터 사용하기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ramatique.tistory.com BlogIcon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2012.03.06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거철에 보는 SNS 개인 소통

    맞팔

    SNS가 소통의 대명사 처럼 자리잡은데는 미국 오바마가 대통령이 되는데 일조한 후 부터일 것이다.
    우리나라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온라인을 동원한것은 잘 아는 사실이다.

    만약 대선 때문에,
    어떤분이 평소에 하지 않던 SNS를 급조 해서 ,
    어설프게 홍보 도구로 사용하여 마구 단문을 타임라인에 뿌려 댄다고 가정하면,
    과연 이 짧은 시간에 SNS를 통한 시간을 할애한 댓가가 나올가 하는데까 생각해 볼때 많은 아쉬움이 남는다.

  2. Favicon of https://dramatique.tistory.com BlogIcon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2012.03.06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거철에 보는 SNS 개인 소통



효과적인 팔로잉과 팔러.
트위터 팔로-팔로잉 분석 ,똑똑한 트위터는 선팔을  골라서 한다.

트위터는 진화 한다.
그리고 어디에 쓰여질지 모른다.
트위터 뿐만 아니라 SNS는 거의 대부분 어떤 형태로든 비지니시적으로 발전하고 한마디로 무슨 이익을 줘야 급성장한다.

실제로 잡담만 하는 요소에 플러스 알파가 얼마나 숨겨저 있느냐애 따라 SNS(Social-Networ-Service)는 발전하고 있다.

최근 급부상하는 트위터를 활용하는 첩경은 자기글을 읽겠다는 사람이 많아야 한다는건 다아는 사실이다.
그러나 자기의 팬은 일방적으로 달려든다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

내가 낸데 !

하는 생각으로는 팬이 계속 증가 하지는 않는다.
Follower  들에게 소통 해야 하며 이는 Following 으로 보답 해야 한다.

만약 당신이 Following 즉 팬을 모으기 위해서 노력 중이라면 먼저(선팔)Following을 해야한다.
가만이 있는데 남이 당신에게 계속해서 팬 되기를 자청할가?.

물론 대단한 분 이라면 그분의 글을 읽기 위해서 줄을 설지도 모르지만 ,
그래도 대부분의 대단한 분들도 맞팔은 하신다.

이제 유저들은 계산적인 팔로잉을 해야 하게 되었다.

아래 이미지를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첫번째로
유형 1을 보면 Floowers 들과 Followings 의 숫자가 비슷하다.
이는 맞팔을 적극적으로 하는 사람이며 소통이 이루어 지는 트위터라는 것 을 알수 있다.
자기가 짹짹 거리는 소리만큼 남의 지저김도 듣겠다는 것으로 볼수 있다.

이런 사람을 Following 해 놓으면 거의 100% 맞팔을 받을수 있을것이며 만약 당신이 비지니시적 이슈를 홍보 할때 그 효과도 기대할수 있을 것 이다.

두번째로 유형 2를 보자.
following과 Followers의 차이가 너무 크다.
이분은 상당히 유명한 분이거나 좋은 읽을거리를 많이 공급한다고 볼수 있다.
그러나 남의 지저김에는 관심 없다는 것으로 해석 할수 있다.

바로 내가 낸데 !
타입의 트위터 이다.

미국 대통령 오바마를 거론해서 그분께는 미안하지만 ,그런 대단한 분 들도 대단한 맞팔율을 기록한다.
실제로 소통을 원해서 소통의 장에 들어 온 이상 자기를 팔로 한사람이 무슨 글을 쓰더라도 들어(읽어)줄 용이가 있다는것을 표명하는 것 이다.

당신이 효과적인 트위터 마케팅을 원한다면 (여기서 마케팅이란 글이나 이야기나 이슈를 파는것을 내포 한다)
이런 사람을 Folloing할 필요는 없을것이다.
자기만 씨부리고 남의 말에는 귀 기울이지 않겠다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세번째 유형을 보자.
이런 타입의 트위터는 Following을 열심히 하며 자기를 팔로 해주지 않드라도 신경쓰지 않고 남의 팬이 되기를 즐겨하는 당신에게 바람직한 트위터로 볼수 있다. 
물론 맞팔하는 사람이 가장 액티브한 트위터 이지만 적어도 내가 미처 팔로잉하지 못하더라도 선팔을 하는분이기 때문에 나는 천천이 답팔을 하면 되는 내게 편한 유형의 트위터인 것으로 볼수 있다.

이제 결론을 낸다면,
시간을 할애해서 선팔 공략에 나설때에 유형1과 유형 3의 분들을 팔로잉 하는것이 효과적이며 트위터 정책에 걸려서 팔로가 진행되지 못하는 애로를 당하지도 않게 된다.

사람은 주고 받는것이 당연하다.
어떤 사람은 팔로어만 많고 자기는 팔로잉 하나도 안한다고 자랑하는데,
이는 모자라는 대표적인 생각이며 절대로 잘난게 아니며 대부분의 트위터들로 부터 외면 당하게 될것이다.

어떤 정치인이 도움 된다는 것으로 알고 트위터를 하지만,
자기의 팔로를 늘려놓고 자기는 유권자들을 맞팔해 주지 않는것을 보는데,
나같으면 유권자와 소통을 거부하는 일방적인 그분에게 표를 주지 않을 것 이다.

소통을 한다고 트위터에 글은 올려놓고 몇가지 이야기를 했는데 한달이 가도 소통이 안된다면 안하는것 보다 못한게 아닐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시체말로 지만 잘났냐?
나도 잘났다....
이런 대우를 받게 될것이다.

그리고 시간을 내어서 언젠가는 트위터분들은 맞팔 안하는 트위터들을 하나씩 제거하게 될것이다.
언젠가는 맞팔 안하는 사람 때문에 격는 불이익도 있기 때문이다.


똑똑한 트위터는 선팔을 골라서 한다.
트위터를 갖가지 마케팅에 이용 하려면 선팔부터 하는게 순서이고 반드시 맞팔로 보답해야 효과를 볼것이다.

@ARIRANGKR


.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