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회타운 민락포구와 거대한 그래피티


부산에서 싱싱한 생선회를 먹을수 있는곳은 많지만 종합 회타운이 잘구비된 민락동 회타운도 그중의 하나이다.

광안리와 마린시티 사이에 민락동 회타운이 있으며 회타운 앞바다는 민락포구라는 작은 어항이 있다.

이 어항을 감싸고 있는 방파제를 나가면 광안리 앞바다이다.

이 어항은 지금도 도심속에서 작은 어선들이 싱싱한 회감들을 민락동 회센터에 공급하는 생명력있는 포구이다.


이 포구의 회타운 56m주차타워에 거대한 그래피티를 본다.

민락포구의 한 어부를 형상화한 이 작품은 인물이 풍기는 세월의 풍상을 느끼게하는 인상은 우리의 어느 친척처럼 마음에 다가온다.



독일의 "헨드릭 바이키르히"라는 그래피티 작가가 민락동을 여행하다 영감이 떠올라서 대형 크레인을 타고 일주일만에 완성한 개성 넘치는 작품이다.

외국인이 우리의 어느 어부의 모습을 표현한 이 작품은 일약 부산의 명물이 되어 세계 유명 그래피티에 소개되고 있다.


민락동 회타운 앞 방파제를 걸으며 그래피티를 볼때마다 어느 예술가의 창의력에 새삼 감동하면서 찍은 사진을 올린다.

 

부산의 회타운 민락포구와 거대한 그래피티부산의 회타운 민락포구와 거대한 그래피티



Posted by 강물처럼 바람처럼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심속에 살아있는 작은 자연공간-온천천

부산에서 동래구 연제구에 위치하는 금정산 범어사 계곡을 발원지로 하여 온천장을 경유하고 금정구 연제구 동래구 수영구를 아우르며 흘러가는 개천인 온천천은 이제 관련 행정구역이 가구기 시작한 10수년만에 완연히 살아난 생태계와 자연이 시민 휴식공간으로 충분히 기능을 발휘하며 때때로 이루어지는 문화공간이나 체육및 산책 장소로 거듭나고 있다.

가꾸기 시작한 갖가지 식물이나 수변 초목들이 제구실을 하기 시작하고 각종 조류나 어류들이 서식하고 있다.

장전동에서 수영 하수종말처리장 아래까지 편도 거리 10KM에 달하는 산책로는 이제 이지역의 주민들에게는 철따라 달라지는 모습이 친숙하게 자리하는 지역이다.

날씨가 춥지도 덥지도 않은 좋은날 온천천을 끝까지 걸었다.
걸으면서 간간이 담은 사진을 보여 드립니다.

온천천

깨끗한 개천따라 북쪽으로 가다보면 범어사까지 갈수도 있는 자전거 및 도보 전용 산책로이다.

아름다운 온천천

물가 수풀에는 갖가지 야생화도 좋다.

온천천의 억새

 갈대와 억새가 동시에 섞여 있는 모습이 가을 정취를 느끼게 한다.

온천천의 자연

 보기드문 광경입니다.
억새 수풀에는 이름모를 작은새떼들이 날아드는 자연이 살아있는 모습입니다.

온천과 장전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천천의 그래피티

장전역 부근의 지하도 벽면에는 대학가가 인접해 있어 그런지는 모르지만 젊은이들이 만든 그래피티가 많이 눈에 뜨입니다.

온천천의 새온천천의 새

이 작은 개천이지만 생태가 살아나면서 몸짖 우아한 새들도 날아옵니다.

온천천의 왜가리온천천의 왜가리

온천천의 가을온천천의 가을

도심속의 산책로가 맘에 들어 시간내어 걸어 봤습니다.

온천천 산책길 끝온천천 산책길 끝

온천입구에서 상행 종점 4800m 지점입니다.
하행도 거리는 비슷하며 금정구와 동래구의 경계에서 아래 위로 표시되는 거리입니다.

 

온천천의 물고기온천천의 물고기

온천천의 물속에는 자세히보면 물반 고기반 이라는 말이 어울릴정도로 밀도높은 고기분포를 보입니다.

온천천에서 사냥하는 왜가리온천천 사냥하는 왜가리

사냥하는 왜가리는 쉽게 볼수있습니다.

 Google Sponsored Ads





[여행,관광,지역소개/부산이야기] - 여름날의 수영천

[여행,관광,지역소개/부산이야기] - 이사진이 귀한이유

[여행,관광,지역소개/부산이야기] - 도심속의 자연- 살아있는 수변 공간-온천천

[여행,관광,지역소개/부산이야기] - 온천천의 봄

[여행,관광,지역소개/포토갤러리] - 온천천의 새들

[여행,관광,지역소개/포토갤러리] - 뷰파인더로 보는 봄동산

[여행,관광,지역소개/포토갤러리] - 우리동네 조깅코스

[여행,관광,지역소개/포토갤러리] - 부산 온천장의 찜통더위 스케치

[여행,관광,지역소개/포토갤러리] - 한번보고 반해버린 삼락공원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여행과 사진을 좋아하는 Blogger들]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룸 2010.04.26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전 두실에서 부산대 까지 걸어다니는데

    물속에 사는거 별로 없어요.. 수풀 말고는.

    그리고 냄새 좀 쩔어요. 물에 세제 거품 같은거 항상 떠다니구요..

    상류에서 넘어오는 물에 하수가 섞인건지.. 수질 관리를 좀 해줘야 할텐데 말이죠



    걸을만한 곳이 따로 없어서 참 좋긴 한데 냄새가. T_T

    • Favicon of https://dramatique.tistory.com BlogIcon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2010.04.29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두실부근도 온천천이긴 하겠네요..
      온천천이라는 말이 될만큼 물이있고 너른 부근을 주로 말하다보니까 실개천같은곳은 미처 생각할수 없었군요.
      아마도 거기는 철새가날으고 숭어가 뛸수없는 작은 개울일것이라고 생각합니다.

  2. BlogIcon 이지혜 2011.10.30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좀 퍼가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