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수(제삿상) 진설의 형식

제사를 지내는 가정도 있고 안지내는 가정도 있으며 祭禮를 갖추는 방법이나 형식도 각 가문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그 원형은 儒家에서 나온 이론을 기초로 이어 오고있는게 사실이다, 

세월과 환경에 따라서 그 형식과 방법이 조금씩 변형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으며 그 내용을 알아본다.

제사를 모시는것이 유가에서 파생된 격식중 하나이기 때문에 그 방법도 유가에서 정하는 형식을 따르고 있었지만,
현대사회에서는 제사 그자체의 정의나 형식 까지도 종교와 가정에 따라서 조금씩 차이가 나며 해석 또한 다르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말해야 하는 부분이며 강제규칙이나 형식을 고집할수는 없다.

다만 조상을 공경하는 마음이 기본이고 제례의 형식은 그 다음 이기 때문에 지나친 형식을 고집하는 가운데 본질이 회손되지 말아야 한다.

다만 형식을 갖추고자 한다면 전래하는 文項이 있기 때문에 참고 하려한다.

제례 진설에 대한 글.
아래에에서 방향은 제관이 신위를 바라볼때 제관의 오른쪽이 동쪽이며 왼쪽이 서쪽이다.
실제 태양이 뜨는 방향과는 무관하다.*
 
아래의 진설규칙은 현대에는 규정이 아니며 제례장의 주인은 제관임으로 제관의 의지대로 보기좋고 기분좋은 진설로 조상을위한 지극한 정성이면 무방하다고 생각한다.

이 형식은 종묘 제례와는 무관하며 가정의 기제사 관례를 보이는것이다.

1.좌포우혜(左脯右醯):
포를 왼쪽에 놓고 식혜를 오른쪽으로 진설한다.
2.어동육서(魚東肉西):어류는 동쪽에 놓고 육류는 서쪽에 놓는다.
3.두동미서(頭東尾西):생선의 머리는 동쪽으로 향하고 꼬리는 서쪽으로 향한다(이때 생선의 부드러운 배 부분이 신위쪽으로 향한다) .
4.수저에 대한 규칙: 두서미동(頭西尾東): 수저를 음식위에 올릴때는
수저의 머리를 서쪽으로 향하고 꼬리는 동쪽으로 향하게 한다.수저의 머리는 손잡는 곳을 말한다.


5.홍동백서(紅東白西):
과실중에서 전체적으로 붉은종류는 동쪽으로, 흰색종류는 서쪽으로 진설한다.
6.조율이시(棗栗梨枾):서편으로 부터 대추, 밤, 배, 감의 순으로 놓는다.
여기서 배와 감이 바뀌는 경우도 있지만 홍동백서의 규칙을 따라 梨枾 로 한다.
7.생동숙서(生東熟西):나물중에서 활생나물은 동쪽에(예沈菜) 놓고 서쪽에는 숙채(나물熟菜)를 놓는다.
전이나 나물은 그 수량에 관계없이 홀수 숫자로 진설한다.
예:전5접시,나물7접시.

7.좌반우갱(左飯右羹):밥(飯)은 왼편, 국(羹)은 오른 편에 놓는다.
※ 제수 음식을 장만할 때는 고추가루·파·마늘 등은 쓰지 않는다.
촛대
: 제사는 하루가 시작되는 첫 시간 자시에 지내며 초불을 밝히고 행한다-촛대를 젯상에 올리지 않는다.
※분향을 위한 향과 향로는 필수이며 향로의 규격은 없다.
향로는 젯상의 앞쪽 즉 제관과 가까운곳에 위치한다.

촛대와 촛불은 제수의 필수품은 아니지만 길사,흉사,등  경건한 자리에 촛불을 켜고 있다.

조선조 유학이 꽃필때 지나친 형식주의가 그 형식을 따를수 없는 사람들에게 본질까지 나쁜 이미지로 부각된점을 상기 한다면 유학의 형식을 고수하지만 지나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


Posted by 블로그에세이-BlogEssay Dramatiqu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