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가 항상 쓰는 감각과 좀 차이가 나면 금방 알 수가 있다.

평소에 쓰던 프로그램이 잠깐식 버벅거린다던지 항상보던 유튜브가 열리는것이 부드럽게 열리지않는등 이상한 증상이 있으면 최근에 무슨일을 했는지를 생각해 보게 된다.


항상 신뢰하는 백신은 깔려있고 아무런 경고도 없다.
괜히 무료 스파이웨어 툴이나 멀웨어 툭 같은것을 다운받아서 돌려 본다.

어라! 

생소한 버러지들이 몇마리 탐지 된다.
당연히 잡아 내야 할 나의 수문장은 모르고 있었던것이다.


탐지 목록을 보면 알려진 스파이웨어로서 당연히 잡아내야 정상인것이다. 

결론은 사용하고 있는 백신이 믿을만한 블랜드의 우수한 제품일지라도 가끔은 새로운것으로 한번 검색해 보면 의외로 좋은 결과를 얻을수가 있다는 생각입니다.


아래는 이미지는 무료료 사용할수있는 별로 유명하지도 않는 툴로 잡은 캡쳐입니다.


백신은 가끔 갈아타기도 해 봐야한다백신은 가끔 갈아타기도 해 봐야한다

 


신고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