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

미국경제와 영국경제는 4촌간이다.




미국경제가 몸살하는데 영국이 감기정도는 걸린다는것은 예견된일이다.



(런던=연합뉴스) 김진형 특파원 = 영국 정부는 금융 시스템을 안정시키기 위해최대 500억파운드(약 869억달러)의 공적 자금을 투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BBC가 7일보도했다.


알리스테어 달링 재무장관은 7일 주요 은행들의 주가가 유동성 부족에 대한 우려로 폭락하자 고든 브라운 총리 주재 아래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으며, 8일 오전장이 열리기 전에 포괄적인 금융구조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BBC와 파이낸셜타임스가 미리 입수한 정부의 금융구조대책안에 따르면 ▲ 정부는 우선주 취득 형태로 주요 은행에 총 350억∼500억파운드(약 608억∼869억달러)의공적 자금을 투입하고 ▲ 은행의 대출 정상화에 필요한 일일 영업자금을 충분히 공급할 수 있는 상시 유동성공급제도를 마련할 계획이다.

공적 자금 투입 은행에 대해서는 이사회에 정부 대표를 파견하고, 경영진의 보수상한제를 도입하는 등 도덕적 해이를 보완할 수 있는 조건이 부과된다.

500억파운드 공적 자금 투입시 올해 국채 발행 규모는 연초 계획의 2배를 넘는것이다. 정부의 총 부채는 국민소득의 6%에 해당하는 1천억파운드로 1995년 이후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정부의 금융구조대책은 7일 HBOS 등 주요 은행 주가가 최대 42% 폭락하고, 은행간 자금 공여 기피 현상이 확산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런던증권거래소에서 HBOS는42%, 로열뱅크오브스코틀랜드(RBS)는 39%, 바클레이는 9%, 로이즈 TSB는 13%씩 각각주가가 급락했다.

브라운 총리는 은행주 폭락 후 이날 오후 4시 달링 재무장관, 머빈 킹 잉글랜드은행 총재, 로드 터너 금융감독청(FSA) 의장을 관저로 불러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으며, 금융시장의 안정을 위해 8일 오전장이 열리기 전에 발표토록 지시했다.

브라운 총리는 당초 충분한 검토를 거쳐 금융구조대책을 발표할 계획이었으나주요 은행들이 정부에 자본 투입을 요청했다는 언론 보도 후 시장의 불안정이 심화되고, 신속한 대책을 촉구하는 시장의 압박이 거세지자 발표 시기를 앞당겼다.

정부 금융구조대책의 자세한 내용은 8일 아침에나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