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에세이


인공블랙홀,지구 빨아들일수도"있다! ?



곧 밝혀 지겠지만 지구가 통채로 과학자가만든 블랙홀속으로 사라진다?참재미있게 들리는 만화같은 이야기 이지만 주장하고있는분 들도 과학자랍니다.

10일(한국시간) 우주대폭발의 순간을 재연해 우주탄생의 비밀을 밝히려는 과학실험이 시작된다.

스위스와 프랑스 국경 부근 지하 100m 깊이에 길이 27km의 거대한 터널에 설치된 이 과학 장치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과학자 1만여 명이 참여해 지난 14년간 10조 원을 투입해 만들어 낸 강입자 가속기다.

유럽입자물리연구소가 10부터 시작하는 이번 실험은 영하 271도로 냉각시킨 가속기 터널에 양성자를 무더기로 넣은 뒤 빛의 속도로 가속, 양성자를 서로 충돌시키게 된다. 이를 통해 우주 탄생 순간의 ´빅뱅´이 재연되면 태초의 빅뱅 순간에 잠시 존재했다가 지금은 완전히 사라져버렸다고 이론상으로만 얘기되는 힉스 입자의 존재규명이 가능해진다.

힉스 입자의 존재가 확인된다면 현대 물리학계의 지배적 이론인 ´입자의 표준모형´이 실험으로 입증돼 우주탄생 비밀과 만물의 구성원리가 설명된다.

일부에서는 이번 블랙홀 실험이 블랙홀을 만들어내 지구 전체를 삼켜버릴 지도 모른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과학자들은 이는 기우일 뿐이라며, 실험의 성과가 나오는 3~4년 뒤에는 현대물리학의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으로 기대한다

---------------------------------------------------------------------------------

미니빅뱅 실험에 대해 일부 회의론자들은 양성자의 충돌로 실험 도중 작은 인공 블랙홀이 생겨 ‘지구멸망’을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독일 오토 로슬러 화학박사 등 일부 과학자들은 “빅뱅 재현 실험 과정에서 생긴 인공 블랙홀이 지구를 빨아들일 수도 있다”고 주장하며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다. 또 실험에 참여하는 과학자들이 살해 협박을 받는 등 비관론자의 움직임은 거세지고 있다.

하지만, CNN 방송은 ‘첫번째 양성자 빔을 쏘았다’고 실시간으로 보도하는 등 미니 빅뱅 실험은 착착 진행되고 있다.

9시간 동안 인터넷으로 생중계되는 실험은 '우주가 빅뱅에 의해 탄생했는지, 아닌지' 현대 우주론의 운명을 결정할 것으로 기대된다.

논란은 실험 도중 생길 수 있는 작은 인공 블랙홀에 있다. 이것이 ‘지구멸망’을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지난해 3월에는 '블랙홀이 지구를 삼키기 전에 실험을 중지시켜 달라'는 소송이 제기됐는데 과학자들은 '순식간에 사라지는 작은 블랙홀의 위력을 과장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CERN은 영국의 물리학 저널(Journal of Physics G: Nuclear and Particle Physics)에서 LHC의 설비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킬 만큼 광범위한 증거를 제공했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설명하며 ‘CERN 최고의 연구 설비인 LHC는 우주의 새로운 신비를 간파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주장했었다.

한편, 이번의 LHC는 미국 페르미연구소에 있는 입자가속기의 능력을 훨씬 능가하며, 양성자 빔의 충돌 순간 ‘우주탄생’ 빅뱅의 1천만분의 1초 상태를 재현할 것으로 과학자들은 기대하고 있다.

이번 실험을 통해 지지자들은 우주 탄생에 관련된 '신(神)의 입자' 힉스입자(Higgs Boson.반물질)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빅뱅 이론을 뒷받침하는 암흑 물질에 대해서도 베일을 벗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강력한 블랙홀이 지구를 삼킬지도 모른다는 우려속에 시작된 인류 최대의 실험인 ‘빅뱅실험’ 결과가 최소한 3년 후에나 나올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시간으로 10일 오후 4시 30분(현지 시간으로는 10일 오전 9시 30분),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유럽물리연구소(CERN)는 ‘거대 강(强)입자 가속기(LHC·Large Hardron Collider)’에서 처음으로 ‘수소 양성자 빔’을 발사했다.

지난 1994년부터 14년 동안 95억 달러(약 10조원)라는 천문학적인 돈이 투입된 세계 최대의 우주 실험 장비인 LHC 건설에는 유럽·아시아·미국·러시아 등 전 세계 과학자 약 1만 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발사된 첫 수소 양성자 빔은 원형터널을 시계 방향으로 돌게 되며, 원형터널의 4곳에 설치된 검출실에서 확인 결과 이 빔이 정상적임이 확인되면 두 번째 수소 양성자 빔을 발사해 시계 반대 방향으로 진행하게 한다고 10일 유럽물리연구소 측은 밝혔다.

유럽물리연구소에 따르면, 이번 실험의 목표는 입자물리학계의 큰 숙원인 힉스(Higgs Boson·반물질)라는 가상의 입자 존재를 확인하는 것.

이 힉스 입자는 물리학 표준 모형이 제시한 근본 입자들 중에서 관측이 안 된 채 남아있는 마지막 입자다. 또한 학자들이 지금까지 밝혀낸 모든 소립자들은 힉스 입자가 있다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다고 유럽물리연구소는 밝혔다.

이 실험은 결과에 따라, 우주의 모든 입자들의 질량을 결정하는 이 힉스 입자가 발견되면 질량의 기원을 밝힐 수도 있는 만큼 물리학에 큰 변혁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본격적인 충돌 실험이 시작되면, 광속에 가까운 속도로 발사된 두 개의 수소 양성자 빔은 원형터널의 LHC 내에 만들어진 두 가닥의 궤도를 서로 반대 방향으로 진행하다, 강력한 초전도 자석들에 의해 구부러져 두 궤도의 교차 지점에 마련된 알리스(ALICE)와 아틀라스(ATLAS), CMS, LHCb 등 4개의 대형 검출실에서 충돌하게 된다.

충돌 실험은 오는 10월 21일 경으로 예정돼 있으며, 최종 실험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최소 3년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유럽물리연구소 측은 밝혔다.

이 실험과 관련해 세계적인 천체물리학자인 영국의 스티븐 호킹 박사는 지난 9일 영국 공영방송 ‘BBC’와의 인터뷰에서 “힉스 입자가 발견되지 않는다는 것에 100달러를 걸었다”며 이번 실험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호킹 박사는 그러나 “LHC가 무엇을 발견하든 발견하지 못하든 우주에 대해 많은 것을 알려줄 것”이라고 학문적인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역사상 최대 실험’으로 불리는 이번 실험은 양성자 충돌의 부산물로 생성되는 작은 ‘블랙홀’이 모든 것을 빨아들여 결국 지구를 소멸시킬 수도 있다는 회의론자들의 주장에 직면해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