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애플이 삼성에 승리한 그 이후

category 모바일인사이드 2012.08.26 19:57

 

애플과 삼성의 특허 공방전 결과 그이후


일차적으로 애플이 승리 한 것입니다.

무었이 애플을 승리하게 했을까요?


미국에서 가장 능력있고 우수한 변호사들이 대행하는 세기적인 싸움에서 삼성이 패 한것입니다.
삼성이 제소한 고도기술은 배제되고 말았구요.

국민적인 정서로는 내심 우리나라의 삼성이 이기거나 비길것을 바랬습니다.


그런데 속마음과는 전혀 다르게 삼성이 진 것입니다.
게임에서 지고 우리나라돈을 줘야하는  황당한 일이 사실로 된 것입니다.
물론 완패를 인정할순 없고 저항해야 하는것은 당연 합니다.

미국이나 한국이나 국민적인 감정을 내 세울 일은 아닙니다.
그러나 만약에 배심원이 한국인이었다면 어땟을까요?


애플 CEO가 세계를 향해서 삼성을 도둑이라고 말 합니다.
삼성은 도둑이고 애플은 도둑만 맞은 회사인지는 일반인으로서는 잘 모릅니다.

그러나 상식적으로 도둑이라는 오명은 반드시 벗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정말로 도둑으로 보일수도 있기 때문이지요..

이는 세계최고의 한국 전자회사가 가지는 자존심을 지키는 일 도 될것입니다.
어떤 기업을 미워하고  좋아하는 그런 편견으로 글을 쓰는것이 아닙니다.

첨단 디지털기기를 만드는 회사들이 치열한 기술경쟁으로서 새로운 제품을 출시해서 더욱 삶을 풍요롭게 할수 있는 스마트월드로 나아가기 위한 하나의 바램 입니다.
이 바램들이 특허라는 제약으로 혹시라도 가로막게 될까 염려된다는 말 입니다.



애플이 삼성에 승리한 그 이후

동시에 진솔한 마음으로 패배한 내용은 되새겨 봐야 하는게 아닐까요...


삼성의 디자이너가 애플만 못합니까?

삼성의 기술이 애플만 못합니까?

삼성이 가지고 있는 법무인이 무능합니까?


전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아니 삼성이 애플보다 전부 앞서고 조건도 좋을 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애플은 힛트를 하건 안하건 디자인 특허는 오래전부터 전부 등록하는 회사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전자제품의 외관 모서리를 라운드 처리한다거나  디스플레이 형태를 그리드 스타일로 한다거나 홈버튼이 중앙에 위치시킨다거나 등등을 두고 누구나 할수 있는 단순하면서 보편적인 구상이라고 말 할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애플은 철저하게 꾸준히 특허를 신청했고 미국 특허청은 특허를 내 주었습니다.

특허청이 별거 아닌것을 특허를 주었다고 할까요?

그렇다면  먼저 라운딩 처리된 제품을 만든 회사는 왜 미국에 특허를 신청하지 않았나요?


만약 먼저 신청했는데도 기각 되었고 애플에게 특허를 줬다면 문제가 되지만 ,


애플이 고소를 하고 난 뒤에사 보편적인 부문을 특허를 줬다고 해보지만,

이는 미국 특허청을 비하하는 발언 밖에 되지 못할 것 입니다.


애플이 멀로 특허를 내고 이 싸움을 걸었는지 볼까요?
애플이 빅힛트를 할것이라고 예상했을까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자사의 지적재산 하나라도 소홀히 하지 않고 신제품마다 특허로 등록하는 성실하고 철저한 자세로 기업을 경영하는 애플스타일이 승리 한 것으로 봅니다.



특허번호D ‘677 : iPhone의 에지 to 에지 유리, 스피커 슬럿과 디스플레이 보더
특허번호D ‘087 : 외관의 코너 라운딩 과 홈 버튼의 위치
특허번호D ‘305 : i-OS 기본 디스플레이 화면에서 바둑판 모양으로 아이콘 배열
특허번호D ‘889 : iPad의 에지-to-에지 유리와 라운딩 코너로 이루언진 좁은 베젤


위 네가지를 보면 언듯보기에 하나도 과거에 없든 중요한 특허감이 아니라고 생각할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 특허청은 특허를 줬으며 그 라이센스를 애플은 가지고 있는 것 입니다.


속좁은 보통사람 생각으로,,
서두에 말한것처럼 나도 삼성이 이기고 미국으로부터 천문학적인 돈을 받아내서 우리나라가 이겼으면 좋겠다고 했지요.


거꾸로 미국 배심원이 천문학적인 돈과 자국기업과 외국기업간의 미묘한 감정이 눈꼽만큼도 없을까요?


일반적인 상식으로 보면,

애당초 이 게임은 삼성이 불리한 게임이 아니었나 하고 생각해 봅니다.

한국인 배심원을 몇명은 참가시켜야 공정한 게임이 아닌가요?


많은 조건이 유리한 우리나라 삼성이 앞으로는 철저한 디자인 개발로서 철저한 특허등록을하고 이 교훈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서 다시는 이런 수모를 당하지 말기를 바랍니다.

솔직히 말하면 삼성이 특허를 침해한 외국 어떤 회사를 법정에 세우고 승리해서 적당히 용서해 주는 모습을  상상 했답니다.



나는 개인적으로 디자인 공부를 하진 않았지만,

가전제품 취급을 오랫동한 하면서 느낀것은 요새는 일본이 우리보다 못하지만  한때 일본의 가전제품들이 힛트할때 왜 디자인특허를 내지않는지 의문을 가졌습니다.


그래서 세계는 거의 비슷하게 만들고 또 카피하고 ,

그래도 한번도 디자인가지고 특허 소송을 내는걸 못봤기 때문에 안타까운 생각으로 ,


이런건 특허 깜이 안되는 것이구나..
이렇게 생각했습니다.


아마도 일본이나 한국등 동양적 사고 방식은 기술적인 우수한 것만 특허 대상이라는 잘못된 관염이 자리잡고 있지 않았을까 하고 생각을 해 본다.




그리고 확실하지는 않지만 ,
우리나라는 오래전부터 디자인 영역에 전문파트가 아닌 회사의 고위 경영진이 관여 하는 것 으로 말하곤 하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으리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가장 심각한 문제는 혹시라도 기업이 제품개발에 열중하지 않고 여러가지 법적인것에 몰두해서 소비자가 빠르게 발전하는 제품을 만날 가능성을 박탈당하는 것에 있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미키마우스의 실루엤을 아십니까?
모른다면 ,
원하나에 위쪽에 붙인 동그란 작은 원으로 된 두개의 귀 .

연상이 간다면.


우리나라의 삼성 실루엤은 무었입니까?
우리나라의 기업이 전 세계에서 승승 장구 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생각해 보면,
물건도 좋아야 하지만 강력한 실루엣이 포함되어야 할것으로 생각해 봅니다.


아마도 미국은 실루엣을 하나의 재산으로 보기를 오래전부터 하고있는 자본주의적 훈련이 이미 되어 있는 나라이기 때문에 우리가 거기서 살아 남을려면 같은 사고방식을 가저야 한다는것을 강조 하고 싶습니다.



이번 애플에게 패한것은 어쩌면 미국의 특이한 재판제도 때문에 일부 영향 있다고 보면서..미국도 이런 큰 재판을 할땐 배심원 구성을 신중히 했으면 하는 생각도 동시에 든다.
관련글:http://rssfamily.com/tc/15.



이 글은 개인적인 견해이며 잘못된 표현이나 문제가 되는 부분이 있다면 알려 주시기바랍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에세이
블로그 이미지 Dramatique 님의 블로그
VISITOR 오늘196 / 전체4,478,4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