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때 즐기는 라디오나 음악


얼마 전에 모처럼 가족과 함께 즐겁게 대화하며 근교 산행겸 길걷기를  했을 때 이상하게 한 남자가 들으며 따라 오는 음악소리때문에 기분상한 일이 있다.

샛길로 빠저서 그사람과 이별을 시도했는데도 꼭 그사람은 샛길까지 따라오며 우리에게 일부러 음악을 들려 줄려고 하는 것처럼 붙어 다녀서 애먹은 적이 있었다.

산행때 즐기는 라디오나 음악

이상하게도 화장실에 가면 그사람도 가고, 쉬면 그사람도 쉬는데 나중에는 짜증이 나서 하는 수 없이 힘든 길을 달려서 떼놓는데 성공은 했지만 영 기분이 좋지 않았다.

산책이나 산행을 자주 가기 때문에 산행로에서는 기분 좋은 일도 만나고 기분이 거슬리는 일도 만난다.


좀 마음이 상해도 왼만해선 서로들 양보하고 덕담도 하며 잊어 버린다.
산인들이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은 특별하다고 할 정도로 서로 돕고 양보하며 산행을 하는 것은  작은 스트레스도 큰산에 서는 위험과 연결되기 때문에 서로 배려하는 예의가 자리잡은 것이다.


그런데 최근에는 성능좋은 휴대용 라디오나 음악장치가 스마트 폰과 함께 많이 보급되면서 산행때도 이런 것들과 자주 만나게 된다.


대부분의 산인들은 이어폰으로 들으며 걷거나 산행을 하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

그리고 일반적인 길걷기 할 때는 지루하지 않게 음악을 들으며 걸어도 좋지만 큰산에 서는 작은 바스락거림도 들어야 하고 어떤 소릴 못들어서 위험을 감지하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에 이어폰을 듣는 것도 휴식때가 아니면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보통이다.


근교 산행때나 길걷기 코스에서는 종종 라디오나 음악을 크게 틀면서 가는 사람들과 만나곤 하는데 꼭 그런사람들과 체력이 비슷한지 쉬면 함께 쉬고 가면 함께 가게 되는 경우가 되기도 하는데 그땐 짜증을 넘어서 열이 나게 된다.


그렇다고 그소리에 대해서 한마디라도 하면 수긍하기는 커녕 못마땅한 일이 발생하기 일 수이기 때문에 귀찮은 일을 하지 않고 대부분의 산행인 들은 혼잣말로 궁시렁 거리 기만 할뿐 참고 만다.


휴일이면 산행이나 길걷기를 하는 인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이 때에 공공매너를 지킬 수 있도록 이런 산행예의에 대해서 계도하는 행사가 있었으면 좋겠다.

나름대로 소리를 즐기며 산행이나 길걷기를 하는 사람에게 하지 말라고 하는 것은 힘든 일 이기 때문이다.


당사자는  기분이 좋아서 더 크게 듣고 싶을지 몰라도 듣기 싫은 사람도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방법이 있으면 좋겠다.
 

물 맑은 계곡에 물소리도 예쁘게 들리고 작은 산새소리 솔바람타고 들리는 이 좋은 자연에서 라디오나 음악을 스피커로 울리지 말았으면 좋겠다.
꼭 듣고 싶다면 이어폰으로 들으시길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